부산 강서구, 명지해안 숲길·지사천 산책로에 경관조명 설치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4/16 [11:25]

부산 강서구, 명지해안 숲길·지사천 산책로에 경관조명 설치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1/04/16 [11:25]


강서구는 야간 안전사고 예방과 주민편의를 위해 산책로에 경관조명을 설치했다.

이번에 조명이 설치된 곳은 명지1동 명지해안숲길과 녹산동 지사천변 산책로 등 두 곳이다.

명지오션시티 해안가 해안숲길은 인공방재림으로 길이 3.4㎞에 폭 40∼60m 규모로 염해에 강한 곰솔과 가시나무 등 2만6천여 그루의 수목으로 조성된 숲이다.

이곳에는 주민들에게 해안풍경 감상과 산책을 할 수 있도록 산책로와 정자, 운동기구 등이 설치돼 휴식처를 제공하고 있다.

그동안 명지해안방재림 숲길에는 야간 조명이 없어 안전사고 우려 등 이용 주민들의 불편이 많았다.

이에 강서구는 지난해 11월부터 올 4월까지 총 4억8천400만 원의 사업비를 들여 명지해안 숲길 3.4㎞를 밝히는 경관조명 설치공사를 완료했다.

이번에 설치한 경관조명은 볼라드등과 공원등 등 모두 378개의 LED 조명등으로 바닥을 비추는 고보조명과 반디조명, 투광등을 설치해 안전하고 분위기 있는 산책길로 만들었다.

이와 함께 강서구는 지사천변 산책로의 야간 보행환경 개선을 위해 지난 1월부터 4월까지 2억500만 원의 사업비를 들여 기존 조명등을 LED등으로 교체하고 추가로 21개의 LED등을 설치했다.

구 관계자는 "앞으로 주민들에게 밝고 쾌적한 보행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고효율 LED조명 설치 사업을 지속해서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