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금정구, 온천천에 꽃 6만 본 심었다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4/16 [10:41]

부산 금정구, 온천천에 꽃 6만 본 심었다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1/04/16 [10:41]


부산 금정구(구청장 정미영) 온천천이 꽃으로 물들고 있다.

금정구는 지난달부터 약 두 달간 코로나19로 지친 구민을 위로하고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온천천과 주요 가로변 화단에 초화 6만여 본을 심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관내 온천천 부곡교부터 장전교 구간과 온천5호교 인근 산책로에 팬지·튤립·네모필라 등 2만여 본이, 구서지하차도 화단 등 20개 소 가로변에 데이지 등 4만8천여 본이 식재됐다.

구는 내달부터 '온천천 생태복원 녹화사업'을 추진해 달뿌리풀, 물억새, 부처 붓꽃 등 다년초 6종 3만5천여 본을 더 심는다.

이를 통해 생태 하천의 모습을 되찾고 구민들이 매년 색다른 계절을 만끽할 수 있도록 꽃과 어우러진 온천천으로 가꿀 예정이다.

정미영 구청장은 "구민들의 출퇴근 및 휴식 장소로 많이 이용하는 온천천을 쾌적하게 관리하는 것은 물론 계절별, 구간별 특색있는 꽃길을 조성해 코로나19로 지친 구민들의 힐링 공간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