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0회 부산 마이스 페스티벌 21~23일 벡스코서 개최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4/19 [09:42]

제10회 부산 마이스 페스티벌 21~23일 벡스코서 개최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1/04/19 [09:42]

 

▲ 제10회 부산 마이스 페스티벌 포스터  © 배종태 기자

 

마이스(MICE)인의 대축제, 제10회 부산 마이스 페스티벌이 오는 21~ 23일 벡스코 제2전시장에서 개최된다.

 

이번 행사는 부산시가 주최하고 부산관광공사, ㈜벡스코, (재)부산경제진흥원, (사)부산관광마이스진흥회, (사)부산컨벤션산업협회와 공동으로 주관하며, '10년의 경험으로 부산MICE의 혁신을 그리다’ 라는 주제로 하이브리드 행사 방식으로 운영된다.

 

부울경 동남권의 마이스업계, 컨벤션센터 관계자 등이 직접 참여해 마이스분야 사업영역 확장과 상생방안을 모색하고 새로운 도약을 준비한다.

 

21일에는 오전 10시부터 벡스코 제2전시장에서 <썰전>, <비정상회담> 등에 출연한 빅데이터전문가 송길영 ㈜바이브컴퍼니 부사장의 특강을 시작으로 14시 ▲개막식 ▲동남권 마이스를 말하다(가덕신공항과 마이스산업) ▲부산시 마이스산업 육성협의회 ▲비즈톡톡, 컨벤션센터는 지금!(센터별 코로나19 대응전략 등) ▲마이스, 그 너머의 이야기(비대면 행사 사례 공유) ▲부산마이스 얼라이언스 정례회▲미래전략 라운드테이블 ▲청년 마이스캠프 ▲공정거래 워크숍 ▲마이스인의 밤 등 다양한 행사가 페스티벌 개최 10주년을 기념하여 3일간 ‘마이스주간(MICE WEEK)’으로 운영된다.

 

'동남권 마이스 말하다’ 세션에서는 부산, 울산, 경남을 하나로 묶는 가덕 신공항의 역할에 대한 주제 발표와, 마이스업계, 항공, 관광 분야 전문가의 열띤 토론이 진행되어 동남권 MICE산업의 확장과 미래를 논의할 예정이다.

 

또한, 마이스분야 전문가 양성을 위한 전시컨벤션기획사 교육이 행사 기간 동안 실시되고, 마이스업체 홍보영상, 콘텐츠 공모전 수상작 상영, 부산관광기념품, 2030월드엑스포 홍보부스도 운영될 계획이다. 

 

부산시는 행사장 입구에 열감지기, 소독게이트(전신소독), 토네이도(공간방역), 상시 소독시스템이 3일간 행사 공간 전체를 방역하고 QR코드 비대면 입장, 참가자 인원 제한 등 안전한 행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MICE grand festival, the 10th Busan Mice Festival, will be held at BEXCO Exhibition Center 2 on the 21st to 23rd.

 

This event is hosted by Busan City and jointly organized with Busan Tourism Organization, BEXCO, Inc., Busan Economic Promotion Agency, Busan Tourism Mice Promotion Association, and Busan Convention Industry Association. It is operated as a hybrid event under the theme of'drawing innovation in the world'.

 

,Boo.ul.gyeong Mice industry and convention center officials from the southeastern region of the Mice region will participate in the process to explore ways to expand the business area and co-prosperity in the MICE field, and prepare for a new leap forward.

 

On the 21st, starting from 10 am at BEXCO's 2nd Exhibition Hall, Big Data Expert Song Gil-young, Vice President of Vibe Company, started a special lecture at 14:00 ▲ Opening Ceremony ▲ Talking about Mice in the southeast area (Gadeokshin Airport and Mice Industry) ▲ Busan MICE Industry Promotion Council ▲ Biz Talk Talk, Convention Center is now! (Corona 19 response strategies by center, etc.) ▲ MICE and beyond (share cases of non-face-to-face events) ▲ Busan MICE Alliance regular meeting ▲ Future strategy round table ▲Youth Mice Camp ▲Fair Trade Workshop ▲Mice In Night, and other various events are held as'MICE WEEK' for 3 days in commemoration of the 10th anniversary of the festival.

 

In the'Speak Southeastern MICE' session, the topic of the role of Gaduk New Airport that unites Busan, Ulsan, and Gyeongnam will be presented, as well as heated discussions with experts in the field of MICE, aviation, and tourism to discuss the expansion and future of the Southeast MICE industry. to be.

 

In addition, training for exhibition and convention planning companies to cultivate experts in the field of MICE will be conducted during the event, and promotional videos for MICE companies, screening of winners in the content contest, Busan tourism souvenirs, and a promotion booth for the 2030 World Expo will also be operated.

 

In Busan, a disinfection gate (whole body disinfection), tornado (space prevention), and a regular disinfection system, as well as a heat sensor at the entrance of the event venue, will quarantine the entire event space for 3 days, and will conduct safe events such as no QR code face-to-face entry and restrictions on the number of participant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10회 부산 마이스 페스티벌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