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부산국제보트쇼 23~25일 벡스코서 개최...90개 업체 참여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4/19 [12:49]

2021 부산국제보트쇼 23~25일 벡스코서 개최...90개 업체 참여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1/04/19 [12:49]

 

▲ 사진은 부산국제보트쇼 벡스코 전시장 모습  © 배종태 기자

 

 2021 부산국제보트쇼가 오는 23~ 25일 해운대구 벡스코와 수영만 요트경기장에서 동시에 개최된다. 

 

'바다를 즐겨라! 미래를 꿈꾸자!’라는 주제로 개최되는 이번 행사에서는 보트 제조, 엔진 부품, 마리나 시설, 차터링 서비스, 낚시용품 등 해양레저산업 관련 90여 개 업체가 1,000개 부스 규모로 참가한다.

 

이번 행사에서는 국내 보트 제조 30여 개사가 참여하여 10피트(3m) 내외의 소형 보트에서 30피트(9m) 이상의 다양한 신조 레저보트와 특수선박 등을 선보여 대한민국 해양레저산업 기술력의 가능성과 미래를 한자리에서 확인할 수 있다.

 

주요 전시제품으로는 ▲우수한 디자인과 성능으로 중국 상해 수출 예정인 웨이크 보트(케이엠씨피 주식회사), ▲높은 파고에서도 안정적으로 운항 가능한 국내 최초의 파랑관통형 보트(주식회사 대원마린텍), ▲고성능 리튬이온 배터리를 이용한 전기추진 선박 및 친환경 수소연료전지 선박(주식회사 빈센) ▲색다른 감성의 유에프오(UFO) 형상의 보트(주식회사 나루) 등이 있다. 

 

보트쇼 참여 10여 개 업체는 행사 개막일에 일본과 동남아 지역에서 선별된 15명의 바이어와 화상 상담회를 가질 예정이다. 

 

화상 상담회에서 바이어와 매칭된 업체는 행사 종료 후에도 보트쇼 사무국의 지속적인 관리와 지원을 받을 수 있어 업체들에게는 이번 보트쇼가 판로 확대의 중요한 창구가 될 전망이다.

 

또한, 출품작에 대한 홍보와 판매 촉진 기회를 제공하기 위하여 국내 해양레저분야 제품을 대상으로 올해의 보트상을 시상할 계획이다. 

 

전문 심사위원단이 제품의 기술력, 참신성, 성장가능성 등을 종합 평가하고, 총 7점의 우수 제품을 선정하여 전시회를 찾는 관람객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아울러 참여업체들의 홍보 지원을 위해 관람객을 대상으로 유튜브 공모전도 최초로 진행된다. 공모전 참여를 희망하는 관람객은 보트쇼 참가업체 또는 보트쇼에 대한 전반적인 내용을 영상으로 촬영하여 사무국에 제출하면 된다. 총상금 3백만 원으로, 수상자에게는 최고 1백만 원의 상금이 주어진다. 

  

관람객을 위한 다양한 참여.체험 프로그램으로 전시장 내 설치된 체험 수조에서 카약, 스탠드업 패들 등을 직접 타 볼 수 있다.

 

펀보트 체험 등 어린이들을 위한 이벤트와 낚시 인구의 급성장에 따라 조명철, 김상현, 이창수 프로 등 유명 낚시 프로선수 초청 강연회도 마련되어있다.

 

또 수영만 요트경기장에서는 무료 보트 투어가 펼쳐진다. 벡스코 전시장을 방문한 관람객이라면 누구나 선착순으로 제트보트, 카타마란, 모노헐(파워보트) 등을 무료로 탑승하고 부산의 바다를 즐길 수 있다.

 

4월부터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증가 추세에 있지만, 이번 행사는 정부 방역 수칙보다 더 강화된 체계적인 방역 대책 아래 ‘방역 안전 전시회’로 진행된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부산국제보트쇼는 코로나19로 국내·외 판로 개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해양레저산업이 도약할 수 있는 전환점이 될 것”이라며 “부산국제보트쇼가 해양레저 분야의 글로벌 대표 전시회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관련 프로그램을 강화하고, 많은 시민들이 참여하여 즐길 수 있는 최고의 행사로 발전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홈페이지를 통해 사전에 등록한 관람객은 보트쇼 무료로 입장이 가능하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The 2021 Busan International Boat Show will be held simultaneously at BEXCO and Suyeong Bay Yacht Stadium in Haeundae-gu on the 23-25th.

 

'Enjoy the sea! At this event, held under the theme of “Let's dream of the future!”, more than 90 companies related to the marine leisure industry, such as boat manufacturing, engine parts, marina facilities, chartering services, and fishing goods, will participate in a scale of 1,000 booths.

.

At this event, more than 30 domestic boat manufacturers participated and showcased a variety of new leisure boats and special ships over 30 feet (9m) from small boats within 10 feet (3m) to reveal the potential and future of Korea's maritime leisure industry technology. I can confirm.

 

The main exhibited products include ▲Wake Boat (KMCP Co., Ltd.), which is expected to be exported to Shanghai, China with excellent design and performance, ▲Korea's first wave-penetrating boat (Daewon Marine Tech Co., Ltd.) that can operate stably even at high altitude, ▲High-performance lithium-ion battery There are electric propulsion ships and eco-friendly hydrogen fuel cell ships (Vinsen, Inc.) ▲ UFO-shaped boats (Naru, Inc.) with a different sensibility.

 

About 10 companies participating in the boat show will have a video conference with 15 buyers selected from Japan and Southeast Asia on the opening day of the event.

Companies that matched with buyers at the video conference will be able to receive continuous management and support from the Boat Show Secretariat even after the event is over, so this boat show is expected to be an important window for expanding sales channels for companies.

  

In addition, in order to provide opportunities for promotion and sales promotion of the entries, we plan to award the Boat of the Year award for domestic marine leisure products.

 

A panel of expert judges will comprehensively evaluate the product's technology, novelty, and growth potential, and a total of 7 excellent products will be selected and presented to visitors who visit the exhibition.

 

In addition, a YouTube contest is held for the first time for visitors to support the promotion of participating companies. Visitors who wish to participate in the competition can take a video of the boat show exhibitor or the overall contents of the boat show and submit it to the secretariat. With a total prize of 3 million won, the winners will be given up to 1 million won.

  

As a variety of participation and experience programs for visitors, you can ride kayaks and stand-up paddles directly from the experience tank installed in the exhibition hall.

 

In line with events for children, such as fun boating, and the rapid growth of the fishing population, there are also lectures inviting famous fishing pro players such as Cho Joong-cheol, Kim Sang-hyun and Lee Chang-soo.

 

In addition, free boat tours are held at Suyeong Bay Yacht Stadium. Anyone who visits the BEXCO exhibition center can ride a jet boat, catamaran, and monohull (power boat) for free on a first-come, first-served basis and enjoy the sea of ​​Busan.

 

Although the number of corona19 confirmed cases has been on the rise since April, this event will be held as a ‘quarantine safety exhibition,’ under systematic quarantine measures that are more strengthened than government quarantine regulations.

 

Busan Mayor Park Hyung-jun said, “The Busan International Boat Show will be a turning point for the regional marine leisure industry, which is having difficulties in developing domestic and foreign markets due to Corona 19.” We will reinforce related programs to establish themselves as exhibitions, and support them to develop into the best events that many citizens can participate in and enjoy.”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산국제보트쇼2021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