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경제부시장에 김윤일 승진 임용...경제특보 박성훈, 정무특보 이성권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4/20 [17:42]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김윤일 승진 임용...경제특보 박성훈, 정무특보 이성권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1/04/20 [17:42]

 

▲ 김윤일 경제부시장, 박성훈 경제특보, 이성권 정무특보  © 배종태 기자

 

부산시는 20일 경제부시장에 김윤일 일자리경제실장을 승진 임용하고, 경제특별보좌관에 박성훈 前(전) 경제부시장을, 정무특별보좌관에 이성권 전 국회의원을 22일 자로 임명했다.

 

이번 인사에 대해 박형준 부산시장은 ‘협치와 통합 정신’을 강조해온 만큼, 새롭게 외부에서 영입되는 인사는 조직에 활력을 불어넣고 기존 공무원들이 해결하기 어려웠던 현안 해결에 든든한 지원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

 

신임 김윤일 경제부시장은 서울대 법학과와 부산대 행정학과(석사)를 졸업하고, 1992년 행정고시(35회)에 합격해 공직에 입문했다, 이 후 시에서 통상협력과장, 경제정책과장, 신성장산업국장, 문화관광국장을 엮임, 2019년 1월부터 일자리경제실장을 맡아 왔다.

 

김 부시장은 지역 경제 사정에 밝고, 코로나19 경제위기 속에서 부산 경제의 버팀목 역할을 충실히 소화해온 만큼, 안정적으로 경제 정책을 추진할 적임자로 평가받고 있다.

 

박성훈(전 경제부시장) 경제특별보좌관은 서울대 정치학과, 미국 하버드대 케네디스쿨(행정학 석사)을 졸업했다. 1994년 행정고시(37회), 2001년 사법시험(연수원 33기) 합격, 기획예산처에서 공직을 시작하여 기획조정실, 미국 세계은행(IBRD), 대통령 직속 국가경쟁력강화위원회, 청와대 기획비서관실 행정관, 경제금융비서관실 선임행정관,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국장, 수석전문위원, 부산시경제부시장 등을 역임했다.

 

박 경제보좌관은 정통 기재부 관료 출신으로 부산시경제부시장으로 재임 당시 국내외 투자유치와 국비 확보 등에 큰 역할을 했다. 또 넓은 인맥을 바탕으로 부산 경제의 외연 확장을 위한 역할에 충실할 것으로 보인다.

 

그는 지난 보궐선거에서 부산시장 예비후보로 출마해, 정치 선배를 따돌리고 박형준 후보에 이어 2위를 차지해 주목을 받았다. 또한 박형준 부산시정의 밑그림을 그릴 미래혁신위원회 위원으로써도 역할을 하고 있다.

 

이성권 정무특별보좌관은 부산대 철학과를 졸업하고 일본 와세다대학원 국제관계학 석사를 취득했다. 30대에 제17대 국회의원(부산진갑)에 당선되기도 했다.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상임감사와 청와대 시민사회비서관, 일본 고베총영사, 동의대 겸임 교수 등을 역임해 다양한 경험과 정무적 감각을 두루 갖춰 국회 및 정당 등과 지역 각종 현안 해결에 적임자라는 평가다. 최근에는 부산미래혁신위원회에도 참여하고 있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적재 적소에 유능한 인력배치를 통해 산적한 현안 해결에 속도를 내겠다는 방침이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On the 20th, the city of Busan appointed Kim Yun-il, the head of the Job Economics Department, as the vice mayor of the economy on the 20th, and appointed former deputy mayor Park Seong-hun as the special economic adviser and Lee Seong-kwon as the special adviser for political affairs on the 22nd.

 

As Busan Mayor Park Hyung-joon has emphasized ‘a spirit of cooperation and integration,’ we expect that newly recruited personnel from outside will energize the organization and serve as a solid support force in resolving issues that were difficult for existing public officials to resolve.

 

The new deputy mayor of economy Kim Yun-il graduated from the Department of Law of Seoul National University and the Department of Public Administration (Master's) in Pusan ​​National University, passed the administrative examination (35 times) in 1992 and entered the public office. Appointed the Director of Culture and Tourism Bureau, and has been in charge of the Job Economics Department since January 2019.

 

As Vice-Chief Kim is bright with the local economy and has faithfully played a supporting role in the Busan economy amid the Corona 19 economic crisis, he is evaluated as the right person to stably promote economic policies.

 

Park Sung-hoon (former economic vice mayor), special economic adviser, graduated from the Department of Politics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and the Kennedy School at Harvard University in the United States. Passed the administrative examination in 1994 (37 times), started public office at the Office of Planning and Budget, and started public office at the Office of Planning and Budget, the United States World Bank (IBRD), the National Competitiveness Reinforcement Committee under the direct control of the President, the Blue House Planning Secretary's Office Administrator, the Economic and Financial Secretary's Office Senior Administrator, the National Assembly Budget He served as the Director of the Special Accounting Committee and the Chief Expert Committee.

 

Economic Adviser Park, a former official of the Ministry of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played a major role in attracting domestic and foreign investment and securing national funds when he served as the vice mayor of the economy of Busan. He is also expected to be faithful to the role of expanding the Busan economy based on his broad network.

 

He ran as a preliminary candidate for the Busan mayor in the last by-election, outrunning his politicians, and winning second place after Park Hyung-joon, and he also plays a role as a member of the Future Innovation Committee to draw the sketches of Park Hyeong-jun's Busan municipal administration.

 

Sung-kwon Lee, Special Assistant to Political Affairs, graduated from the Department of Philosophy at Pusan ​​National University and obtained a Masters in International Relations from Waseda Graduate School in Japan. In his 30s, he was also elected as the 17th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Jingap, Busan).

 

He has served as a standing auditor of the Korea Trade and Investment Promotion Corporation, a civil society secretary at the Blue House, and the consul general of Kobe, Japan. Recently, he is also participating in the Busan Future Innovation Committee. 

 

Busan Mayor Park Hyung-joon plans to speed up the solution to a large number of pending issues by arranging competent personnel in the right place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산시경제부시장 정무경제특보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