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내달 19일까지 코로나19 진단검사 무료 시행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4/21 [09:52]

부산시, 내달 19일까지 코로나19 진단검사 무료 시행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1/04/21 [09:52]

▲ 박형준 부산시장이 20일 코로나19 상황 브리핑을 통해 부산시민 누구나 무료진단 검사를 받도록 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 배종태 기자

 

부산시(시장 박형준)는 오는 22일~ 내달 19일까지 의료기관 선별진료소 21곳에서 별도 진료비 없이 코로나19 진단검사 무료로 시행한다.

 

이에따라 시는 지역내 숨어있는 확진자를 조기 발견해 재유행 차단에 역점을 두고, 구.군 보건소, 시청.부산역 임시선별검사소, 의료기관 선별진료소 등 총 48곳에서 코로나19 무료 진단검사를 가능하게 했다. 

 

박형준 시장은 20일 "30개의 의료기관에서도 진단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며 "그러나 검사비용은 무료이지만, 진료비가 별도로 청구되어 이용하는데 부담이 있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시는 진료비 전액과 함께 검체채취인력을 지원하여 의료기관에서도 보건소와 마찬가지로 시민 누구나 증상유무와 관계없이 무료로 검사를 받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또 "오늘, 내일 중으로 인력배치 등 필요한 준비를 마치고  22일부터 사회적거리두기 2단계 기간인 1개월간 집중적으로 실시하겠다"고 했다.

 

시는 지역 하루 평균 확진자만 30명에 육박하고, 전국적으로도 일평균 확진자가 5~6백 명에 달하는 등 4차 대유행으로 번질 수 있는 심각한 상황인 만큼, 지역사회 내에 코로나19 확진자를 조기에 발견하기 위해 무료 진단검사를 확대하고 나선 것이다.

 

현재 부산에서는 16개 구.군 보건소의 선별진료소와 시청, 부산역의 임시선별검사소에서 거리두기 단계와 역학적 연관성, 증상유무와 관계없이 무료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시행하고 있다.

 

시는 의료기관에서도 보건소와 마찬가지로 시민 누구나 무료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오는 22일부터 한 달간(거리두기 2단계 유지 시) 의료기관에 진료비와 검체채취인력을 지원한다. 

 

현재까지 의료기관 21곳이 참여하기로 확정했다. 시는 의료기관의 참여 확대를 위해 나머지 의료기관과 적극 협의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환자집중 발생지역 또는 유동인구가 많은 곳에 임시선별검사소를 추가로 설치해, 시민들이 언제 어디서나 코로나19 검사를 무료로 쉽게 받을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박 시장은 "백신접종을 통해 집단면역이 형성되기 전까지는 방역관리를 철저히 해야한다"며 "시는 앞으로도 무료 진단검사와 같이 감염확산을 방지할 수 있는 시책들을 계속 발굴해 나가겠"고 밝혔다. 

 

그러면서 "답답하시더라도 불필요한 모임은 가급적 자제해주시고, 조금이라도 코로나19 감염이 우려된다면, 증상에 관계없이 가까운 보건소나 의료기관 선별진료소에 방문하셔서 진단검사를 받아달라"고 거듭 당부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The city of Busan (Mayor Hyung-jun Park) will conduct the Corona 19 diagnostic test free of charge at 21 screening clinics at medical institutions from the 22nd to the 19th of next month.

 

Accordingly, the city has made it possible to conduct free corona19 diagnostic tests at 48 locations, including the county(gu.gun) health centers, city hall/Busan station temporary screening centers, and medical institution screening clinics, with an emphasis on blocking re-outbreaks by early detection of confirmed cases hiding in the area.

 

Mayor Park Hyung-jun said on the 20th, "30 medical institutions are also conducting diagnostic tests."

 

He said, "Our city will support specimen collection personnel with the full amount of medical expenses so that all citizens, like public health centers, will receive tests for free regardless of symptoms."

 

In addition, he said, "We will complete the necessary preparations such as manpower assignment during today and tomorrow, and from the 22nd, we will intensively carry out the second phase of social distancing for one month."

 

The city is a serious situation that can spread to the 4th pandemic, with an average of nearly 30 confirmed cases per day in the region, and an average of 5 to 600 cases per day nationwide, so early detection of corona19 confirmed in the local community. In order to do so, the free diagnostic tests have been expanded.

 

Currently, in Busan, screening clinics at 16 Gu and Gun health centers, city halls, and temporary screening test centers at Busan Station are conducting free corona 19 diagnostic tests regardless of the distance stage, epidemiological association, and symptoms.

 

Like public health centers, the city will provide medical expenses and sample collection personnel to medical institutions for a month starting from the 22nd (if the distance is maintained in the second stage) so that all citizens can receive the Corona 19 test for free.

 

Until now, 21 medical institutions have decided to participate. In order to expand the participation of medical institutions, the city plans to actively consult with the rest of the medical institutions in the future.

 

In addition, a temporary screening test center will be additionally installed in areas where patient concentration occurs or where there is a large floating population, so that citizens can easily and freely receive corona 19 tests anytime, anywhere.

 

Mayor Park said, "Until group immunity is formed through vaccination, quarantine control must be thoroughly carried out. The city will continue to discover measures to prevent the spread of infection, such as free diagnostic tests."

 

He said, "Even if you are frustrated, please refrain from unnecessary meetings as much as possible, and if you are concerned about COVID-19 infection even a little, please visit a nearby public health center or medical institution screening clinic to receive a diagnostic test, regardless of symptom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산시 코로나무료진단감사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