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준 시장 “청년이 계속 머물고 싶은 도시 만들 것"...4차 경제대책 방안 발표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5/08 [11:55]

박형준 시장 “청년이 계속 머물고 싶은 도시 만들 것"...4차 경제대책 방안 발표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1/05/08 [11:55]

 

▲ 박형준 시장이 6일 제4차 비상경제대책회의에서 논의한 부산 청년들의 고용 위기 극복을 위한 대응 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박형준 부산시장은 “청년이 계속 머물고 싶은 도시를 만들겠다”며 부산 청년들의 고용 위기 극복을 위한 경제 상황점검과 아울러, 당면이슈에 대한 다양한 대응 방안을 발표했다 .

 

부산시는 6일 제4차 경제대책회의를 열고, 부산 이전 및 채용 계획이 있는 기업 대표 및 취업을 준비 중인 청년을 포함한 청년 일자리 분야의 전문가 등 2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부산 청년들이 코로나 등 경제.사회적 위기로 인한 고용 위축 상황을 이겨낼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청년정책 및 일자리 정보 전달체계 고도화와 미스매치 해소 ▲IT 기반 도심형 청년 일자리 창출 ▲기업연수 기반 산학협력 인재양성 ▲노동시장 밖 청년 유입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

 

■ 청년정책 및 일자리 정보 전달체계 고도화와 미스매치 해소

다양한 지원책이 있으나 개인이 모든 자료를 모으고 활용하기에는 한계가 있다는 목소리를 반영해 청년에게 제대로 된 청년정책 전달과 일자리 연계를 위한 청년 정책 및 일자리 플랫폼을 고도화하고, 일자리 미스매치 최소화와 청년 일자리 적재적소 공급을 위한 기업기반 수요조사 및 구.군 등과 협업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 IT 기반 도심형 청년 일자리 창출과 수도권 IT 기업 부산 이전 유도

▲2021년도 추경에 32억원을 확보하여 IT/SW 전공자 및 미취업자 400명을 대상으로 IT/SW 기업 맞춤형 개발인력 양성 교육을 지원 ▲비전공자를 대상으로 현장실무 인재양성 교육을 위한 오픈 캠퍼스를 운영하며 ▲부산 디지털 혁신 아카데미를 설립해 5년간 SW 고급인력 5,000명을 양성해 지역기업에 취업을 연계할 계획이다. ▲또한, 투자진흥기금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수도권이전 IT 기업의 인재양성을 지원할 수 있는 제도적 근거를 마련할 예정이다.

 

▲부산시가 6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제4차 청년일자리 분야 비상경제대책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기업연수 기반 산학협력 인재양성으로 미스매치를 최소화

5월 중 경제부시장을 단장으로 하는 산학협력추진단을 시, 대학, 기업, 교육청 등과 함께 구성하여 대학별 특성화된 산학협력 방안을 도출하고, 이를 토대로 효과적인 운영을 위해 올해 민.관이 공동 운영하는 산학협력센터를 설립해 운영한다 .

 

또한, 기업 맞춤형 대학 인재 양성을 위해 강소기업과 대학을 매칭하여, 대학에서 프로젝트 기반 직무연수와 현장 실습 후 고용 연계까지 될 수 있도록 ▲부산형 직무연수 인턴 사업과 ▲부산형 코업 프로그램을 추진하고, 미취업 청년 100명을 대상으로 ▲기업 픽 (Pick) 실무인재양성 프로젝트를 이번 달부터 추진한다 ▲또한, 기업이 희망하는 인재분야 조사, 분석부터 청년과 기업의 상호 최적 일자리 매칭까지 책임지는 부산청년 매치 業 사업 실행계획을 수립하여 내년에 추진할 예정이다 .

 

노동시장 밖 청년 유입으로 저활력 청년들의 사회진입을 지원해 경력 단절 해소

부산 청년 위닛 캠퍼스를 운영하여 6개월 이상 지역사회 속 활동을 단절한 은둔형 외톨이 , 구직단념청년 , 시설보호청년 500명을 발굴하고 취업도전 의지를 고취시키며 사회 재진입을 유도해 청년들의 경력단절을 해소할 계획이다 .

 

박형준 부산시장은 “코로나19가 여전히 우리의 발목을 잡고 있지만, 가용할 수 있는 자원을 모두 동원해 코로나19 확산을 막고, 경제에도 활력을 불어넣겠다”라며 “청년 일자리는 현장과 동떨어진 정책은 결코 실효성을 거둘 수 없다. 기업과 청년, 정책 당사자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는 통로를 열어놓고 청년을 비롯한 시민에게 희망을 드릴 수 있는 정책을 발굴하겠다”라고 밝혔다 .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Busan Mayor Park Hyung-jun said, “We will create a city where young people want to stay.” To overcome the employment crisis of Busan youth, he announced a variety of countermeasures to the economic situation and current issues.

 

Busan City held the 4th Economic Countermeasure Meeting on the 6th, and 20 people including representatives of companies planning to relocate to Busan and recruiting jobs, and experts in the field of youth jobs, including youth preparing for employment, participated. Discuss ways to overcome the decline in employment due to the crisis ▲Advancing the youth policy and job information delivery system and solving mismatches ▲Creating urban youth jobs based on IT ▲Cultivating talents for industry-academia cooperation based on corporate training ▲Inflow of young people outside the labor market, etc. Decided to promote.

 

Advancement of youth policy and job information delivery system and resolution of mismatches

There are various support measures, but reflecting the voice that there is a limit to collecting and using all data, we will deliver proper youth policies to youth and enhance youth policies and job platforms for job linkage, minimize job mismatches, and supply youth jobs in the right place. It is planning to establish a corporate-based demand survey and a cooperation system with gu and military for the purpose of

 

IT-based urban youth job creation and inducement of IT companies in the metropolitan area to move to Busan

▲ By securing 3.2 billion in the additional year of 2021, we provide customized development training for IT/SW companies for 400 IT/SW majors and unemployed people ▲ Operate an open campus for training on-site training for non-majors ▲ By establishing the Busan Digital Innovation Academy, it is planning to cultivate 5,000 high-quality SW personnel for 5 years to link employment to local companies. ▲ In addition, by actively utilizing the Investment Promotion Fund, we plan to lay the institutional basis to support the cultivation of human resources for IT companies relocating to the metropolitan area.

 

Minimize mismatch by cultivating human resources for industry-academia cooperation based on corporate training

In May, the Industry-Academic Cooperation Promotion Team, headed by the Vice Mayor of Economy, was formed with cities, universities, companies, and offices of education to derive specialized industry-academic cooperation plans for each university, and based on this, industry-academia cooperation jointly operated by the public and private sectors this year. Establish and operate a center.

 

In addition, in order to cultivate corporate-tailored university talent, small companies and universities are matched, so that project-based job training and on-site training can be linked to employment at the university ▲ Busan-type job training internship program ▲ Busan-type co-op program, and unemployment Targeting 100 young adults ▲ The company picks working-level talent training project starting this month. ▲ In addition, we will establish an action plan for the Busan Youth Match Project, which is responsible for researching and analyzing the field of talent desired by companies, and matching the best jobs between young people and companies, and plans to promote it next year.

 

Resolving career breaks by supporting young people with low vitality to enter society through the influx of youth outside the labor market

By operating the Busan Youth Winnet Campus, it discovers 500 reclusive loners, job seekers, and facility protection youths who have cut off their activities in the local community for more than 6 months, inspires them to challenge their employment, and induces re-entry to society to resolve the career breaks of young people. I plan to do it.

 

Busan Mayor Park Hyung-jun said, “Although Corona 19 is still holding back our feet, we will mobilize all available resources to prevent the spread of Corona 19 and revitalize the economy.” I cannot reap. We will open a channel to hear the voices of companies, youth and policy parties, and discover policies that can give hope to young people and citizen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산시 4차경제대책회의결과 발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