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울.경 메가시티, 정부 균형발전 정책으로 추진 해야"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5/12 [18:16]

"부.울.경 메가시티, 정부 균형발전 정책으로 추진 해야"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1/05/12 [18:16]

▲ 사진은 박형준 부산시장이 지난달 16일 시청 12층 국제회의실에서 열린 동남권 메가시티 주제의 초청 특강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부울경 메가시티를 비롯한 권역별 연계 협력사업을 정부 균형발전 정책으로 추진하도록 부울경이 공동건의 했다.

 

부울경은 11일 오후 2시 정부서울청사 자치분권위원회 회의실에서 개최한 메가시티 지원 범부처TF 지원반 회의에 참석하여 정부 주도의 메가시티 정책 추진과 제도적, 재정적 지원을 건의하였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는 지난달 27일 발족한 메가시티 지원 범부처TF의 첫 실무회의로 자치분권위원회, 국가균형발전위원회, 행정안전부, 기획재정부, 산업통상자원부, 국토교통부와 관련 전문가, 부울경, 충남·충북·대전·세종, 대구·경북, 광주·전남 등 지자체가 참여하여, 메가시티 추진계획을 공유하고 향후 추진방안을 논의했다.

 

주요 내용으로 부울경은 ▲지역의 초광역협력에 대한 정부 차원에서 제도화하여 국가균형발전 특별회계 확대와 초광역협력 지원 계정을 신설하고 ▲지방교부세 지원 대상에 특별지방자치단체를 포함하는 등 획기적인 재정 지원 방안을 마련해 줄 것과 ▲메가시티 지원 범부처 TF에 지자체를 참여시켜 관련 내용을 지속적으로 협의해 줄 것을 건의 했다. 

 

또한, 수도권의 광역교통체계 구축을 위한 정부 지원 규모에 맞추어 비수도권 지역의 광역철도망 구축 사업에도 시설비와 운영비를 지원하여 생활권 확장을 통한 초광역협력 사업을 촉진해 줄 것도 건의 했다.

 

정부가 수도권의 광역철도 구축에 14개 사업에 3조 3천억 원 이상을 지원한 반면에 비수도권에는 3개 사업 2천여억원 지원에 불과한 실정이다. 

 

이에 열악한 지방재정을 고려하고, 수도권과 비수도권의 격차를 줄이기 위하여 경제성 보다는 균형발전 측면에서 광역교통망 구축을 지원하여야 한다는 것이다.

 

부울경 메가시티는 부산, 울산, 서부경남의 진주, 동부경남의 창원 등 지역별 거점도시와 인근 중소도시와 농어촌 지역을 연결하여 부울경을 대도시 경제권으로 성장시켜 수도권과 함께 대한민국의 새로운 국가 발전축으로 만든다는 구상이다.

 

부울경은 메가시티 추진을 위한 집행력 있고 지속적인 통합 행정체제를 구성하기 위하여 지난해 말 전부 개정된 지방자치법에 따라 특별지방자치단체 설치를 추진하고 있으며, 오는 7월경 합동추진단을 출범할 계획이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취임 후 수도권 과밀화를 해소하고 부울경 메가시티가 국가균형발전의 새로운 성장축이 될 수 있도록 초당적 협력을 강조해왔다"며 "부울경 메가시티는 시대적 과제로 시.도간 긴밀한 협력과 시도민과의 소통을 기반으로 하여 부울경 전체에 도움이 되는 메가시티를 추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부울경은 메가시티 추진을 위한 집행력 있고 지속적인 통합 행정체제를 구성하기 위하여 지난해 말 전부 개정된 지방자치법에 따라 특별지방자치단체 설치를 추진하고 있으며, 오는 7월경 합동추진단을 출범할 계획이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Booulkyung(Busan.Ulsan.Gyeongnam) jointly proposed to promote cooperation projects in each region, including Booulkyung Megacity, as a balanced government development policy.

 

On the 11th at 2 pm, Boulkyung announced that he attended a meeting of the TF support group for megacity support held at the conference room of the Autonomous Decentralization Committee in the Seoul Government Complex on the 11th, and suggested the government-led megacity policy promotion and institutional and financial support

 

The meeting is the first working-level meeting of the Ministry of Finance, which was launched on the 27th of last month, and was launched on the 27th of last month. · Local governments such as Daejeon·Sejong, Daegu·Gyeongbuk, Gwangju·Jeonnam participated to share the mega city promotion plan and discuss future plans.

 

The main contents of Booulkyung are ▲Institutionalized at the government level for regional ultra-wide cooperation, expanding a special account for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and establishing an account for supporting ultra-wide cooperation ▲Incremental financial support such as including special local governments as targets for local grant tax support. It was suggested to come up with a plan and to engage local governments in the TF of all ministries supporting Megacity to continuously discuss related matters.

 

In addition, it was also suggested that facilities and operating expenses would be provided for the construction of a wide-area rail network in non-capital regions in accordance with the scale of government support for the establishment of a metropolitan transportation system in the metropolitan area, thereby promoting ultra-wide cooperation projects through the expansion of living areas.

 

While the government provided more than KRW 3,300 billion for 14 projects to build metropolitan railways in the metropolitan area, the situation is only 200 billion KRW for three projects in the non-metropolitan area.

 

Therefore, in order to consider the poor local finances and reduce the gap between the metropolitan and non-capital areas, it is necessary to support the establishment of a wide-area transportation network in terms of balanced development rather than economic feasibility.

 

Boulgyeong Mega City connects regional hub cities such as Busan, Ulsan, Jinju in western Gyeongnam, and Changwon in eastern Gyeongnam, as well as neighboring small and medium-sized cities and farming and fishing villages to grow Booulgyeong into a metropolitan economic zone, as a new national development axis of Korea along with the metropolitan area. It is an idea to make.

 

Boulkyung is promoting the establishment of special local governments in accordance with the all revised local government laws at the end of last year in order to form an executive and continuous integrated administrative system for the promotion of mega cities, and plans to launch a joint promotion team around July.

 

After taking office, Busan Mayor Park Hyung-jun has emphasized bipartisan cooperation so that the metropolitan area can be overcrowded and the Boulkyung Mega City can become a new growth axis for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Based on communication, we are striving to promote a megacity that is helpful to the entire Booulkyung.

 

On the other hand, Boulkyung is promoting the establishment of special local governments in accordance with the all revised local government laws at the end of last year in order to form an executive and continuous integrated administrative system for the promotion of mega cities, and plans to launch a joint promotion team around July.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동남권 메가시티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