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은 과연 자신의 후계자를 점지할 수 있을까?

문재인 권력을 과감하게 밟고 설칠 더불어민주당 당내의 대선 후보에게 기회가 주어질 수 있음(?)

문일석 발행인 | 기사입력 2021/05/13 [11:34]

문재인 대통령은 과연 자신의 후계자를 점지할 수 있을까?

문재인 권력을 과감하게 밟고 설칠 더불어민주당 당내의 대선 후보에게 기회가 주어질 수 있음(?)

문일석 발행인 | 입력 : 2021/05/13 [11:34]

▲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5월10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취임4주년 특별연설을 마친 후 질문을 위해 손을 든 취재진을 지목하고 있다. 이 처럼, 자신의 후계자를 지목할 수 있을까? 사진/newsis.

 

한국 현대정치사를 보면 권력자가 후계자를 옹립하거나 점지하는 경우는 아주 드물었다. 주류(主流)의 힘이 기울면서 비주류, 또는 의외의 정치세력이 권력을 차지하곤 했다. 권력을 빼앗는 성격이 더 강했다. 역대 정권의 후계구도를 알아본다.

 

▲이승만=1960년 3.15 부정선거와 그해 4.19 학생의거로 권력이 붕괴됐다. 하와이로 망명, 그곳에서 사망했다. 후계자 격인 이기붕 부통령(1960.03~1960.04 제5대 부통령)이 장기집권을 꾀했으나, 그 후유증으로 전 가족이 자살했다.

 

▲박정희=박정희는 18년 6개월이나 장기집권 했다. 유신헌법으로 영구집권을 꾀하다가 1979년 10.26 때, 김재규 당시 중앙정보부장에 의해 피격-암살됐다. 박정희가 살아있었다면, 후일 전두환 장군이 자신의 후계자가 돼 있었을 줄은 미처 몰랐을 것이다.

 

▲전두환=1979년 12.12 군사 쿠데타로 권력을 장악했던 전두환은 7년 재임 뒤 노태우에게 권력을 넘겨 후계자로 세웠다. 전두환은 친구인 노태우를 후계자로 낙점했으나, 백담사 유배라는 고초를 겪었다.

 

▲노태우=1987년 5년 단임제 대통령 개헌으로 대통령 자리에 올랐다. 3당 합당으로 김영삼에게 권력을 넘겼다. 그러하니 김영삼 정권의 출발은 노태우로부터 권력을 이어 받는 형태다. 그러나 김영삼은 집권 직후 역사바로세우기 정책을 추진, 노태우를 수감시켰다. 재집권을 성취하지 못했다.

 

▲김대중=유권자 열세 지역인 호남출신인 김대중은 후계자 격으로 부산출신인 노무현을 대선 후보로 뽑는데 기여했다. 호남+부산 연합으로 간신히 재집권을 성공 시켰다.

 

▲이명박=이명박도 이렇다할 후계 정치인을 키우지 못하고, 권력을 박근혜에게 넘겨주게 됐다.

 

▲박근혜=후계자 만들기는커녕 탄핵으로 권력에서 쫓겨났다. 대통령 탄핵직후, 구속 수감됐다.

 

▲문재인=2022년 3월9일은 차기 대선일. 최근 더불어민주당 내 여러 후보들이 경선출마를 선언, 당내 대통령 후보를 뽑는 경선이 진행 중이다. 향후, 대선 전까지 문재인 대통령이 차기 대선 후보를 점지하고 재집권에 성공할 수 있을까? “과연 후계자를 만들어낼 수 있을까?”의 문제가 제기된다. 지난 4.7 서울-부산시장 선거에서 참패한 문재인 정권은 이미 레임덕 상태에 빠져 있다고 평할 수 있다.

 

대선 후보들의 경우, 전직 대통령을 치열하게 밟고 넘어가야 만이 집권에 성공할 수 있다. 문재인 대통령의 경우도 후계자 옹립이나 점지(點指)가 어렵게 돼 있는 것처럼 보여진다. 문재인 대통령, 그가 지지하는 후보가 과연 국민 다수의 지지를 얻어낼 수 있을까? 이미, 어렵게 됐다. 민심이 떠나버렸다. 그가 낙점한 후보가 차기 대선에서 성공할 수 있는 기회가 멀어졌다. 민심이 떠났기 때문이다. 문재인 권력을 과감하게 밟고 설칠 더불어민주당 당내의 대선 후보에게 기회가 주어질 수 있음(?)이다. moonilsuk@naver.com

 

*필자/문일석. 시인. 발행인.

 

Will President Moon Jae-in be able to dominate his successor?

With Moon Jae-in boldly stepping on the power, the Democratic Party's presidential candidate could be given an opportunity (?)

-Ilsuk Moon Publisher

 

Looking at the history of modern Korean politics, it was very rare for a powerful person to support or occupy a successor. As the power of the mainstream was inclined, non-mainstream or unexpected political forces used to take over. The character of taking power was stronger. Find out the succession structure of previous regimes.

 

▲ Syngman Rhee = Power collapsed due to the March 15 unfair election in 1960 and the April 19 student election of that year. He exiled to Hawaii and died there. His successor, Vice President Lee Ki-poong (1960.03 ~ 1960.04 5th Vice President) attempted to take office for a long time, but his entire family committed suicide due to the aftereffects.

 

▲ Park Jung-hee = Park Jung-hee has been in power for 18 years and 6 months. He sought permanent power under the Yushin Constitution, but on October 26, 1979, he was attacked and assassinated by the then-central intelligence chief Kim Jae-gyu. Had Park Jung-hee been alive, he would not have known that General Chun Doo-hwan would have become his successor in the future.

 

▲Chun Doo-Hwan=Chun Doo-Hwan, who seized power through a military coup on December 12, 1979, turned over power to Roh Tae-woo and established it as a successor after seven years in office. Chun Doo-hwan chose his friend Roh Tae-woo as successor, but suffered from exile to Baekdamsa Temple.

 

▲Roh Tae-woo: In 1987, he rose to the position of president with a five-year single-appointment presidential amendment. As a three-party worthy party, he handed over power to Kim Young-sam. Therefore, the start of the Kim Young-sam regime is a form of inheriting power from Roh Tae-woo. However, Kim Young-sam pursued a policy to straighten history immediately after he came to power and imprisoned Roh Tae-woo. He did not achieve re-establishment.

 

▲Kim Dae-jung = Kim Dae-jung, who is from Honam, a region where voters are inferior, has contributed to the selection of Roh Moo-hyun, who is from Busan, as a candidate for the presidential election as a successor. With the Honam + Busan alliance, he managed to re-establish success.

 

▲ Lee Myung-bak = Lee Myung-bak could not raise such a successor politician, and turned over power to Park Geun-hye.

 

▲ Park Geun-hye = Instead of making her successor, she was expelled from her power through her impeachment. Shortly after her presidential impeachment, she was imprisoned.

 

▲ Moon Jae-in = March 9, 2022 is his next presidential election Recently, several candidates in the Democratic Party have declared their run for the race, and the primary election for the presidential candidate in the party is in progress. In the future, can President Moon Jae-in occupy the next presidential candidate and succeed in re-establishment before the presidential election? The question of “Can we really create a successor?” is raised. It can be said that the Moon Jae-in regime, which lost in the last 4.7 Seoul-Busan mayoral elections, is already in a state of lame duck.

 

In the case of presidential candidates, they can only succeed if they stepped over the former president fiercely. In the case of President Moon Jae-in, it seems that it is difficult to maintain or occupy a successor. President Moon Jae-in, can the candidate he supports win the support of the majority of the people? Already, it became difficult. The public sentiment left. The chances for the candidate he defeated to succeed in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are far short. This is because the public sentiment left. It is possible that the presidential candidate of the Democratic Party can be given an opportunity (?), who will boldly step on the power of Moon Jae-in. moonilsuk@naver.com

 

*Writer/Ilsuk Moon. poet. Publisher.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칼럼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