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백신 부작용시 정부 지원금외 최대 천만원 추가 지원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5/17 [10:09]

부산시, 백신 부작용시 정부 지원금외 최대 천만원 추가 지원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1/05/17 [10:09]

 

▲ 부산시청 전경 @배종태 기자

 

부산시는 백신 부작용시 인과성이 불분명해도 정부 지원금에 더해 부족한 진료비 최대 1,000만 원 추가 지원한다고 밝혔다. 

 

시는 14일 오후 긴급 브리핑을 열고 ▲백신 부작용 지원대상자 치료비 최대 1,000만 원 추가 지원 ▲유급 백신 휴가제 도입 참여 기업 독려 등 시가 마련한 대응책을 발표했다. 

 

시의 이같은 조치는 백신 부작용에 대한 시민들의 우려를 씻고, 백신 접종을 독려하기 위해 시 자체 지원책을 강화한 것이다.

 

최근 정부는 코로나19 예방접종 후 중증 이상 반응이 발생했지만, 백신과의 인과성 근거가 불충분하여 피해보상이 어려운 경우라도 최대 1,000만 원까지 국가의료비를 지원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시는 치료비가 정부 지원금을 넘어선 경우 다시 최대 1,000만 원을 추가 지원한다. 백신 인과성 부족 치료비 지원은 17일부터 시행되지만, 소급적용도 가능하다는 게 시의 설명이다.

 

아울러 시는 기업들의 유급 백신 휴가제 도입 참여도 독려하기로 했다. 오는 18일 오후 1시 30분, 시청 26층 회의실에서 부산상의, 부산경총, 부산시 주요 10대 기업이 참여한 가운데 ‘코로나 백신 유급 휴가 도입’ 참여 확산을 위한 선언식을 개최한다. 백신 유급 휴가제는 근로자가 백신을 접종하는 경우, 하루 유급 휴가를 쓸 수 있는 제도를 말한다.

 

시는 "그동안 논란이 되었던 백신수급 문제는 추가물량확보로 어느 정도 숨통이 트이고 있지만, 접종 후 이상반응에 대한 국민들의 우려는 여전히 높은 상황"이라며 "근로자들도 부담 없이 접종할 수 있도록 유급 백신휴가제 도입에 지역 기업들도 적극 동참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방역 관리와 함께 백신 접종도 속도를 내야 하는데 백신에 대한 국민적 우려는 여전히 큰 상황"이라며 “시민들의 마음을 헤아리는 시정 노력의 일환으로 이번 지원책을 마련했다”라고 밝혔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The Busan Metropolitan Government said it will provide up to 10 million won in addition to government subsidies for insufficient medical expenses, even if the causality of side effects of vaccines is unclear.

 

The city held an emergency briefing on the afternoon of the 14th and announced countermeasures prepared by the city, including up to 10 million won in additional support for those eligible for vaccine side effects ▲ encouraging companies to participate in the introduction of a paid vaccine vacation system.

 

The city's movement is aimed at addressing citizens' concerns about side effects of vaccines and strengthening its own support measures to encourage vaccination.

 

Recently, the government said it will provide up to 10 million won in state medical expenses even if the damage compensation is difficult due to insufficient causality grounds with the vaccine.

 

In response, the city will again provide up to 10 million won in additional support if the cost of treatment exceeds the government's subsidies. The city explains that support for treatment costs for lack of vaccine causality will take effect from the 17th, but retrospective application is possible.

 

The city will also encourage companies to participate in the introduction of a paid vaccine vacation system. At 1:30 p.m. on the 18th, a declaration ceremony will be held in the conference room on the 26th floor of City Hall to spread participation in the "introduction of paid leave for Corona vaccines" with the participation of Busan Chamber of Commerce, Busan Enterprises and Busan Metropolitan City. Vaccine paid leave system refers to a system in which workers can take paid leave of absence a day when vaccinated.

 

The city said, "The controversial issue of vaccine supply has been somewhat open to securing additional supplies, but the public's concern about abnormal reactions after vaccination is still high. We hope local companies will actively participate in the introduction of paid vaccine leave so that workers can be inoculated.

 

Busan Mayor Park Hyung-joon said, "In addition to quarantine management, vaccination should speed up, but public concerns about vaccines are still high. We prepared this support plan as part of efforts to understand citizens' mind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산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