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공직자 부동산 비리조사 특위 진통 끝 구성 ..."본격 활동 속도 낼 것"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5/19 [08:42]

부산 공직자 부동산 비리조사 특위 진통 끝 구성 ..."본격 활동 속도 낼 것"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1/05/19 [08:42]

▲사진은 지난 3월 18일 시청에서 부산 여.야.정이 공직자 부동산 비리 조사 특위 구성을 위한 합의식을 진행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부산 공직자 부동산 비리조사 특별위원회 조사위원 구성이 진통 끝에 마무리 됐다.

 

부산시는 이성권 정무특보, 유규원 시민행복소통본부장, 김경덕 시민안전실장을 위촉해 추천 조사위원 3명을 18일 확정했다.

 

이에 따라 부산지역 여.야.정이 참여하는 공직자 부동산 비리조사 특별위원회 조사위원 9명 구성을 우연곡절 끝에 마무리했다. 오는 21일 여.야.정은 간사 회의를 열고, 본격적인 특위 활동에 들어가 부동산비리조사에 속도를 낼 예정이다.

 

부산시는 추천 위원에 대해 "이성권 특보는 여·야 정치권과의 소통창구 역할을, 유 본부장은 특위의 대시민 및 언론홍보, 김 실장은 감사관.재정관을 역임해 감사와 세정분야 전반에 이해도가 높은 점 등이 반영되어 특위 위원으로 선정되었다"고 설명했다.

 

지역 여.야.정은 지난 3월 18일 부산 공직자 부동산비리조사 특별기구 구성을 위한 합의를 하고, 민주당 3명, 국민의힘 3명, 부산시 3명씩 추천해 9명의 조사위원을 구성하기로 했다. 

 

부동산 비리조사 특위는 지난 3월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 땅투기 의혹 사건을 계기로 최근 의혹이 불거진 가덕도, 대저동, 일광신도시, LCT 불법투기 등에 대해 집중 조사를 하게 된다. 조사 대상은 부산 전.현직 선출직 전원과 그 직계가족과 의혹이 있는 관련 친인척 등이다.

 

한편 부산시는 5월 초 사전에 위촉한 위원 3명을 전면 교체하면서 민주당과 마찰을 빚었다. 공직자 부동산 비리조사 특위 출범을 위한 여.야 협의를 하루 앞두고 부산시 추천위원 전원이 교체되는 사태가 발생한 것이다.

 

국민의힘 부산시당이 더불어민주당 김해영 전 의원이 위원으로 참여하는 것을 문제삼아 위원을 교체했는데도 부산시가 제동을 걸고 나선 것이다.

 

이에 부산 여.야.정이 고위 공무원과 전.현직 지방의원 등 선출직 공직자들의 부동산 비리 조사 특위 설치에 합의한 지 50일이 지났지만 출범조차 하지 못하고 있었다.

 

당시 민주당은 "부산시는 위원 교체의 이유로 류제성 감사위원장이 고위 공무원으로 감사 대상이라는 점을 들었지만, 류위원장을 포함해 위원 전원을 교체한 것은 야당과의 유착 의혹을 사기에 충분하다"라고 의혹을 제기하는 등 진통을 겪기도 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산공직자부동산비리조사특위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