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대통령 된다면?’ 질문에 문 대통령의 답변은…

청와대, P4G 서울 정상회의 앞두고 문 대통령 출연 특별대담 영상 공개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5/27 [22:16]

‘지구대통령 된다면?’ 질문에 문 대통령의 답변은…

청와대, P4G 서울 정상회의 앞두고 문 대통령 출연 특별대담 영상 공개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1/05/27 [22:16]

 

▲ 왼쪽부터 문재인 대통령과 배우 박진희씨, 방송인 타일러씨. (사진=청와대)  ©배종태 기자

 

청와대가 ‘2021 P4G(녹색성장 및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 서울 정상회의’ 개막을 사흘 앞둔 27일 문재인 대통령이 출연하는 특별대담 영상 ‘더 늦기 전에, 함께 해주세요’ 를 공개했다.

 

영상에서 문 대통령은 배우 박진희(에코브리티), 방송인 타일러 라쉬(WWF 홍보 대사)와 함께 청와대 경내를 걸으며 ▲P4G 서울 정상회의 및 탄소중립 ▲식량안보 및 기후변화 ▲제로웨이스트 실천 노력 등을 주제로 지구를 위한 대화를 나눴다.

 

환경에 대해 관심이 많은 세 사람은 격의 없는 대화를 나누면서 전문적인 정보를 쉽게 풀어내며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환경보호 활동과 관련해 “‘나 혼자만의 노력이 무슨 소용있으랴’는 생각을 하지 않는게 중요하다”며 “지구와 환경을 지키기 위해서 정부와 국가간 협력도 중요하지만 사실 더 중요한 것은 개개인의 작은 실천” 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지구대통령이 된다면 공약은?’이라는 질문에 문 대통령은 “분해 가능한 친환경 어구로 바꾸는 등 해양쓰레기를 줄이는 일이 중요하다”고  꼽았다. 문 대통령은 우리나라가 수산물 소비 1위 국가임을 언급하며 “해양쓰레기가 가장 염려 된다. 수산물을 건강하게 유지해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답했다.

 

세 사람은 지구를 위해 각자 실천하고 있는 작은 행동들도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지구의날 채식하기’, 타일러 씨는 ‘친환경 제품 인증 챌린지’, 박진희 씨는 ‘수저세트 휴대 등 일회용품 쓰지 않기’ 등을 소개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김정숙 여사의 ‘용기내 챌린지’, 대통령 전용수소차, 청와대내 경작 중인 우리 곡물 등을 설명하기도 했다.

 

끝으로 문 대통령은 “지구환경을 지키기 위한 개인적인 작은 실천으로 참여해 달라”고 국민참여를 요청했다.

 

한편 ‘더 늦기 전에 지구를 위한 행동, 실천’편 영상도 26일 청와대 유튜브와 P4G 서울 정상회의 누리집, KTV 등 정부 온라인 채널을 통해 공개됐다.

 

‘실천편 영상’은 환경을 지키자는 메시지를 담은 동화를 쓰는 전이수 작가의 그림과 해설로 시작되며, 배우 김선호 씨가 우리 벤처기업의 아프리카 태양광 패널 지원사업을 우수 재생에너지 사례로 소개하면서 프로그램 전체를 진행한다.

 

이어 모델 한혜진 씨의 친환경 의류 체험, 코미디언 강재준·이은형 부부의 식탁을 통해 환경을 위한 식습관 소개 등 환경보호를 위한 다양한 실천 방법과 정보를 전달한다.

 

P4G 서울 정상회의는 국내 개최 최대규모 정상회의이자 한국 최초 환경분야 다자 정상회의로 30일부터 31일까지 개최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