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두산, 첨단공원으로 재탄생 된다...첨단 CT 실증사업 선정, 49억원 확보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6/01 [15:49]

용두산, 첨단공원으로 재탄생 된다...첨단 CT 실증사업 선정, 49억원 확보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1/06/01 [15:49]

▲ 자료는 부산 용두산공원 실감 콘텐츠 실증 예정 이미지/부산시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부산 용두산 공원이 '2021년 지역연계 첨단 CT 실증사업'에 선정되어 첨단공원으로 조성된다.

 

부산시와 부산정보산업진흥원은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이 공모하는 '지역연계첨단 CT 실증사업'에 최종 선정되어, 국비 49억원을 확보했다.

 

이에 따라, 시는 2023년 12월까지 메타버스와 인공지능 기반 확장형 플랫폼 기술을 활용해 용두산공원을 가상현실로 구현하고, 2년간 실증을 통해 용두산 공원을 첨단공원으로 재탄생 시킬 계획이다. 

 

또한, AI를 활용한 스마트 가로등 및 인공지능 챗봇 시스템, 빅데이터 시스템을 개발해 공원이 첨단 시스템화 할 수 있도록 실증하고, 공원 내 조형물에 프로젝션 맵핑을 통해 공원을 시각적으로도 관광상품화 할 수 있도록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지역연계 첨단 CT 실증사업은 지역 공공시설(공원 등)을 기반으로 문화기술 연구개발과 기술실증을 통해 공공인프라를 첨단화하고 활성화하는 사업이다. 

 

한편, 근대도시 부산의 뿌리 용두산공원은 울창하던 송림에서 교역의 중심지, 민족 탄압과 식민지의 공간, 해방 이후 민족정신의 향유 공간, 피난민들의 애환이 서린 피난처, 각종 시민문화의 분출구에 이르기까지 부산의 역사와 함께 격동적으로 변화해왔다.

 

시는 이번 공모사업을 통해 용두산공원의 역사적 의미를 재해석하고 새로운 시대에 맞는 콘텐츠로 채워 국내외 관광객 유입을 극대화하겠다는 입장이다.  

 

그 동안 용두산 공원은 부산 대표 관광지이며, 제 1호 근대 도심공원이지만, 시설 노후화와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방문객이 줄어드는 등 부산 대표 관광지라는 말이 무색한 실정이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