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제10회 세계장애인대회 유치 추진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6/02 [11:44]

부산시, 제10회 세계장애인대회 유치 추진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1/06/02 [11:44]

 

▲ 부산시는 제10회 세계장애인대회 부산 유치를 추진한다.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부산시는 제10회 세계장애인대회 부산 유치를 추진한다.

 

시는 오는 3일 오전 제10회 세계장애인대회 부산 유치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국제장애인 조직인 국제장애인연맹(Disabled Peoples’ International, DPI)의 한국장애인연맹(DPI KOREA)과 함께 ‘제10회 세계장애인대회’를 유치하기 위해 노력할 방침이다.

 

이날 업무협약에는 박형준 부산시장, 황광식 한국장애인연맹(DPI) 대표, 김락환 (사)한국장애인단체총연합회 상임대표, 조창용 (사)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공동대표 겸 (사)부산장애인총연합회 회장, 임윤태 국제장애인e스포츠연맹 회장, 안중원 한국장애인문화예술원 이사장, 김남희 (사)부산장애인여가활동지원협회 회장, 김치용 세계장애인부산대회 추진위원장(현 동의대학교 ICT공과대학장) 등이 참석한다. 

 

제10회 세계장애인대회는 오는 2023년 4월 개최되며 150개국에서 4천5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시는 세계장애인부산대회가 성공적으로 개최되어 코로나19 사태로 위축된 전 세계 장애인을 위한 소통과 국제협력의 장이 될 수 있도록 유관기관과 상호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국제장애인연맹(DPI)은 1981년 ‘국제장애인의 해’에 설립된 국제단체로 4년마다 세계장애인대회를 개최해 오고 있다. 연맹에는 현재 전 세계 152개국이 가입해있으며 세계적인 자립개발 프로그램과 프로젝트를 통해 사회·경제적 개발뿐만 아니라 장애인의 참여를 목표로 전 유형 장애인의 인권과 권익증진을 위해 활동하고 있다. 

 

시는 이번 국제대회 유치를 통해 글로벌 장애친화도시라는 도시 이미지를 구축하고, 국제관광도시의 강점을 활용하여 국내외 관광객 유치 등 관련 산업 활성화에도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코로나 일상 시대를 맞아 ‘K-방역.문화.복지’를 알리고, 4차 산업혁명과 함께 변화한 복지 패러다임을 선보여 그린스마트 도시 부산을 앞당긴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지난 2007년 제7회 세계장애인대회를 서울에서 개최한 데 이어 국내에서는 부산이 두 번째로 국제적인 대회를 개최하게 된다.

 

황광식 한국장애인연맹 회장은 “이번 세계장애인대회 유치를 위한 부산시와 DPI의 협약을 통해 세계속의 부산이 가지게 될 장애인에 대한 새로운 인식의 전환을 맞이함과 동시에 메가시티로 발돋움하게 될 전환점이 되리라 믿는다"라며 "세계대회는 부산시가 비장애인과 장애인이 함께 어우러지는 실천적 대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4차 산업 첨단기술과 복지와의 만남으로 일회성에 그치는 행사가 아니라, 장애인이 포용되고 사회전반에 큰 변화를 만들어 내는 미래지향적이고 지속가능한 사업으로 추진하겠다"라고 전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The city of Busan is pushing to host the 10th World Para Games in Busan.

 

On the morning of the 3rd, the city signed an MOU to host the 10th World Para Games in Busan, and together with DPI KOREA of Disabled Peoples International (DPI), an international organization for the disabled, ' The 10th World Paralympic Games will be held.

 

On this day, Busan Mayor Park Hyung-joon, DPI representative Hwang Kwang-shik, Kim Rak-hwan, standing representative of the Korean Federation of Disabled People's Associations, Cho Chang-yong, co-representative of the Korean Federation of Disabled People's Associations and the Busan Disabled People's Federation President Lim Yun-tae The e-Sports Federation president, Ahn Jung-won, president of the Korean Cultural Arts Center for the Disabled, Kim Nam-hee, president of the Busan Disabled People's Leisure Activities Support Association, and Kim Kim-yong, chairman of the Busan World Para Games promotion committee (currently dean of the ICT Engineering College of Dong-eui University), will attend.

 

The 10th World Paralympic Games will be held in April 2023 and 4,500 people from 150 countries are expected to attend. The city plans to cooperate with related organizations so that the World Paralympic Games in Busan can be successfully held and become a forum for communication and international cooperation for the disabled around the world who have been contracted by the COVID-19 crisis.

 

The International Federation of Persons with Disabilities (DPI) is an international organization established in 1981 in the International Year of Persons with Disabilities. Currently, 152 countries are members of the federation, and through world-class independent development programs and projects, it is working to promote the human rights and interests of all types of people with disabilities, aiming not only for social and economic development but also for the participation of the disabled.

 

The city plans to build a city image as a global disability-friendly city by hosting this international competition, and utilize its strengths as an international tourism city to contribute to the revitalization of related industries, such as attracting domestic and foreign tourists.

 

In particular, it is a plan to promote the green smart city of Busan by promoting the ‘K-Quarantine, Culture, and Welfare’ in the face of the daily corona virus and introducing the welfare paradigm that has changed along with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In addition, after the 7th World Para Games held in Seoul in 2007, Busan will be the second international competition in Korea.

 

Hwang Kwang-sik, president of the Korea Federation of Persons with Disabilities, said, “I believe that the agreement between Busan City and DPI to host the World Para Games will be a turning point for Busan in the world to face a new perception of the disabled and to grow into a mega city.” He said, "The World Games will be a practical competition where Busan City can harmonize both non-disabled people and people with disabilities."

 

Busan Mayor Park Hyung-joon said, "This is not a one-time event where the 4th industry meets advanced technology and welfare, but we will promote it as a future-oriented and sustainable project that embraces the disabled and makes big changes in society."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0회세계장애인 대회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