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국제조선해양대제전 9일 벡스코서 개막...7國 120 업체 450부스 규모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6/04 [18:17]

부산국제조선해양대제전 9일 벡스코서 개막...7國 120 업체 450부스 규모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1/06/04 [18:17]

 

▲ 2021 부산국제조선해양대제전(MADEX, SEA-PORT) 포스터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2021 부산국제조선해양대제전(MADEX, SEA-PORT)이 7개국 120개 업체가 참가, 450부스 규모로 오는 9~ 12일 해운대 벡스코에서 개최된다.

 

이번 부산조선해양대제전(마덱스.시포트)은 부산시, 대한민국해군, 한국무역협회와 공동주최로 세계 조선해양산업의 해양.방위 산업의 최첨단 장비 및 신기술의 발전상을 한눈에 볼 수 있다.

 

개막식은 오는 9일 수요일 오전 10시 박형준 부산시장을 비롯한 각계 유명인사 등 100명의 시민이 참석한 가운데 벡스코 컨벤션홀 1층에서 개최된다. 이번 행사기간 중 각종 세미나, 호국음악회, 의장대.군악대 공연, 공군 에어쇼 등 다채로운 행사도 진행된다.

 

2001년부터 격년제 홀수년도에 열렸던 부산국제조선해양대제전(MARINE WEEK) 전시회는 관련 전시회와의 일정중복 및 임대공간 부족 등으로 인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올해부터 ▲국제해양방위산업전(MADEX) ▲국제 항만.물류 및 해양환경산업전(SEA-PORT)은 6월에 ▲국제 조선 및 해양산업전(KORMARINE)은 10월에 개최한다.  

 

▲ 사진은 함정전투체계가 전시된 해군 전시장  © 배종태 기자

 

올해 11회째를 맞는 행사는 코로나19로 해외에서는 관련 전시회가 취소 또는 연기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7개국 120개사 450부스 규모로 개최되는 이번 전시회에는 해외 28개국 80명에 이르는 각국 해군 사령관 및 대표 장성, 주한 무관, 국방전문가들이 대거 방한한다. 아울러, 참가국 간의 활발한 군사 외교와 국내 수출 추진제품에 대한 실질적인 비즈니스가 이루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국내 함정건조 관련 대표 조선소인 대우조선해양과 현대중공업이 대형홍보관을 마련하여, 한국형 차기 구축함(KDDX)사업에 대해 최신 기술을 선보인다.

 

국내를 대표하는 방산기업인 LIG넥스원, 한화그룹(한화시스템, 한화디펜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KAI, 풍산을 비롯 Lockheed Martin, Raytheon, GE, Safran, Rolls-Royce, Babcock Int’l, UK Defence & Security Exports 등의 해외 대표 방산기업이 참가해 국내외 방산 관계자들의 관심이 쏠릴 것으로 보인다.

 

또한, 11일에는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 호국음악회를 개최하고, 벡스코 광장에서는 매일 해군 의장대 및 군악대 공연을 진행한다.

 

▲ 부산국제조선해양대제전 벡스코 전시장 전경  © 배종태 기자

 

올해 처음으로 공군에서 7~ 9일까지 3일간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부산시민 응원비행과 개막식 축하비행을 진행해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코로나19로 관련 업계의 불황에도 불구하고 많은 기업이 전시회에 참가한 것은 기업 스스로가 불황을 극복하려는 의지라 생각한다"며 "부산시에서도 기업이 조기에 불황을 극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에 나서겠다"고 전했다.

 

전시회 기간 코로나19를 대비해 입장객 전원 마스크 착용 및 체온검사, 손소독기 및 전신 소독기 통과 등 세분화된 입장절차를 마련함과 동시에 행사장 내 식음금지, 정기적인 공조기 최대 가동을 통한 환기, 행사장 내외부 매일 방역실시 등을 통해 안전한 행사로 개최될 예정이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The 2021 Busan International Shipbuilding and Maritime Festival (MADEX, SEA-PORT) will be held at BEXCO in Haeundae on the 9th to 12th with 120 companies from seven countries participating.

 

Busan Shipbuilding & Marine Engineering Festival (Madex).Seaport) is co-hosted by Busan City, the Republic of Korea Navy, and the Korea International Trade Association and is the ocean of the global shipbuilding and marine industry. The development of state-of-the-art equipment and new technologies in the defense industry can be seen at a glance.

 

The opening ceremony will be held on the first floor of BEXCO Convention Hall at 10 a.m. on Wednesday, the 9th, attended by 100 citizens, including Busan Mayor Park Hyung-joon and celebrities from all walks of life. During this event, various seminars, national anthem concerts, honor guard, Various events such as military band performances and air shows will also be held.

 

▲ 사진은 대우해양조선 전시장  © 배종태 기자

 

The MARINE WEEK exhibition, which has been held every other odd year since 2001, has been held since this year to solve problems caused by overlapping schedules with related exhibitions and lack of rental space ▲MADEX ▲ International Port.The SEA-PORT will be held in June and the ▲ International Shipbuilding and Marine Industry Exhibition (KORMARINE) will be held in October.  

 

Despite the cancellation or postponement of related exhibitions overseas due to Covid-19, the 450-booth exhibition will feature a large number of naval commanders, representatives, South Korean military officials and defense experts from up to 80 countries. In addition, active military diplomacy between participating countries and practical business on domestic export-promoting products are expected.

 

In particular, Daewoo Shipbuilding & Marine Engineering and Hyundai Heavy Industries, the representative shipyards related to shipbuilding in Korea, will set up large public relations centers to showcase the latest technology for the next Korean destroyer (KDDX) project.

 

Foreign defense companies such as LIG Nex1, Hanwha Group (Hanhwa System, Hanwha Defense, Hanwha Aerospace), KAI, Pungsan, Lockheed Martin, Raytheon, GE, Safran, Rolls-Royce, Babcock Int'l, UK Defense & Security Exports are expected to draw attention from domestic and foreign defense officials.

 

The concert will also be held at the BEXCO Auditorium on the 11th, and a daily naval honor guard and military band performance will be held at the BEXCO Square.

 

For the first time this year, the Air Force plans to provide various attractions by conducting a three-day Busan citizen cheering flight and an opening ceremony celebration flight to overcome Covid-19 from July 7 to 9.

 

Busan Mayor Park Hyung-joon said, "Despite the recession in related industries due to Corona 19, many companies participated in the exhibition. We will do our best to help companies overcome the recession early in Busan."

 

During the exhibition, all visitors will wear masks, body temperature tests, hand sanitizers, and systemic sterilizers in preparation for Covid-19, while also holding safe events through food and beverage bans, regular air conditioners, and daily quarantine inside and outside the venue.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산국제조선해양대제전 MARINE WEEK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