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운대 북극곰축제 11일 개막...'북극곰과 바다를 지켜주세요'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6/07 [11:45]

해운대 북극곰축제 11일 개막...'북극곰과 바다를 지켜주세요'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1/06/07 [11:45]

 

▲ 해운대 북극곰 축제 포스터/부산시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제34회 해운대 북극곰축제가 오는 11~ 20일까지 해운대해수욕장 이벤트 광장과 온라인(틱톡)으로 개최된다.

 

기후환경변화 캠페인 '북극곰과 바다를 지켜주세요'를 주제로 하는 올해 북극곰축제는, 부산을 대표하는 겨울축제로 매년 1월초에 차가운 겨울 바다에 입수하여, 극한에 도전하는 도전정신과 한해의 건강을 다지기 위한 축제이다.

 

하지만, 올해에는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시민 안전을 고려해 개최시기를 조정하여 6월에 개최하며, 비대면(온라인)과 대면접촉을 최소한으로 줄인 오프라인 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특히, 지구 온난화로 인한 기후 위기의 심각성이 대두됨에 따라 기존 바다 입수 대신 환경보호 캠페인 행사를 개최해 환경오염에 대한 메시지를 전달 할 계획이다.

 

12일부터 20일까지 개최되는 플로깅 챌린지의 참가비 전액은 초록어린이재단의 기후변화 캠페인 기부금으로 전달될 예정이다. 

 

플로깅 챌린지는 이삭을 줍다의 뜻인 Plock UPP(줍다/스웨덴어)+Walking(걷다/영어)의 합성어로 조깅하면서 쓰레기를 줍는 행동을 뜻한다.

 

북극곰 주최 측은 "이는 기후문제 최후의 피해자는 우리의 미래인 어린이 라는 인식과 함께 자라나는 미래세대에 기후변화에 대한 심각성을 고취 시키자는 뜻 깊은 기부가 될 것"이라며 "일상속 시민의 기부문화 확산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또한, 플로깅챌린지 행사기간 동안, 부산시 자원봉사센터에서 매달 개최하는 ‘쓰담걷기(6월 주제: 탄소중립 나도! 쓰담걷기)’ 자원봉사활동을 연계 개최한다.

 

쓰담걷기란 조깅을 하면서 쓰레기는 줍는 캠페인의 우리말 표현으로 '쓰레기를 담으며 걷는다', '환경을 쓰다듬다'라는 뜻의 자원봉사 활동을 의미한다.

 

아울러 한국남부발전이 북극곰축제의 '플로깅 행사와 초록어린이재단의 기부사업'에 동참할 예정이다.

 

박형준 시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축제의 취소나 온라인 개최 보다는 ESG 개념을 접목한 축제 개최로 미래 ESG 축제의 원형을 만들어 나가고, 향후 개최되는 축제는 소비의 축제가 아닌 생산적이고 지속 가능한 축제로 도약하기 위해 거듭나게 될 것이며, 북극곰 축제가 그 시발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래는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The 34th Haeundae Polar Bear Festival will be held at the Haeundae Beach Event Plaza and online (TikTok) from the 11th to the 20th.

 

This year's polar bear festival, with the theme of 'Please protect the polar bears and the sea', a climate change campaign, is Busan's representative winter festival. to be.

 

However, this year, in consideration of the prevention of the spread of COVID-19 and the safety of citizens, the schedule has been adjusted and held in June.

 

This year's Polar Bear Festival will be held in an offline format with minimal face-to-face contact (online) and non-face-to-face contact.

 

In particular, as the seriousness of the climate crisis due to global warming is emerging, we plan to hold an environmental protection campaign event instead of acquiring the existing sea to deliver a message about environmental pollution.

 

The entire participation fee for the Plogging Challenge, which will be held from the 12th to the 20th, will be donated to the Green Children's Foundation's climate change campaign donation.

 

Plogging Challenge is a compound word of Plock UPP (pickup/Swedish) + Walking (walking/English), which means to glean, and refers to the action of picking up trash while jogging.

 

The organizer of the Polar Bear said, "This will be a meaningful donation to raise the seriousness of climate change to future generations who are growing up with the recognition that the last victims of climate problems are our future children." expected that

 

In addition, during the Plogging Challenge event, the monthly ‘Walking in Tsudam (June theme: Carbon Neutral Me! Walking in Tsudam)’ volunteer activities held at the Busan Volunteer Center will be held in conjunction.

 

Tsudam walking is a Korean expression of the campaign to pick up trash while jogging, and it means volunteer activities that mean “walking with trash” and “stroking the environment.”

 

In addition, Korea Southern Power plans to participate in the 'Plogging Event and Donation Project of the Green Children's Foundation' of the Polar Bear Festival.

 

Mayor Park Hyung-jun said, “Rather than canceling the festival due to Corona 19 or holding it online, we are creating the prototype of the future ESG festival by holding a festival that incorporates the ESG concept. It will be reborn for the sake of the people, and the Polar Bear Festival will be the starting poin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해운대 북극곰 축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