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망’ 신도현, 다시 마주한 첫사랑…먹먹한 울림 안겨

김선옥 기자 | 기사입력 2021/06/08 [10:09]

‘멸망’ 신도현, 다시 마주한 첫사랑…먹먹한 울림 안겨

김선옥 기자 | 입력 : 2021/06/08 [10:09]

 

 

배우 신도현이 다시 마주한 첫사랑 앞에 무너졌다.

 

지난 7일, tvN 월화드라마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이하 멸망) 9화에서는 주익(이수혁 분)과 현규(강태오 분) 사이에서 혼란스러운 감정 줄다리기를 하고 있던 지나(신도현 분)가 솔직한 고백으로 다가온 현규 앞에서 흔들리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지나는 무작정 집으로 찾아온 현규와 불편한 대면을 했다. 지나는 다시 마주한 첫사랑 앞에 동요하지 않으려 했지만 “한국엔 너 보고 싶어서 왔고 동창회는 너 보고 싶어서 갔어”라는 현규의 솔직한 고백에 시선이 흔들리기도.

 

하지만 이내 “넌 항상 니 맘대로네” 라고 차분한 태도를 취하며 과거를 회상했다. 9년 전에도 지나는 혼자 유학을 결정하고 미안한 마음에 거리를 두는 현규에게 이미 상처를 받은 경험이 있는 것. 자신의 과거를 후회하는 현규에게 지나는 “난 니 앞에 있으면 여전히 그때 그 자리로 돌아간 것 같아. 그 수영장도, 빗속도 널 좋아하는 매일매일이 축축했어”라며 다시 마주한 첫사랑에 무너지는 모습을 보여 먹먹한 울림을 안겼다.

 

이처럼 다시 찾아온 첫사랑과 자꾸 신경 쓰이는 주익 사이에서 혼란스러움을 느끼는 지나 앞에 어떤 이야기가 펼쳐질지 관심이 집중된 가운데, 극 후반 지나를 향한 현규의 돌직구 고백에 지나가 어떤 선택을 하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묘한 긴장과 설렘이 뒤섞인 이들의 삼각 로맨스가 기대되는 드라마 ‘멸망’은 오늘 밤 9시 tvN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진제공- tvN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