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위원장에 김영주 전 한국무역협회장 추대

5대 그룹 중심 재계 총수가 부위원장으로 참여...‘유치위원회’는 각 분야 대표 100여명으로 구성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6/12 [17:11]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위원장에 김영주 전 한국무역협회장 추대

5대 그룹 중심 재계 총수가 부위원장으로 참여...‘유치위원회’는 각 분야 대표 100여명으로 구성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1/06/12 [17:11]

▲ 김영주 前(전)한국무역협회장이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위원장으로 합의 추대됐다. 박형준 부산시장(왼쪽)과 김영주 유치위원장(오른쪽)이 기념촬영하고 있다/부산시 © 배종태 기자

 

-유치위원회, 6월중 구성안 마련, 7월 재단법인 출범

-오는 21~ 24일까지 파리 국제박람회기구(BIE)에 유치신청서 제출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김영주 前(전)한국무역협회장이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위원장으로 합의 추대됐다. 또 5대 그룹 중심 재계 총수가 부위원장으로 참여하기로 했다.

 

부산시와 정부는 11일 오후 서울 롯데호텔에서 김부겸 국무총리, 박형준 부산시장,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국내 글로벌 5대 그룹 총괄사장, 한국무역협회장, 대한상의 부회장이 참여한 가운데, ‘2030부산세계박람회’ 민간유치위원장으로 김영주 前한국무역협회장(前 산업자원부 장관)을 합의 추대했다고 밝혔다. 

 

부산시와 정부는 "2030부산세계박람회’ 민간유치위원장 선임은, 기존의 올림픽.월드컵의 유치위원장 선임 관례와, 여타 경쟁국들의 선임 사례와는 차별화를 두고, 5대그룹 등 재계에서 추천하고, 시대 정신과 유치 경쟁력을 강화한 ‘거버넌스형 유치위원회’ 구성이라는 의미를 뒀다"며 "대한민국 최초의 등록엑스포인 ‘2030부산세계박람회’를 반드시 유치하겠다"라고 의지를 밝혔다.

 

▲ 11일 오후 서울 롯데호텔에서 김부겸 국무총리, 박형준 부산시장,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국내 글로벌 5대 그룹 총괄사장, 한국무역협회장, 대한상의 부회장이 참여한 가운데, ‘2030부산세계박람회’ 민간유치위원장으로 김영주 前한국무역협회장(前 산업자원부 장관)을 합의 추대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부산세계박람회 ‘거버넌스형 유치위원회’는 기존의 평창동계올림픽이나 여수엑스포 등 대규모 국가 메가이벤트를 1인의 기업 총수가 맡아 추진하는 관례를 깨고, 정부와 부산시, 재계가 공동으로 참여하면서, 각자의 영역에서 책임과 역할을 분담함으로써 분업과 협업을 통해 경쟁력을 배가하는 구조로 짜여질 예정이다.

 

국내 5대 그룹 중심의 재계는 각자의 글로벌 기업경영 환경에서 최적화되고 경쟁력 있는 부문에서, 유치활동에 전폭적인 지지와 세부 실행 영역을 담당 한다. 유치위원장은 재계의 유치활동 지원과 외교역량을 최대한 이끌어 내고, 정부와의 긴밀한 협조 등 총괄적으로 조정하는 컨트롤타워 기능에 충실하게 된다.

 

이날 국무총리 주재 5대그룹 등 재계와의 간담회서 ‘거버넌스형 유치위원회’의 실행력과 경쟁력 강화를 위해 ▲5대그룹 총수가 부위원장으로 참여하고 ▲유치위원회와 재계그룹 임원급이 참여하는 ‘실무협의회’ 구성과 ▲5대그룹 내에 홍보전문가 및 유치활동 경험자의 유치위원회 파견 등을 통해 ‘2030부산세계박람회’ 개최를 위한 현안들을 챙겨, 유치 활동 과정에서 추진해야 할 기업과 정부(부산시)의 역할을 분명히 하고, 실질적 유치 경쟁력 강화를 위한 장치를 마련했다.

 

신임 김영주 유치위원장은 산업자원부장관(’07.1.~’08.8.)과 해외무역관을 관장하는 한국무역협회장을 2차례나 역임(29, 30대)하고, 국무조정실장(’06.3.~’06.12), 대통령비서실 경제정책수석비서관(’04.5.~’06.2)을 역임했다.

 

▲사진은 김부겸 국무총리, 박형준 부산시장,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국내 글로벌 5대 그룹 총괄사장, 한국무역협회장, 대한상의 부회장이 참여한 가운데, ‘2030부산세계박람회’ 민간유치위원장으로 김영주 前한국무역협회장(前 산업자원부 장관)을 합의 추대하고 기념촬영하고 있다/부산시  © 배종태 기자

 

부산시와 정부는 민간유치위원장 내정으로 곧 구성될 ‘유치위원회’는 정계, 재계, 언론, 문화 등 각 분야 대표 100여명으로 구성된다. 또한 6월중 구성안을 마련하고, 7월 재단법인으로 출범하게 된다. 총리를 위원장으로 하는 ‘정부유치지원위원회’와 ‘국회유치지원특별위원회’도 조만간 출범하여 본격적으로 ‘2030부산엑스포’ 유치에 속도를 내게 된다.

 

박형준 시장은 취임 직후 난항에 빠진 엑스포 유치위원장 선임을 위해 정부와 재계 등 광폭 행보를 이어갔다. 그는 "정부와 글로벌그룹의 지혜와 역량을 총동원하는 거버넌스 형태의 위원회 출범이라는 도전이 새로운 시대를 열고, 국제박람회기구에서 구현하는 가치와 이념에 부합하는 차별화된 경쟁력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대한민국 글로벌 위상의 전환점이 될 ‘2030부산세계박람회’는 반드시 유치되어 협업이 협성을 만드는 새로운 역사 사례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오는 21~ 24일까지 정부대표(유명희 유치기획단장)와 함께 파리 국제박람회기구(BIE)에 직접 방문해, 유치신청서를 제출하고 본격적인 유치활동에 돌입하게 된다. 정부지원위원회와 국회특별위원회도 조속히 구성하고, 새로 구성되는 유치위원회를 중심으로 범국민적 힘을 합쳐 반드시 유치될 수 있도록 유치위원회와 재계, 정부와의 협력을 더욱 강화할 방침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김영주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위원장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