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여.야.정, '이건희 미술관 건립 입지선정 공모 추진' 공동건의문 체결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6/16 [18:36]

부산 여.야.정, '이건희 미술관 건립 입지선정 공모 추진' 공동건의문 체결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1/06/16 [18:36]

 

▲ 사진은 지난 5월 10일 시정에서 열린 여.야.정 협약식(왼쪽부터 박재호 민주당 시당위원장, 박형준 시장, 신상해 시의회 의장, 하태경 국민의힘시당위원장)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부산 여.야.정이 '이건희 미술관 건립 입지선정 공모 추진' 관련 공동건의문을 체결했다.

 

부산시는 지난 14일 오전 시청에서 시-시의회-더불어민주당-국민의힘이 참여하는 ‘현안 신속추진 실무추진단 회의’를 개최하고, 정부에 이건희 미술관 입지선정을 공모로 선정해 줄 것을 촉구하는 공동 건의문에 최종 서명하였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서명을 통해 박형준 시장, 신상해 시의회 의장, 박재호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위원장, 하태경 국민의힘 부산시당위원장은 “부산의 미래가 걸린 현안사업을 흔들림 없이 추진하고 부.울.경이 수도권에 대응하는 새로운 발전의 한 축으로 거듭나기 위해 여.야.정이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며 이건희 미술관 부산 유치에 힘을 보태겠다고 뜻을 모았다.

 

특히, 여.야 두 부산시당위원장은 지난 8일 국회에서 부.울.경 지역구 국회의원 39명(국민의힘 32명, 민주당 7명)이 "국가 균형발전과 지방분권 실현을 위해 반대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며 이건희 미술관 수도권 건립을 비판하는 성명에 동참했다. 

 

시는 지난 5월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이건희 미술관 유치를 위해 더불어민주당, 국민의힘과 초당적 협치를 통해 이 문제를 논의하였으며, 6월 초에는 문화체육관광부에 공모 절차로 추진해 줄 것을 공식 건의한 바 있다. 

 

박형준 시장은 “정부가 문화향유의 기회균등과 국토의 균형발전을 위한다면 우리나라가 보유하고 있는 문화의 힘을 전 국토로 확장해 나라 전체를 품격있는 문화국가로 격상시켜야 한다는 관점에서도, 이건희 미술관은 수도권이 아닌 다른 지역에 들어서야 한다”며 “시간이 지날수록 유치 의사를 밝히는 지자체가 늘어나면서 경쟁이 과열되고 있어, 유치과정이 공정하고 투명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입지선정을 공모 절차로 추진해 달라"고 정부에 거듭 촉구했다.

 

향후 부산시는 시민 공감대 형성 및 전략적 홍보 방안을 포함한 차별화된 전략을 마련해, 이건희 미술관 부산 유치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아래는 국립 이건희 미술관 건립 입지선정 관련 부산 여.야.정 공동건의문

  

지난 4월 28일 고(故) 이건희 회장이 일생에 걸쳐 모은 2만 3천여 점의 문화재와 미술품들을 국립중앙박물관과 국립현대미술관 등에 기증하였습니다. 이후 대통령의 별도 전시관 마련 또는 특별관 설치방안 검토 지시에 따라 문화체육관광부에서는 기증자의 정신과 국민의 접근성 두 가지 원칙으로 건립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소위 ‘이건희 컬렉션’은 국보급 고미술에서 현대미술까지, 동양화에서 서양화에 이르기까지, 시대별 장르별로 엄청난 폭과 깊이를 가진 작품들입니다. 이 작품들을 어떻게 하나의 공간에서 조화롭게 아우를 것인지, 더 나아가 어떻게 세계적 미술관으로 건립하여 그 위상을 확고히 할 것인지가 가장 중요한 판단 기준일 것입니다.

 

또한, 우리나라가 보유하고 있는 문화적 자산을 전 국토로 확장시켜 품격있는 문화국가로 격상시키는 것 또한 우리에게 주어진 중요한 화두입니다. 문화 분야만이라도 대한민국의 영토를 보다 넓게 활용함으로써 문화의 힘이 전 세계로 뻗어나갈 기회를 만들어야 할 것이기 때문입니다.

 

현재, 전국적으로 30여 개의 지자체가 학연, 혈연, 지연 등 다양한 이유로 유치 의사를 밝히면서 경쟁이 과열되고 있는 가운데, 지역예술계는 더 이상의 과열로 부작용이 심해지기 전에 중앙정부가 전국 지자체의 의견을 수렴하고 최소한의 공모 절차나 기준을 제시하여야 한다는 의견을 내놓고 있습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문화비전 2030’과 ‘박물관·미술관 진흥 중장기 계획’을 통해 지역문화 분권의 실현 및 전국적인 문화향유 기반 구축을 목표로 대중들이 쉽고 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열린 미술관의 조성, 첨단기술 기반의 미래형 미술관 구축 등을 핵심 전략과 과제로 정하여 노력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목표 역시, 국립 이건희 미술관 유치과정을 공정하고 투명하게 추진함으로써 유치 의사를 밝힌 지자체가 그 결과에 승복하게 될 때 달성 가능할 것입니다. 이에, 부산광역시와 부산광역시의회, 더불어민주당 부산광역시당과 국민의힘 부산광역시당의 ‘부산 여야정’은 국가의 균형발전과 지방분권 강화 기조 아래 지역문화예술 창달 및 저변 확대를 위하여 국립 이건희 미술관 입지선정 과정이 공정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정부가 공모 절차로 입지를 선정해 주기를 강력히 촉구합니다.

2021년 6월 15일

부산광역시장 박형준/ 부산광역시의회의장 신상해/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위원장 박재호/ 국민의힘 부산시당위원장 하태경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Busan city and city council.​​local ruling and opposition party signed a joint proposal with the government for 'Promotion of site selection contest for Lee Kun-hee Art Museum'.

 

On the morning of the 14th, the city of Busan held a meeting of the city-city council, the Democratic Party, and the power of the people at the City Hall to hold a meeting of the working-level task force for expediting current issues, and a joint proposal urging the government to select a site for the Kun-hee Lee Museum of Art through a public call. It was announced on the 15th that it was finally signed.

 

Through this signature, Mayor Park Hyung-joon, City Council Chairman Shin Sang-hae, Democratic Party Busan Chairman Park Jae-ho, and People's power Party Busan Chairman Ha Tae-kyung said, “We will unwaveringly promote the pending projects that depend on the future of Busan and create new developments in response to the Busan metropolitan area. In order to be reborn as one axis, women, women, and children will work closely together.”

 

In particular, two Busan city party chairpersons of ruling.opposition at the National Assembly on the 8th, 39 members of the Busan/Ulsan/Gyeongnam districts (32 people from the People's Power, 7 members from the Democratic Party) expressed their opposition to the idea of ​​"promoting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and decentralization. they said, joining the statement criticizing the establishment of the Lee Kun-hee Museum in the metropolitan area.

 

The city discussed this issue through bipartisan cooperation with the Democratic Party, the people, and the power of the people to attract the Kun-hee Lee Museum of Art at the Budget Policy Council last May, and in early June,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officially suggested that it be promoted as a public offering procedure. have.

 

Mayor Park Hyeong-jun said, “From the perspective of the government’s need to expand the cultural power of Korea to the entire country and upgrade the entire country to a state of dignity, if the government is to achieve equal opportunities for cultural enjoyment and balanced development of the country, the Kunhee Museum of Art The government said, “As time goes by, more and more local governments are expressing their intention to host, and competition is heating up. Please promote site selection as a public offering process so that the recruitment process can be conducted fairly and transparently.” repeatedly urged

 

In the future, the city of Busan plans to spur the attraction of the Lee Kun-hee Museum of Art in Busan by preparing a differentiated strategy, including a civic consensus and strategic publicity plan.

 

Below is a joint proposal by Busan city and city council.​​local ruling and opposition party in relation to the selection of a site for the establishment of the National Museum of Art, Lee Kun-hee.

On April 28, the late Chairman Lee Kun-hee donated over 23,000 cultural assets and artworks collected over his lifetime to the National Museum of Korea and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Afterwards, according to the President's instructions to prepare a separate exhibition hall or to review a plan to install a special hall,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is reviewing the construction plan based on the two principles of donor spirit and public accessibility.

 

The so-called 'Lee Kun-hee Collection' is a collection of works with tremendous breadth and depth by genre, from national treasure-class antiques to contemporary art, from oriental to western paintings. How to harmoniously encompass these works in one space, and furthermore, how to establish a world-class art museum and solidify its status as a world-class art museum are probably the most important criteria for judging.

 

In addition, it is also an important topic given to us to expand the cultural assets possessed by our country to the whole country and upgrade it to a state of high quality. This is because, even in the field of culture, it is necessary to create an opportunity to expand the power of culture to the world by using the territory of Korea more widely.

 

Currently, competition is heating up as more than 30 local governments across the country have expressed their intention to attract for various reasons such as school ties, blood ties, and delay. In the local art world, the central government collects the opinions of local governments across the country before the side effects become severe due to further overheating. We are of the opinion that the minimum public offering procedure or standard should be presented.

 

Through the 'Culture Vision 2030' and 'Mid- to long-term plan for the promotion of museums and art galleries',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aims to realize the decentralization of local culture and establish a foundation for national cultural enjoyment. We are working hard by setting the construction of a future-oriented museum of art as our core strategy and task.

 

This goal will also be achieved when local governments who have expressed their intention to host the National Museum of Art by promoting the Kunhee National Museum of Art bid process fairly and transparently agree to the result. Accordingly, Busan Metropolitan City and the Busan Metropolitan City Council, the Democratic Party of the Busan Metropolitan City Party and the People's Power Busan Metropolitan City Party's 'Busan ruling party' located the National Museum of Art, Lee Kun-hee, to promote regional culture and art and expand the base under the principle of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and strengthening of decentralization. We strongly urge the government to select sites through the public offering process so that the selection process can be conducted fairly.

 

June 15, 2021

Busan Metropolitan City Mayor Park Hyung-jun/ Busan City Council Chairman Shin Sang-hae/ Democratic Party, Busan City Party Chairman Park Jae-ho/ People's Power Busan City Party Chairman Ha Tae-kyung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건희 미술관 건립 입지선정 공모 추진 대 정부 공동건의문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