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지법 '부산항 내 미군시설 폐쇄, 주민투표 대상 될 수 없다' 청구 기각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6/19 [09:50]

부산지법 '부산항 내 미군시설 폐쇄, 주민투표 대상 될 수 없다' 청구 기각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1/06/19 [09:50]

 

▲ 부산지방법원 전경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부산항 내 미군시설 폐쇄가 주민투표 대상이 아니라는 판결이 나왔다. 

 

부산지방법원 제2행정부(최윤성 부장판사)는 18일 '부산항 미군 세균실험실 폐쇄 찬반 주민투표 추진위원회'가 지난해 12월 부산시를 상대로 제기한 주민투표 청구인대표자 증명서 교부신청 거부처분 취소소송에서 원구 청구 기각 판결을 내렸다. 

 

재판부는 “원고는 부산항 내 주한미군 시설이 시민 생명과 직결되는 것으로, 시설의 폐쇄는 감염병과 재난을 예방할 의무가 있는 부산시의 자치사무이며 주민투표 대상이라고 주장하고 있으나, SOFA,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등 관련 규정을 종합해보면 주한미군 시설의 폐쇄는 ‘국가의 권한 또는 사무에 속하는 사항’이어서 주민투표의 대상이 될 수 없다”고 판시했다.

 

해당 시설 폐쇄 여부를 주민투표로 결정할 수 없다는 것이다. 추진위는 부산항 내 미군시설을 세균실험실이라고 주장하며 지난해 9월 28일 발족해, 시설 폐쇄 찬반 주민투표 실시를 요구해 온 단체다. 

 

또한 재판부는 “감염병 예방법 제4조, 제49조 및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 제4조에 따라 지방자치단체에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 재난 등으로부터 국민 생명, 신체 및 재산을 보호할 책무가 인정되나, 이 사건 시설의 폐쇄에 관하여는 조치할 수 있는 권한이 피고(부산시)에게 있다고 할 수 없다.”고 판시했다.

 

이번 판결로 주민투표 관련 분쟁은 일단락되었으나, 판결 후 추진위가 법원 앞 기자 회견을 개최, 항소 의사를 밝혀 소송은 2심으로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5월 7일 박형준 부산시장이 추진위와의 갈등을 해결하고자 직접 대표단을 면담하고 "부산항 미군 시설에 대해서는 관계 부처 등을 통해 안전성을 계속 확인하고, 언제나 시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시정을 펼쳐 나가겠다"고 밝힌 바 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 ruling has been made that the closure of US military facilities in Busan Port is not subject to a referendum.

 

On the 18th, the 2nd Administrative Department of the Busan District Court (Chief Judge Choi Yun-seong) dismissed the original district request in a lawsuit against the refusal of the refusal of the refusal to issue a certificate of representatives of the referendum petitioners filed with the Busan Metropolitan City in December of last year by the 'Public Referendum Promotion Committee for the Closure of the U.S. Army Bacterial Laboratory in Busan Port' on the 18th. made a judgment 

 

The court said, “The plaintiff asserts that the USFK facilities in Busan Port are directly related to the lives of citizens, and that the closure of the facility is a self-governing task of Busan City that has the duty to prevent infectious diseases and disasters and is subject to a referendum, but SOFA, ‘Prevention of Infectious Diseases and Combining related regulations such as the 'Act on Management', the closure of USFK facilities is 'a matter belonging to the authority or affairs of the state' and cannot be subject to a referendum."

 

It is not possible to decide whether or not to close the facility by a referendum. The Promotion Committee was established on September 28 last year, claiming that the US military facility in Busan Port is a bacterial laboratory, and has been demanding a referendum in favor of closing the facility. 

 

In addition, the court said, “According to Articles 4 and 49 of the Infectious Disease Prevention Act and Article 4 of the Framework Act on Disaster and Safety Management, local governments are recognized as having the responsibility to prevent and manage infectious diseases and to protect people’s lives, bodies and property from disasters, etc. However, it cannot be said that the defendant (Busan City) has the authority to take action regarding the closure of the facility in this case.”

 

With this ruling, the referendum-related dispute was settled, but after the ruling, the promotion committee held a press conference in front of the court and announced its intention to appeal, and the lawsuit is expected to lead to the second trial.

 

On May 7, Busan Mayor Park Hyung-joon personally interviewed the delegation to resolve the conflict with the promotion committee and said, "We will continue to check the safety of the U.S. military facilities in Busan Port through relevant ministries, and always put the safety of citizens firs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산지법 기각 부산항 미군시설 폐쇄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