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4회 부산항축제 19~ 20일 개최...국제여객터미널.해양박물관 일원서 진행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6/19 [11:35]

제14회 부산항축제 19~ 20일 개최...국제여객터미널.해양박물관 일원서 진행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1/06/19 [11:35]

▲ 2021 부산항축제 포스터/부산시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제14회 부산항축제가 19~ 20일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과 영도 국립해양박물관 일원 등에서 열린다. 

 

올해 부산항축제는 ▲개막행사 ▲부산항 영화관 ▲드라이브 in 부산항 ▲체험가득해(海) ▲낭만가득해(海) ▲해양레저 체험 등으로 구성되며,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방역지침을 준수하여 참가 인원을 제한한 사전예약제로 개최된다. 

 

지난 6월 8일부터 인터넷 예약프로그램을 통해 사전예약 받은 결과 5분 이내 매진됐다. 개막행사 참가 신청자 중 26%는 부산외 타지역 방문객으로 나타났다.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에서는 19일 토요일 저녁 8시 승용차를 타고 즐기는 드라이브 인 방식으로 개막행사가 개최된다.

 

행사에서는 축하공연과 함께 코로나19를 극복하고 2030부산엑스포를 유치하고자 행사 참가 시민들의 염원을 담은 대형 풍선을 띄운다. 

 

20일오후 7시 30분에는 드라이브 인 방식으로 가족영화를 즐기는 ‘부산항 영화관’이 운영되며, 올해는 사전 예약으로 참가인원을 제한했다.

 

영도 국립해양박물관 일원에서는 부산항축제에서 가장 인기 있는 스탬프투어가 올해는 부스체험의 체험가득해(海)로 찾아온다. 

 

해양클러스터 기관과 단체들의 교육.체험과 해양환경예술 캠페인의 일환으로 부산지역 청년작가들의 해양폐기물 작품전시, 업사이클링 소품 만들기, 피크닉형 공연 낭만가득해(海)를 통해 버스킹 공연과 매직&버블쇼, 풍선아트 등 볼거리와 체험 행사 등이 준비됐다.

 

또, 수영만 요트경기장에서는 광안대교, 동백섬, 마린시티 등 부산의 아름다운 바다 경치를 즐길 수 있는 요트투어를 체험하고, 송도해양레포츠센터에서는 카약 체험 등 가족과 함께 즐기는 해양레저체험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부산의 숨은 해양관광지를 소개하는 ‘드라이브 in 부산항’은 6월말까지 계속되며, SNS 이벤트를 통해 우수 참여자를 선정하여 기념품을 제공한다. 숨은 명소와 참가 방법은 축제조직위 홈페이지 www.bfo.or.kr)를 참고하면 된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The 14th Busan Port Festival will be held at Busan Port International Passenger Terminal and Yeongdo National Maritime Museum from the 19th to 20th.

 

This year's Busan Port Festival consists of ▲Opening Event ▲Busan Port Cinema ▲Drive in Busan Port ▲Experience-filled Sea ▲Romantic Sea ▲Marine leisure experience, etc. It is held with limited advance reservations.

 

As a result of pre-ordering through the online reservation program since June 8, it was sold out within 5 minutes. 26% of the applicants for the opening ceremony were visitors from other regions than Busan.

 

The opening ceremony will be held at Busan Port International Passenger Terminal on Saturday, the 19th, at 8:00 pm as a drive-in method.

 

At the event, along with a celebratory performance, large balloons containing the wishes of the citizens participating in the event to overcome Corona 19 and attract the Busan Expo 2030 are floated.

 

At 7:30 pm on the 20th, the ‘Busan Port Cinema’, where you can enjoy family movies in a drive-in way, will be operated, and this year, the number of participants is limited by advance reservation.

 

In the area of ​​the National Maritime Museum in Yeongdo, the most popular stamp tour at the Busan Port Festival is coming to the sea full of booth experiences this year.

 

As part of the education, experience and marine environment art campaign of marine cluster institutions and organizations, exhibition of marine waste works by young artists in Busan, making upcycling props, picnic-type performances Busking performances and magic & bubble performances through the romantic sea Sightseeing and experience events such as shows and balloon art were prepared.

 

In addition, at Suyeong Bay Yacht Stadium, you can experience a yacht tour where you can enjoy the beautiful seascapes of Busan such as Gwangan Bridge, Dongbaek Island, and Marine City, and at the Songdo Marine Leports Center, you can enjoy a marine leisure experience program that you can enjoy with your family, such as kayaking.

 

‘Drive in Busan Port’, which introduces Busan’s hidden marine tourist spots, will continue until the end of June, and excellent participants will be selected through social media events to provide souvenirs. For more information on hidden spots and participation methods, please refer to the website of the Festival Organizing Committee (www.bfo.or.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2021부산항축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