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준 시장 '영도구 노후 공업지역 활성화 청사진' 발표

일터, 삶터, 놀이터로서 공동주택, 생활SOC시설, 해양신산업 플랫폼으로 탈바꿈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7/14 [18:20]

박형준 시장 '영도구 노후 공업지역 활성화 청사진' 발표

일터, 삶터, 놀이터로서 공동주택, 생활SOC시설, 해양신산업 플랫폼으로 탈바꿈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1/07/14 [18:20]

 

▲ 박형준 시장이 14일 오후 상업.업무.주거 기능이 융.복합화된 해양신산업 혁신거점 조성 예정지인 영도구 한국타이어 부산물류센터 부지를 방문,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박형준 부산시장은 14일 오후 한국타이어 물류센터에서 영도 공업지역 활성화 청사진을 발표했다.

 

박 시장은 이날 ‘15분 도시 부산 비전 투어’의 일환으로, 김철훈 영도구청장, 윤병주 LH 부산울산지역본부장, 해양산업 관련 기업 및 연구기관 관계자 등과 상업.업무.주거 기능이 융.복합화된 해양신산업 혁신거점 조성 예정지인 영도구 한국타이어 부산물류센터 부지를 방문했다.

 

박 시장은 이 자리에서 노후화된 영도구 청학동 일원 공업지역을 '그린스마트 도시 부산'의 핵심사업지로 탈바꿈시킬 방안을 발표했다.

 

부산시는 노후 공업지역 최초 사업지인 영도구 청학동 일원 약 50만㎡(약 15만2천 평)의 부스트벨트(Boost Belt)를 해양신산업의 메카로 발전시켜 나가고, 도로, 녹지 등 기반시설을 대대적으로 확충.정비해 15분 내 일상생활이 가능한 친환경 도심공업지역으로 재탄생시킬 방침이다. 

 

시는 우선 첫 단계로 한국타이어 부산물류센터 부지 약 2만7천 평에 대해 공영개발 방식으로 산업혁신구역을 조성한다. 시는 중소형 선박, 자율운항, 조선기자재, ICT산업 등의 기업유치를 협의 중이며, 인재혁신 허브 조성을 위한 해양과학기술 상용화 플랫폼을 조성해, 해양 R&D시설, 창업지원시설 등을 도입하고 동삼혁신지구 연구성과의 사업화를 지원할 계획이다.

 

▲ 박형준 시장이 노후화된 영도구 청학동 일원 공업지역을 '그린스마트 도시 부산'의 핵심사업지로 탈바꿈시킬 청사진을 발표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또 근로자와 창업자를 위한 공공주택, 문화.체육 등 생활 SOC시설과 근린생활시설 등을 조성하고 커피산업 육성을 위해 물류·유통시설과 제조시설을 함께 집적화하는 커피 팩토리 조성 등을 계획하고 있다.

 

시는 오는 9월 산업혁신구역에 대한 예비타당성조사를 KDI(한국개발연구원)에 신청하고, 2023년 하반기에 공사를 착수해 2025년에 준공할 예정이다.

 

2단계로 약 12만5천 평의 산업정비구역에 기존의 공장들을 유지하면서, 중.장기적으로는 현재 소유기업이 매각 또는 업종 변경을 할 때 해양신산업, 문화콘텐츠 등 연관산업 중심으로 업종 고도화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적극 지원.육성해 나갈 방침이다.

 

박형준 시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시민들은 친환경 생활공간에서 안전과 행복을 공유하고, 청년들은 취업과 창업의 꿈을 펼치고, 기업들은 도시와 함께 성장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며, “영도 청학동 일대 노후 공업지역이 그린스마트 15분 도시 부산의 새로운 성장 거점으로 거듭나는 역동적 변화를 함께 지켜봐 주시고 성원해 달라"고 당부했다.

 

▲ 박형준 시장이 영도구 공업지역 활성화 시범 사업에 대해 김광회 부산시 도시균형발전실장으로부터 브리핑을 받고 있다.  © 배종태 기자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or.] 

Busan Mayor Park Hyung-jun announced a blueprint on the afternoon of the 14th for the revitalization of the Yeongdo industrial area at the Hankook Tire Logistics Center.

 

Mayor Park, as part of the '15 Minute City Busan Vision Tour', is a new marine industry innovation in which commercial, business, and residential functions are convergence with functions such as Kim Cheol-hoon, the head of Yeongdo Office, Yoon Byung-joo, the LH Busan Ulsan Regional Headquarters manager, and officials from maritime industry-related companies and research institutes. We visited the site of the Hankook Tire Busan Logistics Center in Yeongdo-gu, where the base will be built.

 

At this meeting, Mayor Park announced a plan to transform the aging industrial area around Cheonghak-dong, Yeongdo-do into a core business area of ​​'Green Smart City Busan'.

 

Busan City is developing the boost belt of about 500,000 square meters (about 152,000 pyeong) around Cheonghak-dong, Yeongdo-gu, the first project site in an aging industrial area, into a mecca for new marine industries, and extensively expanding infrastructure such as roads and green areas. .It is planned to be reborn as an eco-friendly urban industrial area where daily life is possible within 15 minutes.

 

As a first step, the city will create an industrial innovation zone in a public development method on an area of ​​approximately 27,000 pyeong of the Hankook Tire Busan Logistics Center. The city is discussing attracting small and medium-sized ships, autonomous navigation, shipbuilding equipment and ICT industries, etc., and established a platform for commercialization of marine science and technology to create a human resource innovation hub, introducing marine R&D facilities, start-up support facilities, etc. to support the commercialization of

 

In addition, it is planning to create public housing for workers and entrepreneurs, SOC facilities such as culture and sports, and neighborhood living facilities, and to create a coffee factory that integrates logistics and distribution facilities and manufacturing facilities to foster the coffee industry.

 

The city plans to apply for a preliminary feasibility study for the Industrial Innovation Zone to the Korea Development Institute (KDI) in September, and start construction in the second half of 2023 and complete it in 2025.

 

In the second stage, while maintaining the existing factories in the industrial maintenance area of ​​about 125,000 pyeong, in the mid- to long-term, when the current owner sells or changes the business, industry advancement will be made centered on related industries such as new marine industry and cultural contents We plan to actively support and nurture them.

 

Mayor Park Hyung-jun said, “Through this project, citizens will be able to share safety and happiness in an eco-friendly living space, young people will be able to pursue their dreams of employment and start-ups, and businesses will be able to grow together with the city. Please watch and support the dynamic change in which the region is reborn as a new growth base in Busan, a green smart city in 15 minutes.”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