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더파크 동물원 매매대금 500억 원 청구 소송 승소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7/15 [15:58]

부산시, 더파크 동물원 매매대금 500억 원 청구 소송 승소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1/07/15 [15:58]

 

▲ 부산진구 초읍동 삼정 더파크 동물원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부산시는 오랜 진통 끝에 더파크 동물원 매매대금 500억 원 청구 소송에서 승소했다.

 

시는 지난해 6월, ㈜삼정기업 외 1명이 부산지방법원에 제기한 ‘동물원 매매대금 청구’ 소송에서 승소하였다고 15일 밝혔다.

 

이에 따라 시는 향후 동물원 정상화를 위한 다양한 행정 지원 방안을 강구할 계획이다. 이번 판결로 부산시는 2012년 협약서 체결 당시부터 여러 시민단체와 언론 의 각종 의혹과 질타를 받아오던 동물원 관련 500억 원의 재정적 부담을 덜어내고, 새로운 동물원으로 거듭나게 되는 첫 단추를 끼우는 계기가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다만, 원고 측의 항소가 진행될 경우 좀 더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1982년 개장한 부산진구 초읍동 성지곡 동물원은 2004년 재정비를 위하여 민간개발 시행 중 2006년에서 2012년까지 시공사의 2차례 부도 등으로 동물원 조성사업이 좌초될 위기를 맞게 된다.

 

부산시는 해결책으로 시행자 등과 조건부 매수 부담(500억 원)을 주요 골자로 하는 협약체결을 통해 2014년부터 동물원을 정상화하였으나, 지난해 4월 이후 협약이 종료되고 동물원도 운영이 중단된 상태이다.

 

협약조건 이행 문제로 제기된 이번 소송은 이날 판결일까지 매수대상 토지에 설정된 사권(私權)과 동물원 운영권에 관련된 대환대출에 의한 3자매각 대상 여부 등을 주요 쟁점으로 4차례 변론을 진행한 바 있다.

 

시는 협약조건을 이행하기 위하여 협약 종료 전 원고 측의 매수 요구에 따라, 협약서상 최대 부담액인 500억 원을 준비하면서 동시에 원고 측에 ‘매수대상에 사권(私權)이 없어야 한다’는 사전 조건 이행을 요구하였다.

 

하지만 원고 측은 매수토지에 개인과의 공유지분을 정리하지 않는 등 각종 사권(私權) 해결을 하지 않고 무리하게 협약조건 이행을 요구하면서 협약 종료 기간을 넘겨 현 소송까지 진행되었다.

 

시 관계자는 “항소 여부와 관계없이 동물원 관계자와 협의를 통하여 코로나19로 침체된 사회 분위기에서 동물들과의 교감을 통한 힐링의 명소로 재탄생 될 수 있도록 동물원 정상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or.] 

After a long struggle, the city of Busan won a lawsuit claiming 50 billion won for the sale of The Park Zoo.

 

The city announced on the 15th that it had won the lawsuit for the 'claim for sale at the zoo' filed with the Busan District Court in June of last year by Samjung Enterprises and one other person.

 

Accordingly, the city plans to devise various administrative support measures for the normalization of zoos in the future. With this ruling, the city of Busan will relieve the financial burden of 50 billion won related to the zoo, which has been subject to various suspicions and criticisms from various civic groups and the media since the signing of the agreement in 2012, and it will serve as an opportunity to put the first step in becoming a new zoo. expecting However, it is expected that it will take more time if the plaintiff's appeal proceeds.

 

Seongjigok Zoo, which opened in 1982, was under private development for reorganization in 2004, but the construction company went bankrupt twice from 2006 to 2012, causing the zoo construction project to run aground.

 

As a solution, the city of Busan has normalized the zoo since 2014 through the signing of an agreement with the operator and a conditional purchase burden (50 billion won) as the main goal, but since April of last year, the agreement was terminated and the operation of the zoo was suspended.

 

This lawsuit, which was raised as a matter of fulfilling the terms of the agreement, has been held four times by the date of the judgment date on the main issues, such as whether the private rights established on the land to be purchased and whether it is subject to the sale of a third party through a loan for the operation of a zoo.

 

In order to fulfill the terms of the agreement, according to the plaintiff's request for purchase prior to the end of the agreement, the city prepares 50 billion won, the maximum burden under the agreement, and at the same time, the plaintiff's precondition that 'the purchase target must not have private rights' demanded implementation.

 

However, the plaintiff did not settle various private rights, such as not reorganizing the shares with individuals on the purchased land, and unreasonably demanded the fulfillment of the terms of the agreement.

 

A city official said, "Regardless of whether or not there is an appeal, we will do our best to normalize the zoo so that it can be reborn as a healing spot through communication with animals in the social atmosphere stagnated by Corona 19 through consultation with the zoo officials."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