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청해부대 집단 감염, 국방장관 즉각 경질"..."소 잃고 외양간도 못 고쳐"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7/19 [17:12]

하태경 "청해부대 집단 감염, 국방장관 즉각 경질"..."소 잃고 외양간도 못 고쳐"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1/07/19 [17:12]

 

▲ 하태경 의원(국민의힘.해운대갑)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해외파병 청해부대에서 초유의 코로나19 집단 감염사태가 발생한 것에 대해 비난의 목소리가 높다.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은 "지난 4월 국방부장관은 해외파병 함정은 필수작전부대 우선 접종 대상이라고 해놓고 이제 와서 핑계 대잔치를 한다"고 비난했다.

 

하 의원은 "소 잃고 외양간도 못 고친 문재인 대통령은 직무유기의 엄중한 책임을 물어 국방부장관을 즉각 경질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하 의원은 지난 4월 우리 해군함정 ‘고준봉함’에서 34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발생하자, 이에 대한 대책으로 밀집생활을 하는 군 장병들에게 우선적으로 백신을 접종해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그러자 국방부장관은 4월 28일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밀폐 생활하는 필수작전부대 4만6천명을 우선접종대상으로 선정해 우선적으로 백신을 접종하겠다"고 답변했다.

 

또 국방부는 전날인 4월 27일에는, 해외파병 인원과 함정은 필수 작전부대 대상 우선 접종에 해당한다고 구체적으로 보고한 바 있다.

 

하 의원은 "국방부장관과 국방부의 보고가 이번 청해부대 집단감염으로 모두 거짓말이 되었다"며 "계획을 세워놓고도 시행을 하지않아 소 잃고 외양간도 못 고친 것이다. 이게 나라인가? 문재인 대통령이 약속한 나라다운 나라는 도대체 어디로 갔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지난 4월에 한 번 당하고도 또 당한 무능한 장관에게 우리 장병들의 생사를 더 이상 맡길 수는 없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알고도 못 막은 청해부대 집단감염 사태 국민에게 사과하고 국방부장관에게 엄중한 책임을 물어 즉각 경질해야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or.]  

There are high voices of criticism for the unprecedented outbreak of COVID-19 at the Cheonghae unit dispatched overseas.

 

Rep. Ha Tae-kyung, a member of the People's Strength Council, criticized, "Last April, the Minister of National Defense said that ships dispatched overseas should be given priority to inoculation with essential operational units, and now they are making excuses.

 

"President Moon Jae-in, who lost his cow and couldn't even fix a barn, should be held accountable for negligence and the defense minister should be fired immediately," Rep. Ha said.

 

Rep. Ha has argued that, in April, when 34 confirmed COVID-19 cases arose on the South Korean naval ship “Go Junbong,” as a countermeasure against this, military servicemen living in densely populated areas should be vaccinated first.

 

Then, the Minister of National Defense responded at a plenary meeting of the National Assembly's National Defense Committee on April 28, saying, "We will select 46,000 essential operation units living in a closed life as priority vaccination targets and give them priority to vaccinate."

 

In addition, on April 27, the previous day,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specifically reported that personnel dispatched overseas and ships were subject to priority vaccination for essential operational units.

 

Rep. Ha raised his voice "The reports of the Minister of Defense and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are all lies due to the group infection at the Cheonghae Unit." He said, "Even though they made a plan, they didn't implement it, so they lost cattle and couldn't even fix the barn. Is this the country that President Moon Jae-in promised? Where the hell has the country of Down gone?" 

 

He urged repeatedly. “President Moon Jae-in apologized to the public for the group infection incident at the Cheonghae Unit that he did not know and did not prevent, and the Minister of National Defense has a strict responsibility,”and he should be fired immediately,”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