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26일부터 코로나19 예방백신 자율접종 시행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7/19 [17:39]

부산시, 26일부터 코로나19 예방백신 자율접종 시행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1/07/19 [17:39]

▲ 부산시청 전경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부산시는 오는 26일부터 지자체 자율접종을 시행한다.

 

시는 이번 지자체 자율접종을 통해 고위험군을 보호하고, 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해 현 방역상황을 개선한다는 방침이다. 

 

시는 코로나 방역상황, 집단발생 가능성, 고위험군 여부, 사회필수인력 여부 등을 고려하여 ▲항만근로자, 선원 등 어업종사자, ▲상반기 접종대상자 중 미접종자(신규 입사‧입소자 및 명단 누락자) ▲3밀(밀폐, 밀접, 밀집) 시설 거주자 및 입소·종사자 ▲대민 서비스 종사자 ▲그 외 행사 관련 참가자 및 종사자 등을 우선 접종대상군으로 선정한 바 있다. 자율접종 대상자로 최종 확정되면 오는 26일부터 예방접종센터에서 순차적으로 화이자 백신을 접종받을 수 있다.

 

다만, 1차 접종자 및 접종 미동의자, 접종 시기가 비슷한 50대(1962년~1971년생)는 제외된다. 시는 대상 인원과 방역상황 등을 고려하여 대상군을 추가 발굴하는 등 자율접종의 목적과 취지에 맞게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자율접종 대상에는 학업.취업.질병 치료를 위해 국외 방문이 불가피한 시민을 포함한다. 신청자는 예방접종 신청서와 출국을 입증할 수 있는 서류, 여권 등 관련 서류를 준비하여 오는 21일 오후 6시까지 부산시 코로나19예방접종추진단(☎051-888-3671)으로 신청하면 된다.

 

당사자 외 부모 등 출국 시 동승자는 신청 대상에서 제외되며 필수목적 출국 예방접종 절차와 동일한 심사 및 승인 절차를 거쳐 대상 여부가 확정될 예정이다.

 

지자체 자율접종으로 공급 예정인 화이자 백신은 18만5천 명분(37만 회분)으로 시는 질병관리청의 지자체 자율접종 시행 방침에 따라, 접종 대상군을 선정했다. 이에 구.군과 관련 기관 및 협회 등의 협조를 받아 오는 21일까지 대상자 등록을 위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안병선 부산시 시민건강국장은 “자율접종 대상자 조사가 오는 21일에 마감되는 만큼, 대상자는 대상자 등록을 위한 조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여 달라"고 당부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or.]  

The city of Busan will implement autonomous vaccination by local governments from the 26th.

 

The city plans to improve the current quarantine situation by protecting high-risk groups and blocking the spread of COVID-19 through the autonomous vaccination of local governments.

 

In consideration of the COVID-19 quarantine situation, the possibility of a group outbreak, whether there is a high-risk group, and whether or not there are socially essential workers, ▲ port workers, fishermen, etc. Closed, close, dense) facility residents, resident/workers, public service workers, and other event-related participants and workers were selected as the priority group for vaccination. If they are finally confirmed as eligible for voluntary vaccination, they will be able to receive Pfizer vaccines sequentially at vaccination centers starting from the 26th.

 

However, those in their 50s (born between 1962 and 1971) who were vaccinated and those who did not consent to the first vaccination are excluded. The city plans to operate according to the purpose and purpose of voluntary inoculation, such as discovering additional target groups in consideration of the target number and quarantine situation.

 

This self-vaccination target includes citizens who are inevitably traveling abroad for study, employment, and treatment of diseases. Applicants must prepare an immunization application form, documents proving departure, passport, etc. and apply to the Busan COVID-19 Vaccination Promotion Team (☎051-888-3671) by 6 pm on the 21st. 

 

When leaving the country, parents, other than the person involved, will be excluded from the application, and eligibility will be confirmed through the same screening and approval procedures as for mandatory departure vaccinations. 

 

The Pfizer vaccine, which is scheduled to be supplied through autonomous vaccination by local governments, is for 185,000 people (370,000 doses). Accordingly, with the cooperation of the district and related organizations and associations, the investigation is underway for the registration of subjects until the 21st.

 

Ahn Byeong-seon, director of the Busan City Citizens' Health Bureau, said, "As the investigation for self-inoculation subjects closes on the 21st, we ask that subjects actively cooperate with the investigation for subject registration."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