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경남지사, '드루킹 댓글조작' 징역 2년 확정

김 지사 "진실은 멀리 던져도 제자리에..판결은 온전히 감당할 것"

정명훈 기자 | 기사입력 2021/07/21 [12:41]

김경수 경남지사, '드루킹 댓글조작' 징역 2년 확정

김 지사 "진실은 멀리 던져도 제자리에..판결은 온전히 감당할 것"

정명훈 기자 | 입력 : 2021/07/21 [12:41]

▲ 김경수 경남지사가 21일 오전 경남도청 현관입구에서 이날 징역형을 확정한 대법원의 최종 판결에 대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21.07.21.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드루킹 댓글조작'에 공모한 혐의 등으로 대법원에서 최종 징역형을 확정받았다. 이로써 김 지사는 도지사직을 상실은 물론 형기를 마친 뒤 5년동안 피선거권도 박탈당한다.

 

대법원 2부(주심 이동원 대법관)는 21일 컴퓨터 등 장애업무방해 혐의 등으로 기소된 김 지사의 상고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해선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김 지사는 재판 내내 드루킹 일당의 '킹크랩 시연회'에 참석하지도 않았고 킹크랩의 존재 자체를 모르고 있었다고 주장해왔다.

 

하지만 대법원 재판부는 "2심의 판단에 필요한 심리를 다하지 않은 채 유죄를 인정한 원심 판단에 자유심증주의의 한계를 벗어나거나, 공모공동정범의 성립 등에 관한 법리오해, 이유모순, 이유불비 또는 판단누락 등의 잘못이 없다"며 이를 인정하지 않았다.

 

또한 특검 측이 불복한 일본 총영사직 제공 의사에 관한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해선 무죄 판단을 유지했다. 

 

김경수 지사는 이같은 판결 직후 "진실은 아무리 멀리 던져도 제자리로 돌아온다는 믿음을 끝까지 놓지 않겠다"며 결백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그는 "안타깝지만 법정을 통한 진실찾기는 더는 진행할 방법이 없어졌다"며 "대법원이 내린 판결에 따라 제가 감내해야 할 몫은 온전히 감당하겠다"고 했다.

 

▲ 대법원이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에 가담한 혐의로 기소된 김경수 경남지사에 대해 징역 2년을 선고한 21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법원에서 허익범 특별검사가 재판을 마친후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21.07.21.



반면 허익범 특검은 "이번 판결은 정치인이 사조직을 이용해 인터넷 여론 조작방식으로 선거운동에 관여한 행위에 대한 단죄"라며 "앞으로 선거를 치르는 분들은 공정한 선거를 치르라는 경종으로 받아들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김 지사는 1심에서 구속 수감된 77일을 제외한 1년9개월여의 형기를 더 마쳐야 한다. 또한 피선거권의 경우, 5년이 지나야 형의 효력이 상실되므로 오는 2028년 4월께에나 회복된다.

 

한편 김 지사는 지난 2016년 12월4일부터 2018년 2월1일까지 '드루킹' 김동원씨 등이 네이버 등 포털사이트에서 기사 7만6000여개에 달린 글 118만8800여개의 공감·비공감 신호 8840만1200여회를 조작하는 데 공모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South Gyeongsang Province Governor Kim Kyung-soo has been sentenced to two years in prison for "Druking Comment Manipulation"

 

South Gyeongsang Province Governor Kim Kyung-soo was sentenced to the final prison term by the Supreme Court for conspiring to manipulate "Druking's comments." As a result, Governor Kim will be deprived of his right to vote for five years after completing his prison term as well as well as losing his position as governor.

 

The Supreme Court's second division (judge Lee Dong-won) on the 21st confirmed the original ruling that sentenced Governor Kim to two years in prison in an appeals court accused of obstructing disabled work such as computers. The court has confirmed the original verdict of not guilty of violating the Public Official Election Act.

 

Governor Kim has argued that he did not attend the "King Crab Demonstration" of the Druking group throughout the trial and did not know the existence of King Crab itself.

 

However, the Supreme Court did not acknowledge the fact that the original judgment, which pleaded guilty without fulfilling the necessary hearing of the second trial, was beyond the limits of liberalism, and there was no legal misunderstanding on the establishment of a joint convict.

 

The independent counsel also maintained its innocence on charges of violating the Public Official Election Act on the Japanese Consul General's position, which the independent counsel disagreed with. 

 

Governor Kim Kyung-soo said immediately after the ruling, "I will not let go of the belief that the truth will return to its place no matter how far I throw it."

 

"It's unfortunate, but there's no way to proceed with finding the truth through the court," he said. "I'll take the full share of what I have to endure according to the Supreme Court's ruling."

 

But Huh Ik-bum, the special prosecutor, said, "The ruling is a punishment for politicians using private organizations to engage in election campaigns by manipulating public opinion on the Internet," adding, "We should take it as a wake-up call for fair elections." 

 

As a result, Governor Kim must complete his one-year and nine-month prison term, excluding 77 days of imprisonment and imprisonment in the first trial. In the case of the right to vote, the sentence will not be effective until five years later, so it will not be restored until April 2028.

 

Meanwhile, Governor Kim was put on trial from December 4, 2016 to February 1, 2018 for allegedly conspiring to manipulate more than 1,188,800 sympathetic and non-sympathetic signals on more than 76,000 articles on portal sites such as Naver.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