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지영 부산시의원 "감사위원회, 산하 기관장 최소한의 인권 무시.재량권남용"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7/23 [16:32]

윤지영 부산시의원 "감사위원회, 산하 기관장 최소한의 인권 무시.재량권남용"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1/07/23 [16:32]

 

▲ 사진은 부산시의회 윤지영(국민의힘, 비례) 의원이 22일 제298회 3차 임시회 본회의에서 시정질문을 통해 최근 공공기관장의 잇따른 사직이나 직위해제와 징계처분요구에 대해 감사위원회가 절차를 철저히 지켰는지를 따져 묻고 있다.(시의회 방송 캡쳐).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부산시 감사위원회가 산하 기관장들의 최소한의 인권을 무시하고 재량권을 남용했다는 지적이다.

 

부산시의회 윤지영(국민의힘, 비례) 의원은 22일 제298회 3차 임시회 본회의에서 시정질문을 통해 최근 공공기관장의 잇따른 사직이나 직위해제와 징계처분요구에 대해 감사위원회가 절차를 철저히 지켰는지를 따져물었다. 

 

윤 의원은 시 산하 공공기관장에 대한 감사위원회 징계처분을 공문 도달전에 먼저 보도자료, 후 공문으로 처리한 황당한 일처리와 공공기관장의 소명 기회를 통한 사실관계 확인 없이 직위해제 하고, 당사자는 보도자료를 통해 알게되는 등 해당 기관장의 인권은 실추되고, 감사위원회가 언론홍보를 더 우선적으로 처리하며 조례와 규칙을 어기고 있다고 비판했다. 

 

윤 의원은 "감사위원회가 매년 자치구와 공기업, 출자출연기관 등에 대해서 종합감사를 실시하고 있는데, 의견진술기회 부여 현황을 살펴보면, 구청의 경우 의견진술기회가 전무하다"라고 지적했다.

 

한편, 지난 달 22일 부산시는 보도자료를 통해 공직사회 성희롱.성폭력에 대해 엄정대처하고 문제점 개선을 위한 대안 마련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자료에는 "최근 기관장에 의한 2차 피해 발생 시산하 공공기관에 대해서는 직무배제 및 조사 개시, 기관 전수조사를 즉각적으로 실시할 방침"이며 "▲A기관의 경우 기관장에 의한 성희롱 및 2차 피해가 발생하거나 ▲B기관은 부산시 감사위원회 조치 요구를 이행하지 않거나 소극적으로 이행하는 문제를 드러냈다"라는 등의 지적 내용을 담고 있다.

 

이와 관련해서 시산하 부산경제진흥원의 A 원장의 경우, 성추행 피해자와의 면담에서 가해자와 조직의 안정을 두둔하는 듯한 발언을 해 직위해제 됐다.

 

윤 의원은 "A 기관장의 경우 당사자의 직위해제를, 공문과 보도자료를 동시에 받아보면서 인지하게 되었다"며 "사전에 사실관계 확인을 감사위원장을 비롯한 부산시 관계자들 중 어느 누구도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답변에 나선 류재성 감사위원장은 "(6월 20~21일)피해자가 제출한 녹음파일 증거물을 듣고 증거가 명백해서 조치했다"며 이 같은 사실을 시장에게 보고하고 건의를 드렸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A 기관장은 성추행 피해를 주장하는 여직원 C 씨가 녹음파일 증거물을 왜곡했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A 기관장은 이에 대한 해명이나 사실관계에 대해 의견 진술 기회도 없었다는 주장이다.

 

이에 대해 윤 의원은 "A 기관장의 경우 징계 당사자의 의견진술 기회가 박탈됐다"며 "언론을 통해 직위해제 사실을 인지했고, 결제라인 또한 재정혁신담당관 전결처리로 절차를 준수해야할 감사위원이 절차를 위반하고, 인권을 침해했다"고 지적했다.

 

윤 의원은 "복무와 관련하여 최근 직위해제된 B기관장의 경우도, 감사위원회 처분을 기다리고 있었는데, 지난 4월 20일 최종 결정되지 않은 사항을 언론에 미리 보도자료를 배포하는 등 인권을 침해했다"면서 "또한 당사자의 재심의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징계가 확정된 것처럼 진행함으로써 무죄추정의 원칙을 위반까지 하면서 무리하게 감사를 진행하는 것은 감사위원장의 재량권과 직권을 남용했다"고 비판했다.

 

윤 의원은 공공기관에서 성비위 사건의 발생건수 증가와 관련해 "이전에 없던 성폭력.성추행근절추진단이 생김으로써 신고가 용이하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공직사회에서 계속적으로 건수가 늘어나고 있다"며 "성범죄 발생시 강경한 조치만으로 일관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사전예방도 중요한데 감사위원회가 한 노력은 무엇인가?"라고 감사위원장에게 질의했다. 

 

그러면서 윤 의원은 "최근 언론에서 지적한 것 처럼 피감기관의 해명을 듣고서야 규정을 알아보는 수준의 감사라는 지적을 면하기 힘들다"면서 "독립된 기구로서 절차준수와 함께 인권을 보호해야 하는 최일선의 기관에서 규칙.규정 위반, 인권침해, 재량권 남용의 사례가 발생하고 있으며, 절차적 타당성 결여로 인해 징계처분의 타당성까지 침해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질타했다. 

 

이에 감사위원장은 묵묵부답으로 일관, 변명도 답변도 못한 채, '확인해보겠다'는 말만 되뇌이었다.

 

윤 의원은 "오는 9월에 출범할 제2기 감사위원회의 출범을 앞두고 있는 시점에서, 3년 동안 성과를 못내고 있는 부산시 감사위원회의 감사가 시급하다는 이야기에 귀를 기울어야 할 것"이라고 일침을 놓았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or.] 

Busan City Council Member Ji-young Yoon (People's Power, Proportion) asked a correction question at the plenary session of the 3rd extraordinary session of the 298th on the 22nd to examine whether the audit committee thoroughly followed the procedures in response to the recent resignation, dismissal, and disciplinary action of the heads of public institutions. asked.

 

Rep. Yoon dismissed the disciplinary action of the audit committee against the head of a public institution under the city government without confirming the facts through the press release before the official notice, followed by an official document, and an opportunity for the head of the public institution to explain the facts. They criticized that the human rights of the head of the agency are being violated, and that the audit committee is violating the ordinances and rules by giving priority to media publicity.

 

City council member Yoon pointed out, "The audit committee conducts a comprehensive audit every year on autonomous districts, public corporations, and investment-funding institutions.

 

On the other hand, on the 22nd of last month, the city of Busan announced in a press release that it was taking strict measures against sexual harassment and violence in the public service and spurring efforts to come up with alternatives to improve the problem.

 

This document states, "In the case of public institutions that have recently suffered secondary damage by the head of the institution, we will immediately exclude their duties, initiate an investigation, and conduct a full-scale investigation of the institution." "▲In the case of institution A, sexual harassment and secondary damage by the head of the institution occurred, or ▲ Agency B revealed a problem in not fulfilling or passively implementing the Busan City Audit Committee's request for action."

 

In this regard, the case of Si San-ha, director of Busan Economic Promotion Agency A, was dismissed from his position by making remarks that seemed to emphasize the stability of the perpetrator and the organization in an interview with the sexual harassment victim. 

 

Rep. Yoon pointed out, "In the case of the head of agency A, I became aware of the person's dismissal by receiving the official document and press release at the same time." He pointed out, "None of the Busan city officials, including the chairman of the audit committee, checked the facts beforehand." .

In response, Chairman of the Audit Committee Ryu Jae-seong said, "(June 20-21), after hearing the evidence submitted by the victim, the evidence was clear, so we took action." He reported this fact to the mayor and made a suggestion."

 

However, the head of agency A is known to claim that female employee C, who claims sexual harassment, distorted the evidence of the recording file. In addition, it is argued that the head of agency A did not have an opportunity to explain this or to state an opinion on the facts.

 

Regarding this, Rep. Yoon said, "In the case of the head of agency A, the opportunity for the disciplinary party to express his/her opinion was deprived." He added, "I was aware of the fact that the position was dismissed through the media, and the audit committee, who had to comply with the procedure as the payment line was also handled by the financial innovation officer, took care of the procedure. It is a violation of human rights,” he said. 

 

Rep. Yoon said, "In the case of the head of agency B, who was recently dismissed from his service, he was waiting for the audit committee's disposition, but on April 20, he violated human rights by distributing press releases to the media about matters that were not finalized on April 20." "Also, despite the reexamination of the parties involved, it abused the discretion and power of the audit committee chairperson to conduct the audit unreasonably while violating the principle of presumption of innocence by proceeding as if the disciplinary action had been finalized."

 

Regarding the increase in the number of sexual assault cases in public institutions, Rep. Yoon said, "This is partly because it is easy to report as there is an investigation for the eradication of sexual violence and sexual harassment that has never been done before, but the number of cases is continuously increasing in the public service society." Consistency with only measures is important, but prevention is also important. What kind of effort did the audit committee make?” he asked the chairman of the audit committee. 

 

In addition, Assemblyman Yoon said, "As recently pointed out by the media, it is difficult to avoid the criticism that the audit is at the level of an audit that only recognizes the rules after hearing the explanation of the audited institution." "As an independent organization, it is a front-line organization that must comply with procedures and protect human rights. There are cases of violations of rules and regulations, human rights violations, and abuse of discretion, and the lack of procedural validity is also infringing on the validity of disciplinary measures.”

 

To this, the chairman of the audit committee remained silent and refused to answer, without giving any excuses or answers, only repeating the words 'I'll check it'.

 

"As the second audit committee to be launched in September is about to be launched, we need to listen to the urgent need to audit the Busan City Audit Committee, which has been unsuccessful for three years," said Rep. Yoon.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