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대영 부산시의원 "수처리 최상가용기술 도입, 물산업 세계화"..."변화.혁신"

"독극물인 과불화화합물, 니트로사민류, 1,4-다이옥산 등 미량유해물질, 정수장의 고도정수처리 시설에서 제거 안돼"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7/23 [18:30]

고대영 부산시의원 "수처리 최상가용기술 도입, 물산업 세계화"..."변화.혁신"

"독극물인 과불화화합물, 니트로사민류, 1,4-다이옥산 등 미량유해물질, 정수장의 고도정수처리 시설에서 제거 안돼"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1/07/23 [18:30]

 

▲ 부산시의회 고대영(도시환경위.영도1) 의원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부산시의회 고대영(민주당.영도1) 의원이 정수장의 정수시설 선진화를 촉구하고 변화와 혁신에 나서야한다고 주장했다.

 

고 의원은 22일 열린 제298회 임시회 제3차 본회의 시정질문을 통해 "30년이 지나도록 해결하지 못한 부산 수돗물의 실상을 알리고 대혁신을 통해 수도꼭지에서 바로 물을 마실 수 있는 수돗물을 공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부산시는 안전한 수돗물을 위해 효과가 미미한 광역상수도 개발이나, 검증되지 않은 강변여과수 개발로 세금을 낭비하지 말고, 수처리 최상가용기술을 도입하는 등 물관리 정책에 변화와 혁신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고 의원은 부산수돗물 혁신에 대해 "부산시가 물산업 세계화와 실시간 공개행정으로, 시민과 함께 부산수돗물을 생산하겠다는 발상전환 만이 수돗물 문제를 완벽히 해결 할 수 있다"며 해외전문가의 방안을 소개했다. 

 

먼저 ▲지하수와 빗물 등 맑은 수자원을 확보하여, TOC 1ppm 이하와 미량유해물질 불검출 수준의 안전한 부산수돗물을 생산 할 수 있다. 지하수와 빗물은 물량이 적기 때문에 식수 전용에 한정하는 등 관내 하수처리수를 대대적으로 재이용하여 수돗물생산을 파격적으로 줄여야 한다. ▲TOC 1ppm 이하 생산과 미량유해물질 불검출 수준 제거하는 최상가용기술을 도입하여 물산업 세계화에 나서야 한다는 등이다.

 

고 의원은 "수처리 현장의 눈속임은 책임을 철저히 물어야 한다"며 "미량유해물질 처리에 있어 오존의 무용지물과 활성탄의 처리효율 미미함, 사용주기 50% 손절, 전량 수입 高價품 인데 가격 인상 등 경제성이 현저히 떨어진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금도 하수처리장 TOC 도입에 오존을 적용하겠다는 것은 부산시가 1980년대식 수처리 기술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라며 "부산시에 선진 수처리 전문가 부재현상을 말하고 있다. 하수처리수가 주변 물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하여 하수처리수 고도화  및 재이용 활성화 대책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고 의원은 "낙동강 수계의 강변여과수 개발은 미량 유해물질 처리에 불충분하다는 한국개발연구원 KDI 와 부산연구원 BDI 보고서가 상존한다"며 "또한 창원, 김해 강변여과수 개발사업에서 보듯 미량유해물질이 원수에서 검출되고 물량부족으로 사회문제가 되어도 계속 추진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낙동강 수계는 구미 산단 등 10,375개소의 유해물질 배출업소로 인해, 전국 최고 나쁜 수질 상황으로 미량 유해 물질 처리가 불충분하여 강변여과수 개발은 어렵다는 게 지질전문가의 의견"이라고 강조했다.

 

고 의원은 "부산시는 삼랑진의 터널식 강변여과수 개발사업 용역에 4억원을 추경 편성하여 수돗물에서 검출되는 미량유해물질 불감증을 여실히 보여 주고 있다"며 "더 큰 문제는 갈수기 3개월은 황강 하류와 창녕 강변여과수에서 원수를 공급받을 수가 없다는 사실이다. 국내기후 여건상 갈수기는 대략 3개월 이상 가며, 그 기간에는 해당지역의 물 부족으로 전국최고 나쁜 낙동강 물을 다시 사용해야 하므로 구조적인 부실을 안고 있다"고 꼬집었다. 

 

고 의원은 부산수돗물 안전을 위한 단기 대책으로 낙동강 유역 관련기관과 공조체계를 구축하여, 낙동강 상류의 특정수질 유해물질 배출 사고 등 비상상황에 따른 '실시간 현황 파악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부산수돗물 안전을 위해 취수원과 부산시 정수장별 수돗물 TOC 농도를 실시간 공개해야 한다"면서 "기후위기 시대를 맞아 시의 물관리 정책도 빗물, 재이용수 등 대체수자원을 활성화 하는 물중립 전략을 최우선 정책과제로 삼아야 한다"고 주문했다.

 

고 의원은 "낙동강 본류 오염원을 원천 차단하는 무방류 최상 가용기술을 확보해 세계 최고의 수돗물 안전 모범도시로 성장해야 한다"며 "이를 계기로 세계적 검증기관 미국 NSF(위생재단), FSVP(해외공급자 검증프로그램) 인증을 취득해, 선진국 시장 수출과 시민들이 자랑하는 부산수돗물로 거듭 태어나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부산수돗물 정책에는 변화의 바람이 필요하다"며 "미국 뉴욕주와 같이 수돗물 기준치를 대폭 강화하여, 수도꼭지에서 바로 마시는 안전한 수돗물 공급이 시민의 기본권이며, 생명권"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덧붙여 고 의원은 "화명정수장의 초고도 처리시설 설치에서 부터 선진국 수출용 랜드마크 시설 설치 등 부산시 정수장의 정수시설 선진화를 촉구하고 변화와 혁신에 나서야 한다"고 거듭 요구했다.

 

이외에도 고 의원은 부산시민이 수돗물에 대한 불신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가정에서 수도꼭지에서 바로 마시는 시민들은 극소수"라며 "그 이유는 최근 가장 민감한 독극물인 과불화화합물, 니트로사민류, 1,4-다이옥산 등 미량유해물질이 부산수돗물에서 검출되어도 부산시 정수장의 고도정수처리 시설에서는 제거가 안된다"라고 했다. 

 

이어 "지금도 미량유해물질 제거에 수백억원의 예산을 투입하여 15~50% 처리효율의 구식기술을 도입해도 책임소재를 묻는 정상적인 구조가 아니다"라며 "이런 상황에서 부산시는 치명적 독극물의 완전 제거라는 본질은 외면하고, 경계 발령 보고체계 조정만 하고 있는 안타까운 현실"이라고 비판했다.

 

고 의원은 "민간이 생산을 주도했다면 벌써 망하고 관계자들은 뿔뿔히 흩어져 부산수돗물 가까이에 얼씬도 못했을 것"이라면서 "수돗물 생산은 공무원이 독점하고 주도하기에 공무원들이 혁신하지 않으면 수돗물산업은 결국 망할 것"이라며 공무원의 대혁신을 재차 촉구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or.]  

Busan City Council member Ko Dae-young (Democratic Party, Yeongdo 1) called for the advancement of water purification facilities at the water purification plant and insisted on change and innovation.

 

City Council member Koh said through the question on the administration of the 3rd plenary session of the 298th extraordinary session held on the 22nd, "We need to inform the real situation of Busan tap water that has not been solved for 30 years and supply tap water that can be drunk directly from the faucet through major innovation." he emphasized.

 

He also argued, "For safe tap water, the city of Busan needs change and innovation in its water management policies, such as developing ineffective wide-area waterworks or developing unverified riverside filtration water, and introducing the best available technology for water treatment." did.

 

Regarding Busan's tap water innovation, Assemblyman Koh introduced an overseas expert's plan, saying, "Only by changing the idea of ​​Busan City to produce Busan tap water with citizens through globalization of the water industry and real-time open administration can completely solve the tap water problem."

 

First, by securing clear water resources such as groundwater and rainwater, it is possible to produce safe by-product tap water with a TOC of 1ppm or less and non-detection of trace toxic substances. Since the amount of groundwater and rainwater is small, it is necessary to drastically reduce the production of tap water by reusing the sewage treatment water in the city, such as limiting it to drinking water only. ▲To globalize the water industry by introducing the best available technology that produces less than 1ppm of TOC and removes the level of non-detection of trace toxic substances.

 

City Council member Koh said, "Responsibility for cheating at the water treatment site should be thoroughly held." "In the treatment of trace toxic substances, ozone is useless and activated carbon treatment efficiency is insignificant. It drops significantly,” he said.

 

He continued, "Even now, the application of ozone to the introduction of TOC in the sewage treatment plant means that the city of Busan is not able to deviate from the 1980s-style water treatment technology." He continued, "It is referring to the absence of advanced water treatment experts in Busan. Considering the effect of sewage treatment water on the surrounding water environment. Therefore, it is urgent to take measures to upgrade the sewage treatment water and promote reuse.”

 

City Council member Koh said, "There are reports of the Korea Development Institute KDI and the Busan Research Institute that the development of riverside filtrate in the Nakdong River water system is insufficient to treat trace hazardous substances." Even if it becomes a social problem due to a shortage of supplies, it continues to be pursued,” he pointed out.

 

He emphasized, "The opinion of geologists is that the development of riverside filtrate is difficult because the water system of the Nakdong River has 10,375 companies that discharge harmful substances, including the Gumi Industrial Complex, and the treatment of trace hazardous substances is insufficient due to the nation's worst water quality."

 

Koh said, "The city of Busan has established an additional budget of 400 million won for the tunnel-type riverside filtration water development project in Samrangjin, demonstrating the insensitivity to trace harmful substances detected in tap water. It is the fact that raw water cannot be supplied from filtered water. Due to the domestic climate conditions, the dry season lasts for about three months or more, and during that period, the water from the Nakdong River, the worst in the country, has to be reused due to the lack of water in the area, so it is structurally insolvent." .

 

Rep. Ko argued that as a short-term measure for the safety of tap water in Busan, a cooperative system with related organizations in the Nakdong River basin should be established to establish a 'real-time status monitoring system' in response to emergencies such as accidents involving the discharge of hazardous substances in the upstream of the Nakdong River.

 

He also said, “For the safety of Busan tap water, the TOC concentration of tap water should be disclosed in real time by water intake source and water purification plant in Busan.” He added, “In the era of climate crisis, the city’s water management policy also prioritizes a water-neutral strategy that activates alternative water resources such as rainwater and reused water. It should be a task.”

 

City Council member Koh said, "We must secure the best available technology that blocks the source of pollution in the main Nakdong River and grow into the world's best tap water safety model city." "With this as an opportunity, the world-class verification agencies NSF (Sanitation Foundation) and FSVP (Overseas Supplier Verification Program) ) certification, exporting to developed markets and being born again with Busan tap water that citizens are proud of.”

 

“The Busan tap water policy needs a wind of change,” he said. “As in the state of New York, the safe supply of tap water to drink directly from the faucet is a basic right of citizens and the right to life.”

 

In addition, Mr. Goh repeatedly demanded, "We need to urge the advancement of water purification facilities in Busan, from the installation of ultra-advanced treatment facilities at the Hwamyeong Water Purification Plant to the installation of landmark facilities for export in developed countries, and initiate change and innovation."

 

In addition, Rep. Ko also pointed out the distrust among Busan citizens about tap water, saying, "There are very few citizens who drink directly from the tap at home. The reason is that the most sensitive poisons recently, perfluorinated compounds, nitrosamines, and trace amounts of 1,4-dioxane, etc. Even if harmful substances are detected in the tap water of Busan, they cannot be removed at the advanced water treatment facilities of the Busan water purification plant.”

 

He continued, "Even now, even if we invest tens of billions of dollars to remove trace harmful substances and introduce outdated technology with 15 to 50% processing efficiency, it is not a normal structure to ask who is responsible." It is a sad reality that people are ignoring the government and adjusting the alert and reporting system.”

 

“If the private sector had led the production, it would have already gone bankrupt, and the officials would have been scattered and could not even come close to the tap water in Busan,” said Koh. “The tap water production is monopolized and led by public officials, so if government officials do not innovate, the tap water industry will eventually collapse.” He also urged public officials to reform again.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