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초 메가시티 첫 발...부울경 특별지방자치단체 합동추진단 개소식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7/30 [12:39]

국내 최초 메가시티 첫 발...부울경 특별지방자치단체 합동추진단 개소식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1/07/30 [12:39]

29일 울산 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부울경 특별지방자치단체 개소식 및 설치 협약식에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국가균형발전위원회 김사열 위원장, 자치분권위원회 김순은 위원장, 국회의원, 부울경 3개 시.도지사 및 시.도의회 의장을 비롯해 20여 명이 참석해 기념촬영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부울경 특별지방자치단체 합동추진단이 29일 본격 가동되어 국내 최초 메가시티의 첫발을 내딛게 됐다.

 

합동추진단은 이날 울산 전시컨벤션센터에서 개소식과 함께 부울경 특별지방자치단체 설치 협약식을 개최했다.

 

행사에는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국가균형발전위원회 김사열 위원장, 자치분권위원회 김순은 위원장, 국회의원, 부울경 3개 시.도지사 및 시.도의회 의장을 비롯해 20여 명이 참석했다

 

합동추진단은 부산, 울산, 경남 광역지방자치단체 간 초광역 협력사업을 추진하는 기구인 ‘부울경 특별지방자치단체’ 설치를 목표로 구성된 조직이다. 지난 6월 행정안전부로부터 한시기구로 승인받아 3개 시.도 직원이 파견되어 7월부터 업무에 돌입했다. 직제는 1국 2과 6팀 25명으로 구성되며 사무실은 울산 전시컨벤션센터에 위치한다.

 

합동추진단은 내년 전국 최초 특별지방자치단체 출범을 목표로 ▲특별지방자치단체 기본계획 수립 ▲규약 제정 ▲광역의회 설치 종합계획 수립 ▲광역사무 발굴 ▲국가이양사무 발굴 ▲대외협력 등 특별지방자치단체 설치에 필요한 다양한 사무를 공동으로 추진한다.

 

아울러 이 날 행사에서는 부울경 시.도지사 및 시.도의회 의장 간 6자 협약을 체결하고 부울경 특별지방자치단체 설치를 위해 상호 협력하고 지원할 것을 약속했다.

 

주요 협약 사항은 부울경 특별지방자치단체 설치 관련 ▲규약 제정 ▲조례.규칙 제.개정 ▲행정 및 재정 지원 ▲시.도민 공감대 형성 ▲국가지원 공동 건의를 위한 상호 협력 및 지원 등이다.

  

이번 행사를 기점으로 합동추진단이 본격적으로 활동을 시작함에 따라 부산, 울산, 경남 상생발전을 위한 ‘부울경 메가시티’ 실현에 한 걸음 더 다가갈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부울경은 초광역협력을 통해 2040년까지 인구를 1천만 명으로 늘리고, GRDP(지역내총생산)를 현재 275조원에서 491조원으로 끌어올리는 것을 목표로 한다.

 

우선 1시간 생활권을 목표로 광역대중교통망을 구축해 부울경을 하나의 생활권으로 연계하고, 지역 먹거리 생산, 유통, 소비의 안정적 체계를 구축하여 먹거리 공동체를 실현해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지역 경쟁력 제고를 위해 항만, 공항, 철도가 연계된 동북아 물류 플랫폼으로 물류 혁신을 견인하고, 수소경제권 구축을 비롯한 다양한 공동협력사업을 통해 신산업을 발굴하여 지역 경제 활성화에 나선다. 이외에도 역사, 문화, 관광, 보건 등 다양한 분야에서 힘을 모아 부울경이 함께 생활하고 성장하는 초광역 경제권을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합동추진단은 부울경 행정 공동체 조성을 위해 본격적인 업무에 돌입한 만큼 동북아 8대 대도시권으로 도약하기 위한 주춧돌로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하며 특별지방자치단체 설치에 필요한 과제들을 추진할 계획이다.

 

부.울.경 시도지사와 시.도 의회 의장이 특별지방자치단체 설치 협약식을 진행하고 있다.© 배종태 기자

 

 

부울경 메가시티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정부에서도 적극적으로 지원 할 예정이다. 정부는 지역의 초광역적 협력 논의를 지원하기 위해 지난 4월 27일 자치분권위원회 및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주관으로 행안부, 기재부, 국토부, 산업부 등이 참여하는 '메가시티 지원 범부처 TF'를 구성하여 운영하고 있다. 범부처 TF에서는 자치단체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여 10월 말까지 종합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행정안전부는 특별지방자치단체 설치에 따른 준비재원에 대해 특별교부세로 지원하고, 특별지방자치단체가 수행하는 기능과 사무에 적합한 조직과 인력을 책정하여 ‘부울경 메가시티’가 추진동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뒷받침할 예정이다.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은 “부울경 메가시티는 지역경쟁력을 획기적으로 높일 뿐만 아니라 수도권과 비수도권이 상생하는 국가균형발전의 새로운 모델로 자리잡게 되기를 기대한다”며, “행정안전부는 부울경 메가시티의 동반자라는 입장에서 합동추진단과 상시적으로 소통하면서 각종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부울경 특별지자체 설립은 수도권 일극주의로 인한 지방소멸 위기에 완전히 새로운 해결책을 공식적으로 제시하는 것”이라며 “부울경이 수도권에 이은 또 하나의 국가발전축으로 성장해 나간다면 더 이상 중앙집권형 발전이 아닌 지방이 스스로 권한과 예산을 갖고 균형발전을 주도하는 나라로 국가 경영의 패러다임을 전환 시킬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앞으로 합동추진단은 특별지방자치단체 설치를 위한 컨트롤타워로서 1년여간 특별지방자치단체 설치에 필요한 중요 과제들을 추진하게 된다. 

 

합동추진단이 부울경 행정 공동체 조성을 위해 본격적인 업무에 돌입한 만큼 동북아 8대 대도시권으로 도약하기 위한 주춧돌로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보인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or.]  

The joint promotion team of special local governments in Busan was put into operation on the 29th, taking the first step towards becoming the first megacity in Korea.

 

On the same day, the joint promotion team held an opening ceremony at the Ulsan Exhibition and Convention Center and a ceremony to establish a special local government in Busan.

 

The event was attended by about 20 people, including Minister of the Interior and Safety Jeon Hae-cheol, Chairman Kim Sa-yeol of the National Balanced Development Committee, Kim Soon-eun of the Autonomy and Decentralization Committee,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the governors of three cities and provinces in Busan, and the chairman of the city and provincial councils.

 

The Joint Promotion Team is an organization with the goal of establishing the ‘Buul-gyeong Special Local Government’, an organization that promotes super-wide cooperation projects between Busan, Ulsan, and Gyeongnam metropolitan governments. In June,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received approval as a temporary organization, and three city and provincial employees were dispatched and started work in July. The organization consists of 25 people in 2 teams, 6 teams, 1 country, and the office is located at the Ulsan Exhibition and Convention Center.

 

The joint promotion team aims to launch the nation’s first special local government next year, ▲ establishment of a basic plan for special local government ▲ establishment of rules ▲ establishment of a comprehensive plan for the establishment of a metropolitan council ▲ discovery of regional affairs ▲ discovery of national transfer affairs ▲ establishment of special local governments such as external cooperation jointly promote various tasks necessary for

 

In addition, at the event, a six-party agreement was signed between the city/province governor and the chairperson of the city/province council of the Gyeonggi-do, and they promised to cooperate and support each other for the establishment of a special local government in the Gyeonggi-do.

 

The main agreements are related to the establishment of a special local government in the Gyeonggi-do of Busan, ▲ establishment of regulations, ▲ ordinances, rules, and revision ▲ administrative and financial support ▲ building a consensus among city and provincial citizens ▲ mutual cooperation and support for joint proposals for national support.

 

With this event as a starting point, as the joint promotion team begins its activities in earnest, it is expected that it will be able to take one step closer to the realization of the ‘Buul-gyeong mega-city’ for the win-win development of Busan, Ulsan, and Gyeongnam.

 

Through super-wide cooperation,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aims to increase the population to 10 million by 2040 and raise the GRDP (gross regional product) from the current 275 trillion won to 491 trillion won.

 

First of all, we plan to build a wide-area public transportation network with the goal of a one-hour living area to connect the city of Seoul into one living area, and to realize a food community by establishing a stable system of local food production, distribution and consumption.

 

In addition, to enhance regional competitiveness, the Northeast Asian logistics platform linked with ports, airports and railroads will lead logistics innovation and revitalize the local economy by discovering new industries through various joint cooperative projects including the establishment of a hydrogen economy zone. In addition, we plan to build an ultra-wide economic zone in which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can live and grow together by joining forces in various fields such as history, culture, tourism, and health.

 

As the joint promotion team has begun full-fledged work to create an administrative community in Seoul, it will play a pivotal role as a cornerstone for leaping into the eighth metropolitan area in Northeast Asia, and will carry out tasks necessary for the establishment of special local governments.

 

The government is also planning to actively support the successful implementation of the mega-city in Seoul. In order to support the discussion of regional hyper-wide cooperation, the government organized the ‘Mega-City Support Pan-Ministry TF’ hosted by the Autonomy and Decentralization Committee and the National Balanced Development Committee on April 27 and participated by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nd the Ministry of Industry. is organized and operated. The pan-ministerial task force plans to prepare comprehensive measures by the end of October after sufficiently collecting the opinions of local governments.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supports the preparation of funds for the establishment of a special local government with a special subsidy tax, and designates an organization and manpower suitable for the functions and duties performed by the special local government to secure the driving force for the 'Buul-gyeong mega-city'. We will support you to make it happen.

 

Jeon Hae-cheol, Minister of the Interior and Safety said, “We expect that the mega-city of Gyeonggi-do of Busan will not only dramatically increase regional competitiveness, but will also establish itself as a new model for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in which the metropolitan and non-metropolitan regions coexist.” From the standpoint of a partner, we will continue to communicate with the joint promotion team at all times and provide all kinds of support.”

 

Park Hyeong-jun, Mayor of Busan, said, “The establishment of a special local government in the metropolitan area is to officially present a completely new solution to the crisis of local extinction caused by unipolarism in the metropolitan area. It will be possible to change the paradigm of national management to a country in which local governments, rather than centralized development, have their own authority and budget and lead balanced development,” he said.

 

In the future, the joint promotion team will promote important tasks necessary for the establishment of a special local government for about a year as a control tower for the establishment of a special local government.

 

As the Joint Promotion Team has begun full-fledged work to create an administrative community in Busan, it is expected to play a pivotal role as a cornerstone for leaping into the eighth metropolitan area in Northeast Asia.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