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국민의힘 부산시당 1차 인선 부적절 인사 포함...철회해야"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8/02 [18:41]

민주당 "국민의힘 부산시당 1차 인선 부적절 인사 포함...철회해야"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1/08/02 [18:41]

 

▲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사 /민주당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은 국민의힘 부산시당 당직 인선에 부적절 인사가 포함 됐다고 지적했다.

 

지난 달 29일 국민의힘 백종헌 신임 시당위원장은 수석부위원장에 안병길(서.동구) 의원, 수석대변인에 김희곤(동래구) 의원, 부산행복연구원장 박수영(남구갑) 의원을 인선 확정했다. 

 

이에대해 민주당 부산시당은 "우선 신임 시당위원장의 취임을 시정과 국정 운영의 파트너로서 진심으로 축하드린다"면서도 "하지만 최근 성매매 의혹 관련 보좌진 논란으로 ‘모든 당직에 물러나겠다’고 했던 박수영 의원이 시당의 싱크탱크 역할을 하는 부산행복연구원의 원장직을 맡게 된 것에 대해 심히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박수영 의원이 성매매 관련 보좌진의 재임용 논란으로, 지난 16일 본인의 SNS를 통해 ‘불찰에 대한 책임'을 지고 맡고 있는 모든 당직에서 사퇴한 뒤 숙려의 시간을 갖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또 "'냉철하고 꼼꼼히 챙기는 공인으로 거듭 나겠다’ 고 이야기한 지 겨우 2주 정도밖에 지나지 않았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박 의원은 이미 ‘지자체장의 성추행 등으로 재.보궐선거가 치러질 경우’ 소속 정당의 공천을 제한하자는 법안을 대표 발의했음에도, 정작 자기 식구에 대해서는 이해하기 힘든 관용을 베풀었다는 논란으로 구설에 오른 바 있다"라며 "다시금 본인 스스로 관용을 베푼 박수영 의원의 행태는 전형적인 내로남불"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국민의 힘 부산시당은 지금이라도 해당 인사와 관련하여 시민과 국민께 사죄하고 즉시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or.] 

The Busan City Party of the Democratic Party released a comment on the 2nd and pointed out that "inappropriate personnel were included in the appointment of the people's power Busan City Party".

 

On the 29th of last month, the new city party chairman Baek Jong-heon confirmed the appointment of Ahn Byung-gil (Seo. Dong-gu) as the senior vice-chairman, Kim Hee-gon (Dongrae-gu) as the chief spokesperson, and Park Soo-young (Nam Gu-gap), the head of the Busan Happiness Research Institute.

 

In response, the Democratic Party's Busan City Party said, "First of all, congratulations on the appointment of the new city party chairperson as a partner in municipal administration and state management. “I am deeply regretful that I have been appointed as the director of the Busan Institute for Happiness, which acts as a think tank.”

 

The Democratic Party emphasized, "Rep. Park Soo-young will have time to consider after resigning from all his duties with responsibility for negligence through his SNS on the 16th due to the controversy over the reappointment of a prostitution-related aide." He also pointed out, "It's only been about two weeks since I said, "I will be reborn as a public figure who is cool and meticulous."

 

He continued, "Although Assemblyman Park has already proposed a bill restricting the nominations of his party in the case of a by-election being held due to sexual harassment of the head of a local government, he has been criticized over the controversy that he has shown incomprehensible tolerance toward his family members. "Rep. Park Soo-young's behavior of being tolerant once again is a typical negligence."

 

He also urged, "The power of the people, the Busan City Party should apologize to the citizens and people in relation to the person concerned and withdraw it immediately."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