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국민운동단체, 코로나 극복 합동 방역 캠페인...6~7일 저녁 시간대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8/04 [16:47]

부산시- 국민운동단체, 코로나 극복 합동 방역 캠페인...6~7일 저녁 시간대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1/08/04 [16:47]

 

▲ 박형준 부산시장이 3일 오후 수영구 백신 접종센타 현장을 방문해 격려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부산시와 국민운동단체가 코로나19 극복 합동 방역 캠페인을 오는 6~ 7일 양일에 걸쳐 저녁 시간대에 진행한다

 

이번 캠페인에는 새마을회-한국자유총연맹-바르게살기운동-청년연합회 등 4개 단체 200여 명이 참여한다. 캠페인은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와 여름 휴가철 관광객 유입에 따른 확산 위기 극복을 위해  유동 인구가 많고, 코로나 3밀(밀접.밀집.밀폐) 위험 요소가 큰 서면 번화가, 동래 번화가, 해운대해수욕장, 광안리해수욕장 등 4곳에서 진행되며, 4개 단체가 1개 지역씩 전담해 활동을 펼친다.

 

6일에는 오후 6시부터 약 2시간 동안 주말을 맞아 젊은이들이 많이 찾을 것으로 보이는 ‘서면 젊음의 거리, 동래 메가마트 인근 거리’ 등 시 내 번화가를 중심으로 바르게살기부산시협의회와 (사)부산시청년연합회 소속 회원들이 캠페인 활동을 전개한다.

 

7일에는 오후 5시부터 약 2시간 동안 여름 휴가철을 맞아 외부 관광객 유입이 많을 것으로 보이는 ‘해운대 해수욕장 및 광안리 해수욕장’을 중심으로 부산시새마을회와 한국자유총연맹부산시지부 소속 회원들이 캠페인 활동을 한다.

 

캠페인 참여자들은 시민과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방역 마스크를 나눠주며,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준수, 백신접종’ 등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방역지침 준수를 당부할 예정이다.

 

이번 캠페인은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방역지침에 따라 ‘단체별 캠페인 참여 인원 50명 이내 제한, 참여자 간 2m 거리두기 준수, 참여자 명단 작성, 발열 체크, 장갑 착용’ 등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하며 진행된다.

 

박형준 시장은 “무더운 날씨에도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방역 캠페인에 참여한 4개 국민운동단체 회원들에게 감사드린다”며, “올해 여름 코로나19 상황관리가 위기 극복의 중요한 변곡점이 될 것이고, 코로나 위기 극복은 정부나 지자체의 힘만으로는 불가능하며,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가 있어야 가능하다”고 당부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or.] 

The city of Busan and the national movement will hold a joint quarantine campaign to overcome COVID-19 over two days from the 6th to the 7th in the evening.

 

About 200 people from four groups, including Saemaeul Association, Korea Freedom Federation, Live Right Movement, and Youth Federation, will participate in this campaign. In order to overcome the crisis of spread due to the increase in the number of confirmed COVID-19 cases and the influx of tourists during the summer vacation season, the campaign is conducted in Seomyeon downtown, Dongnae downtown, Haeundae Beach, Gwangalli Beach, etc. It will be held in 4 locations, and 4 groups will be in charge of each area.

 

On the 6th, starting at 6 pm on the weekend for about 2 hours, the Busan City Council and the Busan Youth Association (company) Busan City Council and Busan City Youth Association, such as 'Seomyeon Youth Street and the street near Dongrae Mega Mart', which are expected to be visited by many young people, centering around downtown areas. Affiliated members conduct campaign activities.

 

On the 7th, the Busan Saemaeul Association and members of the Busan City Branch of the Korea Freedom Federation will conduct a campaign centered on ‘Haeundae Beach and Gwangalli Beach’, which are expected to have a large influx of external tourists during the summer vacation season from 5 pm on the 7th.

 

Campaign participants will distribute quarantine masks to citizens and tourists, and ask them to follow quarantine guidelines to overcome COVID-19, such as ‘wearing a mask, observing social distancing, and getting vaccinated’.

 

This campaign will be conducted in strict compliance with the quarantine guidelines, such as ‘limiting the number of participants in each group to less than 50 people, keeping a 2m distance between participants, creating a list of participants, checking their temperature, and wearing gloves’ in accordance with the social distancing 3-step quarantine guidelines.

 

Mayor Hyung-Jun Park said, “I would like to thank the members of the four national movement groups who participated in the quarantine campaign to overcome Corona 19 despite the hot weather. It is impossible only with the power of the government or local governments, and it is possible only with the active participation and cooperation of citizens.”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