텔레그램.가상화폐 이용해 전국에 마약류 유통.판매한 일당 49명 검거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4/04/23 [17:07]

텔레그램.가상화폐 이용해 전국에 마약류 유통.판매한 일당 49명 검거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4/04/23 [17:07]

▲ 사진은 마약류 매수.투약자들의 접촉과정/부산경찰청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텔레그램·가상화폐 등을 이용해 전국에 마약류를 유통·판매한 해외 총책 등  마약사범 49명이 붙잡혔다. 

 

부산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는 지난해 8월부터 올해 3월까지 필리핀에서 필로폰 1.7kg을 여성용품에 숨겨 국내 입국하는 수법으로, 마약류를 밀반입해 가상화폐를 받고 전국으로 마약을 유통한 총책 A씨(남, 42세), 밀반입책 5명, 판매책 27명, 구매·투약자 16명 등 마약사범 총 49명을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검거해, 이 중 17명을 구속했다.

 

경찰은 필로폰 1.2kg, 합성대마 2.3kg 등 총 4.8kg을 압수(시가 20억 상당)하고, 5,580여만 원의 기소전 몰수보전조치를 했다.

 

경찰에 따르면, 국내 송환절차를 진행하고 있는 필리핀 현지 총책 A씨는 11개 텔레그램 채널을 운영하며 마약류를 판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일당들은 운영 중인 텔레그램 채널을 통해 구매자로부터 마약 구매대금으로 가상자산을 받고, 주택가 전기단자함, 소화전 등에 숨겨진 마약류의 위치를 알려주는 수법 등으로 마약류를 유통한 것으로 드러났다.

 

▲ 사건개요도/부산경찰청  © 배종태 기자

▲ 압수품/부산경찰청  © 배종태 기자

 

경찰은 텔레그램 메시지 분석, CCTV 1,500여개를 분석하여 판매책과 배달책들을 특정해 검거했다. 아울러, 마약이 밀반입·유통되는 과정을 역추적하여 필리핀 현지 총책 A씨를 특정해 인터폴, 국정원 등과 공조하여 검거했다.

 

경찰은 마약범죄로부터 국민의 평온한 일상을 지키기 위해 SNS 등 인터넷을 통하여 비대면방식으로 이루어지는 마약류 거래 단속에 수사력을 집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또한, 경찰은 "마약류 범죄는 투약자 개인의 몸과 정신을 황폐하게 할 뿐만 아니라, 2차 범죄로 사회 안전까지 위협하는 중대범죄에 해당하므로 마약류 범죄 목격 시 적극적으로 경찰에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49 drug offenders, including an overseas leader, who distributed and sold drugs across the country using Telegram and virtual currency, were caught.

 

The Busan Police Agency's Drug Crime Investigation Unit identified Mr. A (male, male), who smuggled drugs into the country from August last year to March this year by hiding 1.7kg of Philopon from the Philippines in feminine products and distributed the drugs across the country in exchange for virtual currency. A total of 49 drug offenders, including 5 smugglers, 27 sellers, and 16 purchasers and drug users, were arrested on charges of violating the Narcotic Drugs Control Act, and 17 of them were arrested.

 

The police confiscated a total of 4.8 kg, including 1.2 kg of Philopon and 2.3 kg of synthetic marijuana (worth KRW 2 billion), and took KRW 55.8 million in pre-indictment confiscation measures.

 

According to the police, Mr. A, a local general manager in the Philippines who is undergoing repatriation procedures, was found to have sold narcotics while operating 11 Telegram channels. In addition, it was revealed that the gang received virtual assets as payment for drug purchases from buyers through an operating Telegram channel and distributed drugs by informing them of the location of drugs hidden in electrical terminal boxes and fire hydrants in residential areas.

 

The police analyzed Telegram messages and about 1,500 CCTVs to identify and arrest sales and delivery companies. In addition, the process of smuggling and distributing drugs was traced back, and the local leader in the Philippines, Mr. A, was identified and arrested in cooperation with Interpol and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The police announced that they plan to focus their investigative power on cracking down on drug transactions conducted non-face-to-face through the Internet, including SNS, in order to protect the public's peaceful daily lives from drug crimes.

 

In addition, the police said, "Drug crimes are serious crimes that not only devastate the body and mind of the person taking the drugs, but also threaten social safety as a secondary crime, so if you witness a drug crime, please actively report it to the police."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