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선변경 차량 고의 충돌, 보복운전으로 무고 등 보험 사기...처벌 받자 경찰.검사를 고소 남발

"공권력을 조롱하며 고의적으로 수사 방해"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4/04/29 [18:02]

차선변경 차량 고의 충돌, 보복운전으로 무고 등 보험 사기...처벌 받자 경찰.검사를 고소 남발

"공권력을 조롱하며 고의적으로 수사 방해"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4/04/29 [18:02]

 

▲ 경찰이 지난 1월 서울 관악구 C병원에서 B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집행하고 있다/부산경찰청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차선 변경하는 차량 등을 고의로 충돌하거나, 보복운전으로 무고하는 등 보험금을 챙기다, 보험사기로 처벌받자 경찰, 검사, 판사(벌금형 판결)를 직권남용, 허위공문서 작성 등으로 고소한 피의자들이 구속됐다. 

 

부산시경찰청은 A(남, 55) 씨와 B(남, 62) 씨를 보험사기방지특별법위반 및 무고 혐의로 구속송치했다 29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자신의 차량 앞으로 진로변경하는 차량을 고의로 충격하고, 오히려 상대 운전자를 보복운전으로 고소(무고)하여 보험금을 타내는 등 총 3회에 걸쳐 4천5백만원을 챙겼다. A씨는 보복운전으로 면허가 정지되었음에도 포르말린 등 위험물 운송 차량(24톤 탱크로리)을 총 32회에 걸쳐 8,000Km를 운전한 혐의로 지난 4월 23일 구속 송치됐다.

 

 A 씨는 2019년 11월경 경부고속도로 합류지점에서 진로를 양보해 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화가 나 상대 차량을 뒤 따라 가다가, 진로변경하는 순간 가속하여 고의로 충격하고도 상대 운전자를 보복운전으로 고소하여 보험금을 챙겼다.

또, 2022년 4월경에는 해운대에서는 맞은편 도로 상대방 차량을 가로막아 세워 시비 중에 상대 차량 바퀴에 발이 역과 된 사실이 없음에도 상해를 입었다며 치료비 등 보험금을 노렸으나, 경찰이 통화내역, 금융계좌, 블랙박스 CCTV 등 수차례 분석하는 등 면밀한 수사를 통해 보험사기로 입증됐다.

 

2020년경에는 금정구에서 발생한 교통사고를 A 씨의 보복운전으로 송치한 조사관과 기소한 검사, 판사(벌금형 판결)를 직권남용, 허위공문서 작성죄로 고소하기도했다.

 

경찰은 "A 씨는 사건(보험사기 및 보복운전 등)을 담당한 부산경찰청 수사관과 참여 수사관 2명을 직권남용 등으로 각각 고소하고, 그 고소 건을 담당한 00서 지능팀 수사관을 직무유기로 고소했다"면서 "또한, 영장실질심사 호송 시 과속으로 자신을 죽이려고 하였다며 담당 수사관 외 2명을 살인미수로 고소하는 등 총 30회에 걸쳐 경찰관 등을 고소·진정하며 수사를 장기화시키고 방해 해왔다"고 밝혔다.

 

B 씨는 장기로 차량을 렌트한 차량을 이용해, 자신의 차량 앞으로 진로변경 한 차량 때문에 급제동하여, 비접촉 사고로 다쳤다며, 구호조치 없이 도주를 하였다고 상대 차량을 뺑소니로 신고하는 방법으로 3년간 52회에 걸쳐 2억5천만원 상당의 보험금을  받은 혐의로 지난 1월 15일 구속송치 됐다. 

­

B 씨는 목발, 목보호대를 한 채 차에서 내려 상대 운전자에게 장애인 행세를 하고, 진로변경하는 차량이 위협적이었음을 부각시키기 위해 영상을 확대하여 촬영하는 등 교묘한 수법을 일삼아왔던 것으로 드러났다. 

 

▲ 자료는 '19년 11월 경부고속도로에서 A씨가 차선변경하는 차량을 고의로 충돌하기 직전의 장면 캡쳐/부산경찰청  © 배종태 기자

 

또한, 뺑소니가 안되는 것을 알면서도 뺑소니로 사고 접수하여 상대 운전자들을 무고했다. 아울러, 사건을 혐의없음으로 처리한 교통경찰관 등을 직무유기, 직권남용 등으로, 사건을 담당한 부산경찰청 수사관을 권리행사방해, 강요죄, 직권남용 등으로 고소하는 등 총 75회에 걸쳐 대검찰청 등 수사관서에 고소.진정하며 무고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진로변경 또는 차로를 약간 넘어 온 차량을 상대로 보험사기를 노리는 범행이 증가하는 추세에 따라 강력하게 대응 중"이라며 "공권력을 조롱하며 고의적으로 수사를 방해하는 악질 피의자에 대해서도 엄중한 수사와 처벌을 통해 악행이 근절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The suspects who collected insurance money by intentionally causing an accident with a vehicle that was changing lanes or falsely accusing them of retaliatory driving, and when they were punished for insurance fraud, sued the police, prosecutors, and judges (who were sentenced to fines) for abuse of power, writing false official documents, etc., were arrested.

 

The Busan Metropolitan Police Agency announced on the 29th that Mr. A (male, 55) and Mr. B (male, 62) were detained and sent on charges of violating the Special Act on Prevention of Insurance Fraud and making false accusations.

 

According to the police, Mr. A intentionally struck a vehicle that changed course in front of his vehicle, and instead sued the other driver for retaliatory driving (falsely accused) and collected insurance money, earning a total of 45 million won on three occasions.

 

Mr. A was arrested and sent on April 23 on charges of driving a vehicle (24-ton tank lorry) transporting dangerous substances such as formalin for a total of 8,000 km on a total of 32 occasions, even though his license was suspended for retaliatory driving.

 

 Around November 2019, Mr. A got angry at the Gyeongbu Expressway junction for not giving way and followed his opponent's vehicle. Even though he intentionally hit the driver by accelerating the moment the other driver changed course, he sued the other driver for retaliatory driving and collected insurance money.

.

In addition, around April 2022, in Haeundae, he blocked the other vehicle on the opposite road and sought insurance money, including medical expenses, claiming that he was injured even though his foot was not hit by the other vehicle's wheel during an argument. However, it was proven to be an insurance fraud through a thorough investigation, including police analyzing call records, financial accounts, black box CCTV, etc. several times.

 

Around 2020, He sued an investigator reported a traffic accident that occurred in Geumjeong-gu as retaliatory driving by Mr. A. and the prosecutor and judge who indicted him (who sentenced him to a fine) for abuse of power and creating false official documents.

 

The police said, "Mr. A filed a complaint against the Busan Police Agency investigator and the two participating investigators who were in charge of the case (insurance fraud and retaliatory driving, etc.) for abuse of power, etc., and accused the 00 station intelligence team investigator in charge of the complaint for dereliction of duty.

 

“In addition, he has been prolonging and interfering with the investigation by filing complaints against police officers a total of 30 times, including accusing the investigator in charge and two others of attempted murder, claiming that they tried to kill him by speeding while escorting the warrant for substantive examination.”

 

Mr. B, using a long-term rental car, suddenly braked because a car changed course in front of his car, injured him in a non-contact accident, and ran away without providing relief, reporting the other car as a hit and run 52 times over 3 years. He was arrested and sent on January 15th on charges of receiving insurance money worth 250 million won.

­

It was revealed that Mr. B had been using clever tactics, such as getting out of the car wearing crutches and a neck brace, pretending to be disabled to the other driver, and shooting an enlarged video to emphasize that the vehicle changing direction was threatening.

 

In addition, even though he knew it was not a hit and run, he reported the accident as a hit and run and made the other drivers innocent.

 

In addition, the Supreme Prosecutors' Office, etc. filed a complaint a total of 75 times, including suing the traffic police officer who dismissed the case without charges for dereliction of duty and abuse of power, and the Busan Police Agency investigator in charge of the case for obstruction of the exercise of rights, coercion, and abuse of power. He filed a complaint at the investigative office, filed a complaint, and was confirmed to be innocent.

 

The police said, "We are responding strongly to the increasing trend of crimes aimed at insurance fraud against vehicles that change course or slightly cross the lane," and added, "We are also conducting a strict investigation into malicious suspects who mock public authority and intentionally obstruct the investigation. and We will do our best to eradicate evil deeds through punishmen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