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 회장, “개인적 일 심려끼쳐 죄송..묵묵히 소임 다하겠다”

임시 SK수펙스추구협의회 개최..“SK·구성원 명예 위해서 진실 바로 잡을 것”

정민우 기자 | 기사입력 2024/06/03 [13:29]

최태원 SK 회장, “개인적 일 심려끼쳐 죄송..묵묵히 소임 다하겠다”

임시 SK수펙스추구협의회 개최..“SK·구성원 명예 위해서 진실 바로 잡을 것”

정민우 기자 | 입력 : 2024/06/03 [13:29]

▲ 최태원 SK그룹 회장    ©SK

 

 

브레이크뉴스 정민우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최근 이혼소송 항소심 판결과 관련해 구성원과 이해관계자들에게 심려를 끼친 것에 대해 사과했다.

 

최 회장은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SK서린사옥에서 열린 임시 수펙스추구협의회에 참석해 “개인적인 일로 SK 구성원과 이해관계자 모두에게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SK와 국가경제 모두에 부정적인 영향이 없도록 묵묵하게 소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수펙스추구협의회는 항소심 판결이 최 회장 개인을 넘어 그룹 가치와 역사를 심각히 훼손한 만큼, 그룹 차원의 입장 정리와 대책 논의 등이 필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 한 경영진들의 발의로 임시 소집됐다. 이날 회의에는 최창원 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을 비롯해 주요 계열사 CEO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먼저, 최 회장은 “이번 판결로 지난 71년간 쌓아온 SK 그룹 가치와 그 가치를 만들어 온 구성원들의 명예와 자부심에 큰 상처를 입어 입장 표명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고 수펙스추구협의회에 참석한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사법부 판단을 존중해야 한다는 생각에 변함이 없지만, SK가 성장해온 역사를 부정한 이번 판결에는 유감을 표하지 않을 수 없다”며 “SK와 구성원 모두의 명예를 위해서라도 반드시 진실을 바로잡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번 사안에 슬기롭게 대처하는 것 외에 엄혹한 글로벌 환경변화에 대응하며 사업 경쟁력을 제고하는 등 그룹 경영에 한층 매진하고자 한다”며 “우선 그린·바이오 등 사업은 ‘양적 성장’ 보다 내실 경영에 기반한 ‘질적 성장’을 추구하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계속해서 “반도체 등 디지털 사업 확장을 통해 ‘AI 리더십’을 확보하는 것도 중요하다”며 “그룹 DNA인 SKMS 정신을 바탕으로 고객에게 사랑받고, 대한민국 사회에 기여하는 모습을 보여주자”고 덧붙였다.

 

최 회장은 CEO들에게 “우리 구성원의 행복 증진을 위해서 모두 함께 따뜻한 마음을 모으자”며 “저부터 맨 앞에 서서 솔선수범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이날 회의에서 CEO들은 최근 법원 판결이 SK그룹이 국가경제 발전에 기여하고, 글로벌 시장에서 주목받는 기업으로 성장해온 역사를 훼손했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일부 CEO는 SK의 이동통신사업 진출 과정에 과거 정부의 특혜가 있었다는 취지의 판결과 관련해 “노태우 정부 당시 압도적인 점수로 제2이동통신 사업권을 따고도 정부의 압력 때문에 일주일만에 사업권을 반납한 것은 역사적 사실이고, 직접 경험한 일이기도 하다”고 이의를 제기했다. 

 

CEO들은 “김영삼 정부 출범 이후 어렵게 한국이동통신을 인수해 이동통신사업에 진출했는데 마치 정경유착이나 부정한 자금으로 SK가 성장한 것처럼 곡해한 법원 판단에 참담한 심정”이라는 입장을 밝히고, 앞으로 진실 규명과 명예 회복을 위해 결연히 대처하기로 뜻을 모았다.

 

또한, SK 경영진들은 판결 이후 구성원과 주주, 투자자, 협력사 등 이해관계자들의 반응과 향후 경영에 미칠 파장 등을 점검하고 대응책 등을 논의했다. CEO들은 우선 구성원들이 동요하지 않고 안정적으로 업무에 전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자는 데 의견을 모았다. 외부 이해관계자들이 SK 경영 안정성을 우려하지 않도록 적극 소통하며 한층 돈독한 신뢰관계를 맺을 수 있도록 노력하기로 했다.

 

최창원 의장은 “우리 CEO들부터 솔선수범하며 흔들림 없이 본연의 업무에 충실하고, 기업 가치 및 사업 경쟁력 제고를 위한 노력을 평소와 다름없이 계속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한편, 수펙스추구협의회는 SK 고유의 SKMS 경영철학과 ‘따로 또 같이’ 문화에 기반한 그룹 최고협의기구로 최창원 의장을 비롯한 주요 계열사 CEO들이 매월 1회 모여 그룹 차원의 공동 현안 등을 논의하는 자리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K Chairman Chey Tae-won, “I’m sorry for causing concern about my personal matters… I will quietly fulfill my duties.”

 

Break News Reporter Jeong Min-woo= SK Group Chairman Chey Tae-won apologized for causing concern to members and stakeholders regarding the recent divorce suit appeal court ruling.

 

Chairman Choi attended the temporary Supex Pursuit Council held at the SK Seorin office building in Jongno-gu, Seoul on the morning of the 3rd and said, “I am sorry for causing concern to all SK members and stakeholders due to a personal matter,” and added, “I will remain silent to avoid any negative impact on both SK and the national economy.” “I will do my duty,” he said.

 

On this day, the Supex Pursuit Council was convened temporarily at the initiative of executives who shared the recognition that the appeal court ruling seriously damaged the group's value and history beyond Chairman Choi's personal life, and that it was necessary to organize the group's position and discuss countermeasures. About 20 people attended the meeting, including Choi Chang-won, chairman of the Supex Pursuit Council, and CEOs of major affiliates.

 

First, Chairman Choi explained the reason for attending the Supex Pursuit Council, saying, “This ruling deeply hurt the SK Group value that has been built over the past 71 years and the honor and pride of the members who have created that value, so I thought it was necessary to express my position.” explained.

 

He continued, “I remain unchanged in my belief that the judiciary’s judgment must be respected, but I cannot help but express regret over this ruling, which denies SK’s history of growth,” and added, “We will definitely set the truth straight for the sake of the honor of SK and all of its members.” did.

 

In addition, “In addition to wisely responding to this issue, we plan to further focus on group management by responding to severe global environmental changes and improving business competitiveness,” he said. “First of all, businesses such as green and bio are focused on substantial management rather than ‘quantitative growth.’ “We will pursue ‘qualitative growth’ based on quality,” he explained.

 

He continued, “It is also important to secure ‘AI leadership’ through the expansion of digital businesses such as semiconductors,” and added, “Based on the SKMS spirit, which is the group’s DNA, let’s show that we are loved by customers and contribute to Korean society.”

 

Chairman Choi told the CEOs, “Let’s all gather warm hearts together to improve the happiness of our members,” and added, “I will stand at the front and lead by example.”

 

At the meeting, the CEOs shared the same view that the recent court ruling damaged SK Group's history of contributing to the development of the national economy and growing into a company that attracts attention in the global market and discussed response plans.

 

Regarding the ruling that there were past government preferences in SK's entry into the mobile communication business, some CEOs said, “During the Roh Tae-woo administration, even though it won the second mobile communication business license with an overwhelming score, it returned the business license after a week due to government pressure. He objected, saying, “It is a historical fact and something I have personally experienced.”

 

The CEOs expressed their position, saying, “After the inauguration of the Kim Young-sam administration, we had a difficult time acquiring Korea Mobile Communications and entered the mobile communications business, but we are devastated by the court’s judgment that misinterpreted it as if SK grew through collusion between politics and business or illicit funds.” They will continue to uncover the truth and restore their reputation. We agreed to take resolute action for this purpose.

 

In addition, SK executives reviewed the reactions of stakeholders such as members, shareholders, investors, and partners after the ruling, the impact it would have on future management, and discussed countermeasures. The CEOs agreed that first of all, they should do their best to ensure that members can focus on their work stably without being agitated. We decided to actively communicate with external stakeholders so that they do not have concerns about the stability of SK's management and strive to build a stronger relationship of trust.

 

Chairman Choi Chang-won asked, “Let us lead by example, starting with our CEOs, be faithful to our original work without wavering, and continue our efforts to improve corporate value and business competitiveness as usual.”

 

Meanwhile, the Supex Pursuit Council is the group's highest consultative body based on SK's unique SKMS management philosophy and 'separately yet together' culture. It is a meeting where CEOs of major affiliates, including Chairman Choi Chang-won, meet once a month to discuss common issues at the group level.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