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바다부산 캔들라이트 콘서트' 7일 개최...야간관광 특화지역 용두산공원, 전석 무료

바이올린, 비올라, 첼로 현악 4중주 '앙상블 톤즈'.. 65분간 연주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4/06/04 [20:33]

'별바다부산 캔들라이트 콘서트' 7일 개최...야간관광 특화지역 용두산공원, 전석 무료

바이올린, 비올라, 첼로 현악 4중주 '앙상블 톤즈'.. 65분간 연주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4/06/04 [20:33]

▲ '별바다부산 캔들라이트 콘서트' 포스터/부산시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별바다부산 캔들라이트 콘서트'가  7일 오후 8시 용두산공원 종각 옆 야외무대에서 개최된다.

 

이날 공연은 바이올린과 비올라, 첼로로 구성된 현악 4중주 '앙상블 톤즈'가 대중들에게 친숙한 명곡 약 10여 곡을 선보이며, 약 65분간 진행된다. 

 

▲겨울왕국 OST인 <Love Is Open Door>을 시작으로 ▲디즈니 만화 영화(애니메이션) 알라딘 OST <A Whole New World> ▲영화 여인의 향기 OST ▲비발디의 여름3악장 등 다양한 장르의 친숙한 명곡 12곡을 연주한다.

 

이번 공연은 문화체육관광부 공모로 선정된 부산, 대전, 인천, 강릉, 공주, 상주, 여수, 전주, 진주, 통영 10개의 야간관광 특화도시를 순회하며 차례로 개최된다. 지난해를 시작으로 올해 두 번째 개최되는 이번 행사는 특별한 장소에서 수많은 촛불을 밝히며 공연을 진행하는 캔들라이트 공연 전문 기업 ‘Fever’사의 독창적 공연이다.

 

이번 공연은 전세계에서 유료로 판매되고 있는 'Fever'사의 독창적 캔들라이트 콘서트와 내용은 동일하나, 전석 무료로 별도의 티켓 없이 현장에서 선착순 입장으로 관람할 수 있다.

  

아울러, 관람객들은 연주가 끝난 뒤 수천 개의 촛불과 용두산공원 종각을 배경으로 촬영을 즐길 수 있다. 만족도 조사를 마친 관람객에게 선착순으로 엘이디(LED) 장미꽃을 제공한다.

 

한편, '용두산공원'은 시 야간관광 특화도시 조성사업의 핵심 권역으로, 7월부터 이곳에서 용두산공원 나이트 팝업, 원도심 나이트 도슨트 투어 등 다양한 야간 콘텐츠가 펼쳐질 예정이다.

 

용두산공원은 이미 작년 한 해 용두산공원 나이트 팝업 운영을 통해 엠지(MZ)세대 관광객들에게 부산의 새로운 명소로 각인되고 있다.

 

올해 초 미디어아트와 확장 가상 세계(메타버스) 등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다채로운 부산의 이미지를 표현하며 환상적인 야경을 전시하고 있다.

  

자세한 일정 및 행사 내용은 부산관광포털 비짓부산 누리집(www.visitbusan.net/index.do) 또는 시 야간관광 전용 채널(@starry_night_busan)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The Star Sea Busan Candle Light Concert will be held on the outdoor stage next to Yongdusan Park Jonggak on the 7th.

 

The performance is a string quartet composed of violin, viola and cello, ensemble Tons, which will be used for about 10 masterpieces that are familiar to the public.

 

▲ Beginning with <LOVE IS Open Door>, a winter kingdom, ▲ Disney Manga Movie (Animation) Aladdin OST <a Whole New World> ▲ Film Women's Fragrance OST Play.

 

This performance will be held in order to tour the 10 night tourism specialty cities of Busan, Daejeon, Incheon, Gangneung, Gongju, Sangju, Yeosu, Jeonju, Jinju, and Tongyeong. The event, which will be held for the second time, starting last year, is a unique performance of 'FEVER', a candlelight performance company that performs a lot of candles in a special place.

 

The performance is the same as the original candlelight concert of 'FEVER', which is sold for a fee all over the world, but can be seen on a first -come, first -served basis without a separate ticket for all seats.

 

In addition, visitors can enjoy shooting in the background of thousands of candles and Yongdusan Park Jonggak after the performance. Visitors who have completed the satisfaction survey will provide LED roses on a first -come, first -served basis.

 

Meanwhile, 'Yongdusan Park' is a core area of ​​the city's night tourism -specific city creation project, and from July, various night contents such as Yongdusan Park Night Popup and original city Night Dawson Tour will be unfolded.

 

Yongdusan Park has already been imprinted as a new attraction in Busan for MZ generation tourists through the Yongdusan Park night pop -up last year.

 

Earlier this year, the company exhibits fantastic night views by expressing various images of Busan by utilizing digital technologies such as media art and expansion virtual world (methus).

 

Details and events can be found on the Busan Tourism Portal Busan Nuri House (www.visitbusan.net/index.do) or night tourism channel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