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장관회의 개최 "R&D 예타 조사 전면 폐지…‘사전 전문검토’ 등 도입"

‘대형 국가연구개발사업 투자·관리 시스템 혁신방안’ 최종 의결...1000억 원 이상 사업 민간 전문가 중심의 ‘사전 전문검토’ 실시, 1000억 원 미만은 일반적 예산편성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4/06/04 [17:57]

경제장관회의 개최 "R&D 예타 조사 전면 폐지…‘사전 전문검토’ 등 도입"

‘대형 국가연구개발사업 투자·관리 시스템 혁신방안’ 최종 의결...1000억 원 이상 사업 민간 전문가 중심의 ‘사전 전문검토’ 실시, 1000억 원 미만은 일반적 예산편성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4/06/04 [17:57]
  •  

▲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6월 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물가관계장관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기재부.     ©배종태 기자

 

정부는 R&D 예비타당성 조사를 폐지하는 등 2024년을 '선도형 R&D로의 대전환 원년'으로 삼고 R&D 재정투자 시스템을 개편할 방침이다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4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열고 기업 성장사다리 구축방안, 수출여건 점검 및 추가 지원방안, 연구개발 예산 시스템 주요 제도개편 방안, 기술료 제도개선 방안 등을 논의했다.

 

최 부총리는 모두 발언을 통해 "R&D 예비타당성 조사를 폐지하여 골든타임을 확보하고, 보완 절차를 마련해 재정낭비와 사업 부실화를 방지하겠다"고 밝혔다.

.

또한, "R&D 일몰제를 폐지하여 부처의 고유 임무와 장기연구를 안정적으로 지원하고, 정부납부 기술료율을 현행 대비 절반 수준으로 낮춰 기업의 부담을 줄이고 도전적 R&D 참여를 촉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자리에는 교육·과기·행안·농식품·산업·복지·환경·고용·국토·해수·중기부, 국조실, 공정·금융위 등 장·차관들이 참석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연구개발(R&D) 예비타당성조사 제도를 전면 폐지하고 1000억 원 이상 연구형 R&D 사업은 민간 전문가 중심의 ‘사전 전문검토’를 실시한다.

 

또한 1000억 원 미만의 모든 신규 R&D 사업은 일반적인 예산편성 과정을 통해 사업을 추진하는데, 이 경우 500억 원~1000억 원 규모의 신규사업 착수는 예타 폐지 전보다 약 2년 이상 단축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1000억 원 이상의 연구장비 도입이나 체계개발 사업 등은 내실 있는 사업 추진과 재정건전성 확보에 초점을 맞춰 사업 유형과 관리 난이도에 따라 차별화된 절차를 적용하는 맞춤형 심사제도를 도입하기로 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기획재정부는 이같은 내용의 ‘대형 국가연구개발사업 투자·관리 시스템 혁신방안’을 제 8회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심의회의에서 최종 의결했다고 4일 밝혔다.

 

▲ 대형 국가연구개발사업 투자관리 시스템 혁신방안  

 

한편 이번 내용은 지난 5월 17일 2024년도 국가재정전략회의에서 발표한 ‘연구개발 예비타당성조사(이하 ‘예타’) 폐지’에 대한 세부 추진방안이다.

 

예타 제도는 대규모 국가재정 투자 전에 사전타당성을 검증하기 위해 1999년에 도입된 이래 R&D 분야는 2008년부터 예타 대상에 포함됐다.

 

이어 2018년부터는 과기정통부가 R&D 예타 제도의 운영을 위탁받아 기술변화에 신속히 대응해야 하는 R&D의 특수성을 고려해 경제성 비중축소, 패스트트랙 도입 등 유연성과 신속성 확보를 위한 제도 개선 노력을 지속해왔다.

 

그럼에도 기획부터 예타 통과까지 평균 3년 이상이 소요되며, 신속성과 창의·도전성이 요구되는 R&D와 예타제도 간 괴리로 연구 현장에서는 예타 제도의 근본적인 개선을 지속적으로 요구해왔다.

 

특히 지난 4월 25일 제6회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전원회의에서 연구자들이 예타 폐지를 건의한 이후 국가재정전략회의에서는 R&D 분야의 예타 폐지 방침을 확정한 바, 세부 추진사항들을 이번 방안에 반영했다.

 

이에 1000억 원 이상의 기초·원천연구, 국제공동연구 등 연구형 R&D 사업은 짧은 예산 심의기간 중 심도 있는 검토가 어려운 점을 감안해 예산요구 전년도 10월에 사업추진 계획을 미리 제출받아 민간 전문가 중심의 사전 전문검토를 실시한다.

 

또한 기존 예타 제도와 같은 신규 R&D 사업의 당락 결정이 아닌 기획 완성도를 제고하는 방향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전문검토 결과는 이듬해 3월에 각 부처에 통보하고, 각 부처는 이를 바탕으로 기획을 보완해 차년도 예산을 요구하게 된다.

 

1000억 원 이상 중 별도 기술개발이 필요 없고 사업관리도가 낮은 단순 연구장비 도입사업 등은 필요성·활용계획·추진전략 중심으로 사업기본계획을 수립하고 이를 심사해 신속하게 사업추진 여부를 결정한다.

 

기술개발이 수반되며 사업관리 난이도가 높은 입자 가속기 등의 대형 연구시설구축, 위성·발사체 등의 체계개발사업은 추진 필요성 검토를 통해 구축 여부를 결정한다.

 

이 경우 기본계획심사와 사업 준비정도 검토를 통해 사업착수 여부 및 예산투자 규모를 결정하는 추진계획심사를 단계적으로 실시한다.

 

대규모 예산투자의 위험성을 낮추기 위해 연구시설구축/체계개발에 필요한 선행기술개발은 기본계획 수립 전에 별도의 연구형 R&D로 나누어 먼저 추진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한편 전문검토나 추진계획심사 결과는 예산요구 전인 3월에 통보하는데, 각 부처에서는 4월말까지 모든 R&D사업을 지출한도 내에서 부처 우선순위에 따라 자율적으로 조정한다.

 

이에 차년도 예산요구를 하도록 함으로써 재정건전성을 높이고 각 부처의 책임성도 강화할 계획이다.

 

매년 혁신본부와 기재부의 예산심의 단계에서도 사업수행 건전성을 지속 점검·관리할 예정이며 이 과정에서 문제가 발견된 사업은 특정평가 등을 통해 지속여부, 적정규모 등을 검토하고 문제 사업은 종료시키는 등 사후관리도 강화할 방침이다.

 

이종호 과기정통부 장관은 “이번 R&D 예타 폐지가 실제 적용되기 위해서는 국가재정법 개정이 선행되어야 하는 바, 글로벌 기술 경쟁에서 뒤처지지 않도록 국회에서 초당적인 지원을 해달라”고 부탁했다.

 

이어 “법 개정 전까지는 기존 예타보다 단축된 패스트 트랙(Fast Track), 혁신·도전형 R&D 사업들에 대한 예타 면제범위 확대 등을 통해 국가 정책적으로 추진해야 하는 R&D 사업들이 신속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Economic Ministers' Meeting "Abolition of R & D Survey All the abolition of the R & D Survey…" Preliminary Expert Review "

'Large national R & D project investment and management system innovation plan' final decision ... 'Preliminary review' centered on private experts centered on more than 100 billion won, less than 100 billion won is reduced by about 2 years.

Reporter Bae Jong -tae | Article input 2024/06/04 [17:57]

 

▲ Deputy Prime Minister and Minister of Strategy and Finance presided over the 'Price Minister's Meeting' held at the Seoul Government Complex in Jongno -gu, Seoul on June 4th. © Bae Jong -tae Reporter

 

The government plans to reorganize the R & D financial investment system by using 2024 as 'the first year of large -scale conversion to leading R & D', including abolishing the R & D preliminary feasibility study.

 

Deputy Prime Minister Choi Sang -mok and Minister of Strategy and Finance held a ministers' meeting at the Government Complex Sejong on the 4th of the morning. Discussed rooms.

 

The deputy prime minister said in a remarks, "We will abolish the R & D preliminary feasibility study to secure golden time and prepare for the complementary process to prevent financial waste and business insolvency."

 

In addition, "We will abolish the R & D sunset system to stably support the ministry's own duties and long -term research, and reduce the burden on the company and promote challenging R & D by reducing the government's payment technology rate to half compared to the current current level." This is attended by general and deputy ministers such as education, taps, administration, agri -food, industry, welfare, environment, employment, land, seawater, mid -term, national office, fair and finance committee.

 

As a result, the government will abolish the R & D preliminary feasibility study system, and the R & D project of more than 100 billion won will be conducted in a “pre -expert review” centered on private experts.

 

In addition, all new R & D projects of less than 100 billion won are promoted through the general budgeting process, which in this case, the start of new projects of 50 billion to 100 billion won can be reduced by more than two years before the abolition. .

 

The introduction of research equipment and system development projects of more than 100 billion won will focus on the promotion of solid projects and securing fiscal soundness, and will introduce a customized screening system that applies differentiated procedures according to the type and difficulty of management.

 

The Ministry of Science and ICT and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announced on April 4 that they had finalized the “large national research and development project investment and management system innovation plan” at the 8th National Science and Technology Advisory Council.

 

Meanwhile, this is a detailed plan for the abolition of the R & D Preliminary Feasibility Survey (hereinafter referred to as 'Yeta') announced at the National Fiscal Strategy Conference on May 17.

 

Since its introduction in 1999 to verify its feasibility before large -scale national financial investment, R & D has been included in the Grand Prize since 2008.

 

Since 2018, the Ministry of Science and Technology has been continuing its efforts to improve the system to secure flexibility and rapidity, such as economic reduction and fast track introduction, considering the specificity of R & D, which has been entrusted with the operation of the R & D system and responded quickly to technology changes.

 

Nevertheless, it takes more than three years from planning to passing, and has continuously demanded the fundamental improvement of the Yeta system in the research site due to the gap between R & D and Yeta system, which requires speed and creativity.

 

In particular, after the researchers suggested the abolition of the 6th National Science and Technology Advisory Council on April 25, the National Finance Strategy Conference confirmed the policy of abolition of the R & D field, reflecting the details in this plan. .

 

Therefore, research -type R & D projects such as basic and source research and international joint research of more than 100 billion won are difficult to review during the short budget deliberation period, and the project promotion plan in advance in October year, the private expert centered. Professional review is conducted.

 

In addition, it will be promoted in order to enhance the completion of the planning rather than the new R & D project, such as the existing system.

 

The results of the professional review will be notified to each ministry in March of the following year, and each department will complement the plan and demand the next year's budget.

 

The introduction of simple research equipment, which does not require a separate technology development and low business management of more than 100 billion won, will establish a basic project based on the necessity, utilization plan, and promotion strategy, and review them to determine whether the project is promoted quickly.

 

The establishment of large research facilities such as particle accelerators, which are accompanied by technology development and the difficulty of business management, and system development projects such as satellite and projectiles will be determined by reviewing the necessity of promotion.

 

In this case, through the review of the basic plan and the preparation of the project, the project will be conducted in stages to determine whether the project is initiated and the budget investment size is determined.

 

In order to reduce the risk of large -scale budget investment, the development of prior technologies necessary for the development/system development of research facilities will be divided into separate research R & D before establishing the basic plan.

 

On the other hand, the results of the professional review and planning plan are notified in March, which is a budget request, and each ministry will autonomously adjust all R & D projects by the end of April.

 

Therefore, the company plans to increase financial soundness and strengthen the responsibility of each ministry. Each year, the company will continue to check and manage the performance of the project performance at the stage of the budget deliberation of the Innovation Headquarters and the Ministry. It will also strengthen follow -up management.

 

Lee Jong -ho, Minister of Information and Technology, said, “In order for the abolition of R & D to be applied, the National Finance Law should be preceded.

 

“Before the revision of the law, we will be able to quickly promote R & D projects that need to be promoted by national policy through the expansion of the Fast Track and the Innovation and Challenge R & D projects. "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