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의회, 제321회 정례회 개회...부산시.교육청 예결안 및 추가경정 예산안 심의 승인

시의원 12명 5분자유발언, 시의 대책 마련 촉구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4/06/05 [07:08]

부산시의회, 제321회 정례회 개회...부산시.교육청 예결안 및 추가경정 예산안 심의 승인

시의원 12명 5분자유발언, 시의 대책 마련 촉구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4/06/05 [07:08]

 

▲ 부산시의회가 4일 오전 열린 정례회 본회의에서 국민의레를 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부산시의회가 4일~ 18일 제321회 정례회를 개회하고, 예산결산안과 추경예산안을 심사한다.

 

이번 정례회에서 시의회는 부산시와 교육청에 대한 2023회계연도 세입·세출결산안과 2024년도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을 심사·승인하는 등 조례안 41건, 동의안 22건, 예산안 4건, 승인안 6건, 의견청취안 6건 등 79건의 안건을 처리할 예정이다.

 

부산시는 2024년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에 본예산 대비 1조2627억원 늘어난 규모로 시민행복도시 완성도와 도시 전반 역량 제고 등에 주안점을 두고, 대중교통 통합할인제 396억원, 지역의료 역량 강화 198억원, 아이 키우기 좋은 부산 174억원 등을 배정했다.

 

부산시교육청의 추가경정예산안은 본예산 대비 1,790억원 늘어난 규모로 부산형 늘봄학교 관련 사업에 241억원을 비롯해 교육발전특구와 연계한 부산발 공교육 체인지 실현을 위한 예산안을 편성했다.

시의회는 이날 오전 1차 본회의를 열고 2024년도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 제출에 따른 시장과 교육감의 제안설명을 듣고, 12명의 의원이 5분 자유발언에 나서 시정 및 교육행정 현안에 대한 문제점을 제기하고 대책을 촉구했다. 

 

전원석(복지환경) 시의원은 "2030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우리의 노력이 부족했나?를 주제로 "후회없이 노력한 만큼 진정한 반성도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송상조(복지환경) 시의원은 "구덕운동장 재개발에 시민들의 목소리를 담아야 한다"며 "시민의 의견 수렴도 없이 체육공원을 없애고 아파트를 짓는 게 최선인가"라고 질타했다.

 

서국보(해양도시안전) 의원은 '사회복지사의 처우와 근무환경 개선책' 마련을 촉구했다. 그는 "사회복지 욕구 및 사업의 다양화, 사회복지 시설의 확대 등에 따른 종사자의 처우개선 문제는 지속적으로 제기되어 왔디"면서 "최근 조사에 따르면, 사회복지사 61.3%가  폭력을 경험하고, 부산의 경우, 월평균 56시간 무급노동을 경험하고 있음에도 보건복지부 인건비 가이드라인 미준수, 지역 간 종사자 수당의 편차 등 처우가 열악한 실정"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그는 사회복지 종사자들의 단계적, 현실적인 처우개선책 마련을 요구했다.

 

김창석(교육위) 시의원은 '공유재산 관리 부서의 분산, 재산 손실을 막을 검증·관리시스템은 작동 관리 강화방안 마련을 촉구했다.

 

김 의원은 "공유재산의 98%인 행정재산의 관리 부서 분산으로 변상금 체납 관리 문제, 기부채납 이행 절차의 적시성 문제 등을 해결할 사전·사후 관리 강화 방안 마련이 필요하다"며 "공유재산 주요 현황에 대한 대시민 공개 자료의 현행화 및 정보 파악의 용이성·가독성 등을 고려한 시민 중심의 정보 제공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김재운(건설교통) 의원은 '교차로 우회전 사고예방'을 위한 근원적인 해결방안을 주장했다. 김 의원은 "최근 3년간 우회전 차량에 의한 교통사고는 총 56,730건이며 그 중 사망자는 406명이다. 국토부에서 발표한 ‘2024년 교통사고 사망자  감소 대책’에는 우회전 신호등 설치가 포함 되어 있으며, 서울 영등포는 우회전 보행자 주의표지판과 사각지대 알리미 등을 설치해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안전시설을 강화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에 부산시도 시민들이 교통사고로부터 안전하게 보호받을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나가는 데  앞장서고 부산경찰청 및 구·군과 협의하여 사각지대 또는 우회전 사고 예방을 위한 신기술 도입과 시설 보강 등을 적극적으로 추진하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황석칠(기획재경) 의원은 '부산형 간병사 시스템을 구축을 주장했다. 황 의원은 "간병사들은 맞벌이 등 다양한 사정으로 환자를 돌보기 어려운 상황에 있는 가족들을 비롯하여 국민을 부양할 의무가 있는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입장에서는 정말 중요하고 의미있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초고령화 사회의 진입과 더불어 간병사에 대한 수요는 급증하고 있으나, 각 진료과별 환자에 맞게 간병할 수 있는 표준화된 교육시스템의 부재와 제대로 된 교육을 받은 간병사 급이 미비하여 양질의 간병서비스가 제공 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의료기관에서 폭넓게 이용되고 있는 간병사제도를 공적 제도권 안으로 유입해 각종 사건·사고를 예방하고, 간병사와 피간병사의 인권보호와 처우개선을 위한 시스템 구축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한편, 5~ 11일까지 각 상임위원회에서는 부산시와 교육청에 대한 2023년 회계연도 세입·세출결산안, 2024년도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 조례안, 동의안 및  의견청취안 등 일반안건을 심사한다.

 

13~ 17일까지는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상임위원회의 예비심사를 거친 2023회계연도 세입·세출결산안과 2024년도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에 대한 종합심사를 한다.

 

18일에는 2차 본회의를 열어 각 상임위원회에서 심사한 일반 안건과 2023회계연도 세입·세출결산안과 2024년도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을 최종 의결하고 의원들의 5분 자유발언을 끝으로 정례회를 폐회한다.

 

차기 회기 제322회 임시회는 다음달 1일(월) 하루 일정으로 열린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The Busan Metropolitan City Council will hold its 321st regular session from the 4th to the 18th and review the budget settlement plan and supplementary budget plan.

 

At this regular meeting, the city council reviewed and approved the 2023 fiscal year revenue and expenditure settlement plan and the 2024 first supplementary budget for Busan City and the Office of Education, including 41 ordinance bills, 22 consent bills, 4 budget bills, 6 approval bills, and hearing opinions. We plan to handle 79 agenda items, including 6 proposals.

 

In the first supplementary budget for 2024, Busan City will focus on completing the city of happiness for citizens and improving overall city capabilities with an increase of KRW 1.2627 trillion compared to the main budget, including KRW 39.6 billion for an integrated public transportation discount system, KRW 19.8 billion for strengthening local medical capabilities, and KRW 19.8 billion for child care. 17.4 billion won was allocated to Busan, which is a good place to grow.

 

The Busan Metropolitan Office of Education's supplementary budget plan is an increase of 179 billion won compared to the main budget, and includes 24.1 billion won for projects related to Busan-type Neulbom School, as well as a budget plan to realize changes in public education from Busan in connection with the special educational development zone.

.

The city council held the first plenary session of Ozan on this day and listened to the mayor and superintendent of education explaining the proposals following the submission of the first supplementary budget for 2024. Twelve members gave free speech for five minutes and raised issues on current issues in municipal administration and education administration. Measures were urged.

 

City Councilor Won-seok Jeon (Welfare and Environment) pointed out, “Were our efforts to host the 2030 World Expo insufficient?” and pointed out, “As much as we made efforts without regrets, we also need true reflection.”

 

City councilor Song Sang-jo (Welfare and Environment) said, “Citizens’ voices should be included in the redevelopment of Gudeok Stadium,” and criticized, “Is it best to eliminate the sports park and build apartments without collecting citizens’ opinions?”

 

City councilor Seo Guk-bo (Marine City Safety) called for the establishment of ‘measures to improve the treatment and working environment of social workers.’

 

“The issue of improving the treatment of workers due to the diversification of social welfare needs and projects and the expansion of social welfare facilities has been continuously raised,” and added, “According to a recent survey, 61.3% of social workers experience violence, and in the case of Busan, “Even though they are experiencing an average of 56 hours of unpaid work per month, their treatment is poor, including non-compliance with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s labor cost guidelines and differences in employee allowances between regions,” he pointed out. At the same time, he called for a step-by-step and realistic plan to improve the treatment of social welfare workers.

 

City Councilor Kim Chang-seok (Education Committee) urged the establishment of a plan to strengthen the operational management of the verification and management system to prevent the dispersion of public property management departments and property loss.

 

City councilor Kim said, “With the decentralization of management departments for administrative property, which is 98% of public property, it is necessary to prepare a plan to strengthen pre- and post-management to solve problems such as management of arrears of compensation and timeliness of donation payment implementation procedures, etc.” He argued, “It is necessary to update public data on citizens and provide citizen-centered information that takes into account ease of understanding and readability of information.”

 

City councilor Kim Jae-woon (Construction and Transportation) argued for a fundamental solution to ‘prevent right turn accidents at intersections.’

 

"Over the past three years, there have been a total of 56,730 traffic accidents caused by right-turning vehicles, of which 406 people have died. The '2024 Traffic Accident Death Reduction Measures' announced by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includes the installation of right-turn traffic lights in Seoul. “Yeongdeungpo has strengthened safety facilities to prevent traffic accidents by installing right-turn pedestrian caution signs and blind spot warnings,” he explained.

 

“Accordingly, Busan City should also take the lead in creating an environment where citizens can be safely protected from traffic accidents and actively promote the introduction of new technologies and facility reinforcement to prevent blind spot or right turn accidents in consultation with the Busan Police Agency and districts and counties.” "he urged.

 

City councilor Hwang Seok-chil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argued for the establishment of a Busan-type caregiver system. he emphasized, “It is a truly important and meaningful task for the government and local governments, which have an obligation to support the people, including their families, who are in situations where it is difficult for nurses to care for patients due to various reasons, such as dual income.”

 

He continued, "With the entry of a super-aging society, the demand for caregivers is rapidly increasing, but quality nursing services are lacking due to the absence of a standardized education system that can provide care tailored to patients in each department and the lack of properly trained caregivers. It is not being provided,” 

 

At the same time, he urged, "It is necessary to introduce the caregiver system, which is widely used in medical institutions, into the public system to prevent various incidents and accidents, and to establish a system to protect the human rights of caregivers and caregivers and improve treatment."

 

Meanwhile, from the 5th to the 11th, each standing committee will review general agenda items such as the 2023 fiscal year revenue and expenditure settlement plan for Busan City and the Office of Education, the 1st supplementary budget for 2024, ordinance bills, consent bills, and opinion hearing bills.

 

From the 13th to the 17th, the Budget Settlement Special Committee will conduct a comprehensive review of the 2023 fiscal year revenue and expenditure settlement plan and the 2024 first supplementary budget plan that has undergone preliminary review by the standing committee.

 

On the 18th, the second plenary session will be held to finalize the general agenda reviewed by each standing committee, the 2023 fiscal year revenue and expenditure settlement plan, and the 2024 first supplementary budget plan, and the regular meeting will be closed after 5 minutes of free speech by members. .

 

The next session, the 322nd Extraordinary Session, is scheduled for one day on Monday, July 1.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