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국민 지키기 위해 무도한 민주당과 맞서 싸우겠다"

장동혁 국민의힘 원내수석대변인 "민주당은 민심 아닌 '명심'에 진심"

임국정 기자 | 기사입력 2024/06/10 [11:25]

국민의힘 "국민 지키기 위해 무도한 민주당과 맞서 싸우겠다"

장동혁 국민의힘 원내수석대변인 "민주당은 민심 아닌 '명심'에 진심"

임국정 기자 | 입력 : 2024/06/10 [11:25]

▲ 장동혁 국민의힘 원내수석대변인. 2022.11.06.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임국정 기자 = 국민의힘이 10일 "민생을 챙기고 국민을 지키기 위해 무도한 더불어민주당과 맞서 싸우겠다"라고 밝혔다.

 

장동혁 국민의힘 원내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사법 리스크가 현실로 다가올수록 민주당의 막무가내식 의회 독주는 22대 국회의 기본값이 될 것이다. 민주당은 민심이 아니라 '명심'(이 대표의 의중)에 진심이기 때문"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장 원내수석대변인은 '쌍방울 불법 대북 송금' 의혹과 관련해 이 대표가 경기도지사 재직 당시 경기도 평화부지사를 지낸 이화영 씨에게 지난 7일 1심 판결에서 징역 9년 6월의 중형이 선고되자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민주당에서 무리하게 검사 탄핵을 강행하고, 거짓 '검찰 회유' 주장까지 하면서 수사를 방해하기 위해 안간힘을 썼던 이유가 분명해졌다"라고 했다.

 

이어 "이 대표가 이 사건과 무관하다면 민주당의 집요한 수사 방해 행위를 도무지 납득하기 어렵다"라며 "자신을 지키기 위해서라면 아무리 가까운 사람이라도 단칼에 '모른다'고 외면하는 이 대표가 오로지 이 전 부지사를 지키자고 수사 방해를 했을 리 만무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장 원내수석대변인은 "이제 국민들은 민주당이 법사위원장과 운영위원장까지 독식하며 막가파식으로 상임위 구성을 밀어붙이는 이유를 또렷이 알게 됐다"라며 "오직 '이재명 방탄'이다. 민심은 철저히 외면하고 오로지 명심만 살피는 돌격대를 상임위원장으로 내정한 이유도 마찬가지"라고 비판했다.

 

redsummer@kakao.com

 

#국민의힘 #장동혁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이화영 #쌍방울대북송금의혹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eople Power Party "We will fight against the ruthless Democratic Party to protect the people"

People Power Party Senior Spokesperson Jang Dong-hyuk said, “The Democratic Party is serious about ‘the hearts of the people,’ not the public sentiment.”

 

Break News Reporter Lim Guk-jeong = The People Power Party announced on the 10th, "We will fight against the ruthless Democratic Party of Korea to take care of the people's livelihood and protect the people."

 

Jang Dong-hyuk, senior floor spokesperson for the People Power Party, said in a comment on the day, "As the judicial risk of Lee Jae-myung (Democratic Party) leader becomes more real, the Democratic Party's reckless dominance of the National Assembly will become the default for the 22nd National Assembly. The Democratic Party is based not on public sentiment, but on 'mind.' “It is because I am sincere in (CEO Lee’s intentions),” he said.

 

Senior Spokesperson Jang made this claim in connection with the suspicion of 'Ssangbangwool's illegal remittance to North Korea' when Representative Lee Hwa-young, who served as Gyeonggi Province Vice-Governor for Peace when he served as Gyeonggi Province Governor, was sentenced to a heavy sentence of 9 years and 6 months in prison in the first trial on the 7th. He said, “It has become clear why the Democratic Party went to great lengths to impede the investigation by forcefully pushing ahead with the impeachment of the prosecutor and even making false claims of ‘placing the prosecution.’”

 

He continued, "If Representative Lee has nothing to do with this case, it is difficult to understand the Democratic Party's persistent obstruction of the investigation. If it is to protect himself, Representative Lee will turn a blind eye to anyone, no matter how close he is, and say 'I don't know'. Let's protect former Lieutenant Governor Lee." “This is because there is no way he could have interfered with the investigation,” he pointed out.

 

Senior floor spokesperson Jang said, “Now the people clearly understand why the Democratic Party monopolizes even the chairman of the judiciary committee and the chairman of the steering committee and is pushing for the formation of a standing committee in a pushy manner.” “This is the same reason why the shock trooper was appointed as the chairman of the standing committee,” he criticized.

 

redsummer@kakao.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