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복지부, 개원의들에 진료명령…비상진료체계 강화 등 휴진율 30% 넘으면 업무개시명령

응급의료상황실 경기남부·부산에 추가, 종합병원에 전문의 당직수당 지원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4/06/10 [17:44]

보건복지부, 개원의들에 진료명령…비상진료체계 강화 등 휴진율 30% 넘으면 업무개시명령

응급의료상황실 경기남부·부산에 추가, 종합병원에 전문의 당직수당 지원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4/06/10 [17:44]

▲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이 10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 영상회의실에서 대한의사협회의 집단 진료거부 선언에 대응해 개원의에 대한 진료명령과 휴진 신고명령을 발령하기로 했다./복지부  © 배종태 기자

 

정부는 대한의사협회의 집단 진료거부 선언에 대응해 개원의에 대한 진료명령과 휴진 신고명령을 발령하기로 했다.

 

또한, 비상진료체계 강화를 위해 전문의 당직수당 지급을 다음 달부터 종합병원으로 확대하고 광역응급의료상황실을 경기 남부와 부산에 1곳씩 추가해 다음 달까지 6곳으로 확대한다.

 

정부는 10일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 주재로 의사 집단행동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열어 비상진료체계 운영 현황과 의사 집단행동 현황을 점검했다.

 

정부는 전공의 집단행동으로 비상진료체계가 17주 동안 이어져 국민과 환자의 불편이 계속되는 상황에서 지난 16일 대한의사협회가 집단 진료거부 계획을 선언한 것에 대해 깊은 유감과 심각한 우려를 표명했다.

 

정부는 상황을 면밀히 살피면서 국민의 생명과 건강에 위협이 발생하지 않도록 모든 대책을 강구하기로 했다.

 

이날 중대본에서는 의료 집단 진료거부에 대한 대응방안을 논의하고 개원의에 대한 진료명령과 휴진 신고명령을 발령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각 시도는 의료법 제59조 제1항을 근거로 각 시·도는 관할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집단행동 예고일인 오는 18일에 진료를 실시하라는 진료명령을 내리고, 명령에도 불구하고 당일 휴진하려는 의료기관에 대해서는 3일 전인 13일까지 신고하도록 조치하게 된다.

 

이와 관련, 전병왕 중대본 제1통제관(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오늘 자로 각 시도가 진료 명령과 휴진 신고 명령을 내리게 된다”며 “휴진율이 30% 넘게 되는 경우에는 문자라든지 우편 발송을 통해 업무개시명령을 내리고 불이행 시 행정처분과 벌칙 조항을 적용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이어서, 비상진료체계도 더욱 강화해 지난 2월부터 상급종합병원 47곳에 근무하는 전문의에게 지급하고 있는 평일 최대 45만 원, 휴일 최대 90만 원의 당직수당을 다음 달부터는 전공의 다수가 수련하는 종합병원으로 확대 지원한다.

 

정부는 광역응급의료상황실을 서울(수도권), 대전(충청권), 광주(전라권), 대구(경상권)의 4곳에서 지역이 넓고 수요가 높은 경기 남부와 부산에 1곳씩 추가해 다음 달까지 6곳으로 확대한다.

 

아울러 상황요원을 현 65명에서 105명으로 확대해 중증·응급환자의 병원 간 전원 및 이송 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다.

 

한편, 정부는 의료개혁 4대 과제 완수를 위해 의료개혁특별위원회 산하 4개 전문위원회를 통해 사회적 논의를 신속하게 추진하고 있다.

 

전문위원회는 격주에 1회씩 개최해 사회 각계의 의견을 수렴하고, 구체적 과제를 검토 및 논의하고 있다.

 

지난주까지 4개 전문위원회의 2차 회의를 마무리했으며 이번 주에는 3차 회의를 진행한다.

 

오는 13일에는 전달체계·지역의료 전문위원회를 개최해 상급종합병원을 숙련된 전문의 중심의 중증 진료 집중 병원으로 개편하고, 교육과 연구 기능을 강화할 수 있는 운영혁신 방안을 논의한다.

 

14일에는 의료사고 안전망 전문위원회를 개최해 환자 권익 보호 강화와 의료사고 감정제도 혁신 방안 등에 논의할 예정이다.

 

한편, 비상진료체계 운영 현황을 보면, 이번 달 첫째 주 평균 입원환자는 상급종합병원 2만 3745명으로 전주 평균 대비 3.3% 감소했고, 평시인 2월 첫 주의 71.7% 수준이다.

 

상급종합병원 포함 전체 종합병원은 2.1% 감소한 9만 178명으로 평시 대비 94% 수준이다.

 

중환자실 입원환자는 상급종합병원 2858명으로 1.4% 감소했고 평시의 86.2% 수준이며, 전체 종합병원은 7058명으로 0.7% 감소해 평시 대비 95.8% 수준이다.

 

지난 7일 응급실은 전체 408곳 중 390곳(95.6%)이 병상 축소 없이 운영했고 27개 중증응급질환 중 일부 질환에 대해 진료제한 메시지를 표출한 권역응급의료센터는 19곳이다.

 

지난 5일 응급의료기관 내원환자 중 중증·응급환자는 전주 대비 1.0% 감소, 중등증 환자는 0.3% 감소, 경증 환자는 6.3% 증가했다.

 

이는 평시인 2월 1주 차 대비 중증·응급환자는 9.2% 감소, 중등증 환자는 3.4% 증가, 경증 환자는 9.9% 감소한 수치다.

 

조규홍 장관은 “의료계 전체의 집단 진료거부는 국민과 환자의 생명권을 위협하는 절대 용납될 수 없는 행동”이라고 강조하고 “정부는 집단 진료거부가 현실화하지 않도록 마지막까지 설득하고 소통하는 한편, 국민 생명 보호에 차질이 없도록 비상진료체계 강화 등을 포함한 모든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정부는 의료계와 시간과 형식에 상관없이 대화할 준비가 이미 되어 있다”며 “의료계와 정부가 힘을 합해 의료개혁 과제를 완수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In response to the Korean Medical Association's declaration of group refusal to receive medical treatment, the government decided to issue medical treatment orders and suspension reporting orders for private doctors.

 

In addition, to strengthen the emergency medical care system, on-call allowances for specialists will be expanded to general hospitals starting next month, and the metropolitan emergency medical situation room will be expanded to six locations by next month by adding one location each in southern Gyeonggi Province and Busan.

 

On the 10th, the government held a meeting of the Central Disaster and Safety Countermeasures Headquarters for Doctors' Collective Action, chaired by Minister of Health and Welfare Cho Gyu-hong, to inspect the status of the operation of the emergency medical system and the status of doctors' collective action.

 

The government expressed deep regret and serious concern over the Korean Medical Association's declaration of a plan to refuse group treatment on the 16th, at a time when the emergency treatment system continued for 17 weeks due to collective action by residents, causing continued inconvenience to the public and patients.

 

The government decided to closely monitor the situation and take all measures to prevent threats to the lives and health of the people.

 

On this day, the Central Disaster and Safety Countermeasures Headquarters discussed measures to respond to medical group refusal to receive treatment and decided to issue medical treatment orders and suspension reporting orders for medical practitioners.

 

Accordingly, based on Article 59, Paragraph 1 of the Medical Service Act, each city and province issued a medical treatment order to medical institutions under its jurisdiction to provide medical treatment on the 18th, the date of the notice of collective action, and ordered medical institutions that intend to close on that day despite the order. Reports will be made by the 13th, 3 days in advance.

 

In relation to this, Jeon Byeong-wang, the first controller of the Central Disaster and Safety Countermeasures Headquarters (Director of the Health and Medical Policy Office of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said in a briefing on this day, “As of today, each province and city will issue medical treatment orders and suspension reporting orders.” He added, “If the suspension rate exceeds 30%, a text message or “We will issue an order to commence work through mail, and in case of non-compliance, administrative measures and penalty provisions will be applied,” 

 

The government then further strengthened the emergency medical care system, paying on-call allowances of up to 450,000 won on weekdays and up to 900,000 won on holidays to specialists working at 47 tertiary general hospitals since February. Support will be expanded to general hospitals.

 

The government increased the regional emergency medical situation room from four locations in Seoul (metropolitan area), Daejeon (Chungcheong area), Gwangju (Jeolla area), and Daegu (Gyeongsang area) to six in the southern Gyeonggi Province and Busan, which have large areas and high demand, by next month. Zoom in.

 

In addition, we plan to expand the number of emergency personnel from the current 65 to 105 to strengthen support for transferring and transporting severe and emergency patients between hospitals.

 

Meanwhile, the government is quickly promoting social discussions through four expert committees under the Special Committee on Medical Reform to complete the four major tasks of medical reform.

 

The expert committee meets once every two weeks to collect opinions from all walks of life and review and discuss specific tasks.

 

The second meeting of the four expert committees was completed last week, and the third meeting will be held this week.

 

On the 13th, a delivery system and regional medical specialty committee will be held to reorganize tertiary general hospitals into intensive care hospitals centered on skilled specialists and discuss operational innovation measures that can strengthen education and research functions.

 

On the 14th, a medical accident safety net expert committee will be held to discuss ways to strengthen patient rights and interests and innovate the medical accident evaluation system.

 

Meanwhile, looking at the operation status of the emergency medical care system, the average number of hospitalized patients in the first week of this month was 23,745 at tertiary general hospitals, a 3.3% decrease from the previous week's average and 71.7% of the first week of February in normal times.

 

The number of general hospitals, including tertiary general hospitals, decreased by 2.1% to 90,178, which is 94% of the normal number.

 

The number of patients hospitalized in intensive care units decreased by 1.4% to 2,858 in tertiary general hospitals, or 86.2% of normal times, and in all general hospitals, it decreased by 0.7% to 7,058, or 95.8% of normal times.

 

On the 7th, 390 out of 408 emergency rooms (95.6%) operated without reducing hospital beds, and 19 regional emergency medical centers issued messages restricting treatment for some of the 27 serious emergency diseases.

 

Among patients admitted to emergency medical institutions on the 5th, the number of severe and emergency patients decreased by 1.0% compared to the previous week, the number of moderately ill patients decreased by 0.3%, and the number of mild patients increased by 6.3%.

 

This is a 9.2% decrease in severe and emergency patients, a 3.4% increase in moderate patients, and a 9.9% decrease in mild patients compared to the first week of February during normal times.

 

Minister Cho Kyu-hong emphasized that “the collective refusal of treatment by the entire medical community is an absolutely unacceptable action that threatens the right to life of citizens and patients,” and added, “The government will persuade and communicate until the end to prevent mass refusal of treatment from becoming a reality, while protecting the lives of the people.” “We will take all measures, including strengthening the emergency medical care system, to ensure that there are no disruptions,” 

 

He also added, “The government is already ready to have dialogue with the medical community regardless of time and format,” and added, “I hope that the medical community and the government can join forces to complete the task of medical refor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