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휴진일 부산 의원급 의료기관 313곳 휴진, 전체의 11.9% ...병원 143곳, 종합병원 25곳은 진료

부산의료원- 내과, 외과, 이비인후과가 집단휴진일 오후 7시까지... 보건소 12곳, 당일 오후 8시까지 연장 진료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4/06/19 [18:30]

집단휴진일 부산 의원급 의료기관 313곳 휴진, 전체의 11.9% ...병원 143곳, 종합병원 25곳은 진료

부산의료원- 내과, 외과, 이비인후과가 집단휴진일 오후 7시까지... 보건소 12곳, 당일 오후 8시까지 연장 진료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4/06/19 [18:30]

▲ 18일 집단휴진일에 내과, 외과, 이비인후과가 오후 7시까지 연장 진료한 부산의료원 전경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집단휴진 당일 18일 부산에서는 의원급 의료기관 2,622곳 중 휴진으로 확인된 의료기관은 313곳, 전체의 11.9퍼센트(%)로 나타났다.

 

지난 13일 정부의 휴진신고 명령에 따른 휴진신고 의료기관은 의원급 의료기관 87곳이었다. 전체 명령대상의 3.3퍼센트(%)에 불과한 것이다.

 

부산시는 구·군에서 병·의원급 의료기관 총 2천790곳을 점검한 결과, 의원급 의료기관 2천622곳 중 313곳이 휴진한 것으로 확인됐고, 병원 143곳과 종합병원 25곳 중 휴진한 것으로 확인된 곳은 없었다고 밝혔다.

 

시는 18일 집단휴진 당일 부산의료원은 내과, 외과, 이비인후과가 집단휴진 당일 오후 7시까지, 시내 보건소 12곳은 당일 오후 8시까지 연장 진료를 실시했다고 전했.

 

또한, 시민들의 의료이용 혼선을 예방하고자 문 여는 의료기관의 진료시간, 휴진 등의 변경사항을 상시 파악해 응급의료포털에 게재했다.

 

이소라 부산시 시민건강국장은 “집단휴진 당일 시민들의 의료이용 불편이 크지는 않았지만, 의료공백에 따른 시민들의 우려는 여전하다”라며, “시는 의사 집단행동에 따른 의료이용 불편 최소화를 위해 비상진료체계 유지에 계속해서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In Busan, on the 18th, the day of the mass closure, 313 of the 2,622 clinic-level medical institutions were confirmed to be closed, or 11.9% of the total.

 

On the 13th, the number of medical institutions that reported closure according to the government's order to report closure was 87 clinic-level medical institutions. This is only 3.3% of the total command targets.

 

As a result of inspecting a total of 2,790 hospitals and clinic-level medical institutions in districts and counties in Busan, 313 out of 2,622 clinic-level medical institutions were confirmed to be closed, and 143 hospitals and 25 general hospitals were confirmed not to be closed. 

 

The city reported on the 18th that on the day of the mass closure, Busan Medical Center's internal medicine, surgery, and otolaryngology departments conducted extended treatment until 7 p.m. on the day of the mass closure, and 12 public health centers in the city conducted extended treatment until 8 p.m. on the same day.

 

In addition, in order to prevent confusion among citizens in using medical care, changes in treatment hours and closures of medical institutions that are open are constantly monitored and posted on the emergency medical portal.

 

Lee So-ra, head of the Busan City Citizens' Health Bureau, said, "On the day of the mass closure, the inconvenience to citizens in using medical care was not significant, but citizens' concerns due to the medical gap still remain."

 

She added, "The city is establishing an emergency medical treatment system to minimize inconvenience in using medical care due to the collective action of doctors. “We will continue to work hard to maintain i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