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권 의원, '국토균형발전 및 부산금융거점화 패키지법' 대표 발의

이 의원의 22대 국회 1호 법안, 한국수출입은행·중소기업은행·예금보험공사 등 국책 금융기관 부산 이전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4/06/19 [19:34]

이성권 의원, '국토균형발전 및 부산금융거점화 패키지법' 대표 발의

이 의원의 22대 국회 1호 법안, 한국수출입은행·중소기업은행·예금보험공사 등 국책 금융기관 부산 이전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4/06/19 [19:34]

▲ 국민의힘 이성권 의원이 19일 국회에서 자신의 1호 법안 대표 발의 취지를 설명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국민의힘 이성권 의원(부산 사하갑)이 19일 '국토균형발전 및 부산금융거점화 패키지'법을 대표발의했다.

 

이번 패키지법은 이 의원의 22대 국회 1호 법안으로, 한국수출입은행·중소기업은행·예금보험공사 등 국책 금융기관 부산 이전을 내용으로 담고있다.

 

이 의원은 "저의 1호 법안은 크게 두 가지의 목적을 두고 있다."며 "하나는 산업은행의 부산 이전과 연계하여 금융중심지로서 부산의 위상을 강화하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국토균형발전과 2차 공공기관 이전에 관한 국회 차원의 공론화"이라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부산으로의 금융기관 이전을 화두로 던진 이유는 제 법안이 국토균형발전과 2차 공공기관 이전에 대해 국회의 활발한 논의를 위한 불쏘시개 역할을 기대하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이 법안은 한국수출입은행, 중소기업은행, 예금보험공사(한국수출입은행법·중소기업은행법·예금자보호법 각 개정안)의 본점을 부산에 두도록 하고 있다. 

 

이 의원은 "부산은 서울과 함께 국가 발전을 이끌어왔으나, 근래 들어 인구유출, 경제침체 등 위기에 봉착해 있다"라며 "이에 금융중심지로 지정되며 재도약이 점쳐졌으나, 현재는 대형 국책 금융기관 부재라는 한계에 부딪히며, 사실상 금융중심지 기능을 못하고 있다. 이에 패키지법은 국책 금융기관 이전을 통해 금융중심지로서의 부산의 위상을 강화하기 위한 목적으로 발의됐다"고 밝혔다.

.

현재 대한민국은 수도권 일극주의와 지방 소멸의 위기에 직면해 있다. 이에 국토의 고른 발전을 위해 현 정부가 추진 중인 2차 공공기관의 지방 이전을 서둘러야 한다는 목소리에 힘이 실리고 있다. 

 

이 의원은 "수도권 일극주의 해소는 민생 최대의 현안이나, 국회가 강 건너 불구경을 한다는 비판이 크다"라며 "공공기관 이전은 수도권 중심의 국토구조를 바꾸는 중대사인 만큼 국회도 책임의식을 가질 필요가 있다"라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국토균형발전 및 2차 공공기관 지방 이전을 22대 국회 의정활동의 최우선 과제로 삼고 있다"면서 "22대 국회의 1호 법안인 패키지법은 이 일환이며, 22대 국회 개원 직후, 우동기 지방시대위원장을 직접 만나 2차 공공기관 지방 이전의 조속한 추진을 촉구하기도 했었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People Power Party lawmaker Seong-kwon Lee (Saha Gap, Busan) proposed the 'National Balanced Development and Busan Financial Hub Package' Act on the 19th.

 

This package law is Rep. Lee's first bill in the 22nd National Assembly, and contains provisions for relocating state-run financial institutions such as the Export-Import Bank of Korea, the Small and Medium Business Bank, and the Korea Deposit Insurance Corporation to Busan.

 

Rep. Lee said, "My first bill has two main purposes. One is to strengthen Busan's status as a financial center in connection with the relocation of the Korea Development Bank to Busan, and the other is to promote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and He explained, “This is a public debate at the National Assembly level regarding the relocation of public institutions.”

 

Rep. Lee added, “The reason I brought up the relocation of financial institutions to Busan as a topic is because I expect my bill to serve as a spark for active discussions in the National Assembly on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and the relocation of secondary public institutions.”

 

This bill requires that the headquarters of the Export-Import Bank of Korea, the Industrial Bank of Korea, and the Korea Deposit Insurance Corporation (revised by the Export-Import Bank of Korea Act, the Small and Medium Business Bank Act, and the Depositor Protection Act) be located in Busan.

 

Rep. Lee said, “Busan has led national development along with Seoul, but has recently faced crises such as population outflow and economic recession. Accordingly, it was designated as a financial center and a new leap forward was expected, but it is currently facing the limitation of the absence of large government-run financial institutions and is in fact unable to function as a financial center. Accordingly, the Package Act strengthens Busan's status as a financial center through the relocation of state-run financial institutions. “It was proposed for the purpose of strengthening it,”

.

Currently, the Republic of Korea is facing a crisis of unipolarism in the metropolitan area and extinction of local regions. Accordingly, voices are gaining weight that the current government should expedite the relocation of secondary public institutions to regional areas in order to ensure balanced development of the country.

 

Rep. Lee said, “Resolving unipolarism in the metropolitan area is the biggest issue for the people’s livelihood, but there is a lot of criticism that the National Assembly is crossing the river and doing nothing.”

 

He emphasized, “The National Assembly also needs to have a sense of responsibility as the relocation of public institutions is a major event that changes the national structure centered on the metropolitan area.”

 

Rep. Lee said, “We are considering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and relocating secondary public institutions to local regions as the top priority for legislative activities in the 22nd National Assembly.” and he said “The Package Act, the first bill of the 22nd National Assembly, is part of this, and immediately after the opening of the 22nd National Assembly, I met in person with Woo Dong-gi, chairman of the Local Era Committee, and urged the prompt promotion of the second relocation of public institutions to regional areas,”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