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부산비엔날레 오는 8월 개막...'어둠에서 보기' 주제로 총 36개국 62작가/팀(78명) 참가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4/06/19 [19:53]

2024부산비엔날레 오는 8월 개막...'어둠에서 보기' 주제로 총 36개국 62작가/팀(78명) 참가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4/06/19 [19:53]

 

▲ ▲ 2022 부산비엔날레 작품이 전시된 영도 창고 전시장 전경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2024부산비엔날레가 '어둠에서 보기(Seeing in the Dark)'를 주제로 총 36개국 62작가/팀(78명)이 참가하는 가운데 오는 8월 17일부터 10월 20일까지 개최된다.

 

부산비엔날레조직위원회는 이번 전시는 부산현대미술관과 부산근현대역사관, 한성1918, 초량재(초량동 내 옛 가옥) 등을 활용하여 원도심 일원에서 개최되며 베라 메이(Vera Mey)와 필립 피로트(Philippe Pirotte)가 공동 전시감독을 맡았다고 밝혔다.

 

조직위는 "주제 ‘어둠에서 보기’는 시각적인 역설이다. 어둠은 시각을 차단하는 것으로 ‘보는 것’과는 대비된다. 이 역설은 관객들로 하여금 시각을 포함한 모든 감각과 틀에서 벗어난 주체적인 전시 관람을 유도한다."라고 설명했다. 

 

전시감독 필립 피로트와 베라 메이는 유럽과 아시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전시기획자들이다. 벨기에 출신의 '필립 피로트'는 독일 프랑크푸르트의 슈테델슐레 미술대학(Staedelschule)의 미술사 교수이다. 베를린의 그로피우스-바우(Gropius-Bau)의 협력 큐레이터, 미국 버클리대학교(University of California Art Museum and Pacific Film Archive, Berkeley.) 미술관과 퍼시픽 필름 아카이브(Museum and Pacific Film Archive)의 시니어 큐레이터로 활동하고 있다. 

 

▲ 필립 피로트(Philippe Pirotte)/베라 메이(Vera Mey)  © 배종태 기자

 

그는 2016년 캐나다 몬트리올 비엔날레 전시감독, 2017년 인도네시아의 자카르타 비엔날레 공동 큐레이터를 역임했다. 또한,싱가포르와 네덜란드의 주요 공간에서 전시를 기획하는 등 동서양을 넘나드는 다양한 활동들을 이어오고 있다. 부산비엔날레와는 지난 2022년에 큐레토리얼 어드바이저로 활동한 바 있다. 

 

'베라 메이'는 영국의 소아스런던대학교(SOAS University of London)에서 미술사 & 고고학(History of Art & Archaeology) 박사과정에서 수학 중이다. 그는 뉴질랜드 오클랜드에 위치한 테 투히(Te Tuhi) 시립 공공 갤러리에서 큐레이터로도 활동하고 있다. 

 

그는 2014년부터 2016년까지 NTU 싱가포르 현대미술 센터에서 큐레이터로 활동했다. 캄보디아 프놈펜, 프랑스 파리, 태국 방콕 등에서도 독립 큐레이터로서 전시를 기획한 바 있다. 2017년에는 아세안 50주년을 기념하여 일본 도쿄의 모리 미술관과 도쿄국립신미술관 에서 열린 ‘선샤워: 동남아시아 현대미술 1980년대부터 지금까지(SUNSHOWER: Contemporary Art from Southeast Asia 1980s to Now)’에 큐레토리얼 팀에 참여하기도 했다.  

 

한편, 지역의 유휴공간을 발굴하여 전시장으로 활용해온 부산비엔날레는 전시장을 부산 을숙도에 위치한 부산현대미술관과 부산의 원도심 일대로 결정됐다. 부산근현대역사관의 금고미술관을 활용하고, 인근에 위치한 공간에서는 사운드 프로젝트 특화 전시를 구성했다.

 

아울러, 초량의 옛 가옥(초량재)을 활용해 부산의 맛을 더했다. 특별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팬스타 크루즈와 협업하여 크루즈 내 영상, 설치 작품과 다양한 연계 프로그램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 전시에는 베트남의 '응우옌 프엉 린 & 트엉 꾸에 치(Nguyễn Phương Linh & Trương Quế Chi)와 캄보디아의 탄 속(Than Sok), 카니타 티스(Kanitha Tith) 등과 같이 서구 열강의 지배, 사회 권력 구조 노동 문제와 같은 은유적 어둠을 내포한 작품을 전시한다. 또, 작가 홍이현숙의 직접적으로 어둠을 작품나에 녹여내어 시각이 제한된 상황에서 청각과 촉각 등을 이용하는 체험형 작품도 전시한다.

 

▲ 2024 부산비엔날레 포스터  © 배종태 기자

 

이외에도 ‘해적 계몽주의’ 기초가 된 베치미사라카(Betsimisaraka) 왕조의 후손인 마다가스카르 출신의 디나 노메나 안드리아리만자카(Dina Nomena Andriarimanjaka)나, 인종과 종교 등 복잡한 갈등으로 분쟁 중인 팔레스타인, 이란과 같은 중동의 작가 작품들도 부산을 찾는다.

 

평소에 쉽게 접할 수 없는 세네갈, 자메이카, 코트디부아르, 토고와 같은 아프리카의 영상, 설치 등을 포함한 현대미술 작품도 전시된다.

 

조직위는 지난해에 비해 2주 앞당겨져 8월 17일 개막하는 이번 2024부산비엔날레 막바지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최근 부산의 원도심(부산광역시 동구 중앙대로 336 한성빌딩 4층)으로 이전하고, 지역과 문화 예술로 더욱 가까이 소통할 것이라고 전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The 2024 Busan Biennale will be held from August 17 to October 20 with a total of 62 artists/teams (78 people) from 36 countries participating under the theme of 'Seeing in the Dark.'

 

The Busan Biennale Organizing Committee announced on the 19th that this exhibition will be held in the original downtown area using the Busan Museum of Modern Art, Busan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History, Hanseong 1918, and Choryangjae (an old house in Choryang-dong). It was revealed that the exhibition directors were Vera Mey and Philippe Pirotte.

 

The organizing committee explained., "The theme 'seeing in the dark' is a visual paradox. Darkness blocks vision and is in contrast to 'seeing.' This paradox allows the audience to engage with all senses, including sight, and to engage in an independent exhibition that breaks away from the framework. “It encourages viewing,” 

 

Philip Pirot and Vera May are exhibition planners active in Europe and Asia. Philippe Pirot, from Belgium, is a professor of art history at the Staedelschule in Frankfurt, Germany. He is Associate Curator at the Gropius-Bau in Berlin and Senior Curator of the Museum and Pacific Film Archive at the University of California Art Museum and Pacific Film Archive, Berkeley. there is.

 

He served as exhibition director at the Montreal Biennale in Canada in 2016 and co-curator at the Jakarta Biennale in Indonesia in 2017. He also continues various activities that cross the East and West, such as planning exhibitions in major spaces in Singapore and the Netherlands. In 2022, apart from the Busan Biennale, he served as a curatorial advisor.

 

'Vera May' is studying for a PhD in History of Art & Archeology at SOAS University of London, UK. She is also a curator at Te Tuhi Municipal Public Gallery in Auckland, New Zealand.

 

From 2014 to 2016, She worked as a curator at NTU Center for Contemporary Art Singapore. She has planned exhibitions as an independent curator in Phnom Penh, Cambodia, Paris, France, and Bangkok, Thailand. In 2017, in commemoration of the 50th anniversary of ASEAN, She was curatorial at 'SUNSHOWER: Contemporary Art from Southeast Asia 1980s to Now' held at the Mori Art Museum and the National Art Center, Tokyo, Japan. I also participated in the team.

 

The Busan Biennale, which has discovered idle space in the region and used it as an exhibition hall, has decided to place the exhibition hall at the Busan Museum of Contemporary Art located in Eulsukdo, Busan, and the original downtown area of ​​Busan. The Busan Modern and Contemporary History Museum's Geumgo Art Museum was used, and a sound project-specific exhibition was organized in a nearby space. The taste of Busan was added by using Choryang's old house (Choryangjae). As part of the special project, we plan to collaborate with Panstar Cruises to present videos, installation works, and various related programs within the cruise.

 

This exhibition includes works such as Vietnam's Nguyễn Phương Linh & Trương Quế Chi and Cambodia's Than Sok and Kanitha Tith, which depict the domination and social power of Western powers. We exhibit works that contain metaphorical darkness, such as structural or labor issues.

 

In addition, artist Hong Lee Hyun-sook's experiential works that directly incorporate darkness into her works, using hearing and touch in situations where vision is limited, are also on display.

 

In addition, Dina Nomena Andriarimanjaka from Madagascar, a descendant of the Betsimisaraka dynasty, which became the basis of the 'pirate enlightenment', and people from the Middle East such as Palestine and Iran, who are in conflict due to complex conflicts such as race and religion. Artists’ works also visit Busan. Contemporary art works, including videos and installations, from Africa such as Senegal, Jamaica, Côte d'Ivoire, and Togo, which are not usually easily accessible, will also be exhibited.

 

The organizing committee is accelerating the final preparations for the 2024 Busan Biennale, which opens on August 17th, two weeks earlier than last year. It recently relocated to Busan's original downtown (4th floor, Hansung Building, 336 Jungang-daero, Dong-gu, Busan), and promoted regional and cultural activities. and they will communicate more closely through ar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