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운대 바다마을 포장마차촌 추억 속으로 사라진다...오는 25일 정비, 공영주차장으로 활용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4/06/19 [20:15]

해운대 바다마을 포장마차촌 추억 속으로 사라진다...오는 25일 정비, 공영주차장으로 활용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4/06/19 [20:15]

▲ 사진은 해운대 포장마차촌 모습/해운대구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해운대를 찾는 관광객들에게 낭만을 선물했던 바다마을 포장마차촌이 25일 정비되어 추억 속으로 사라진다. 

 

해운대구는 "포장마차촌 상인들과 지속적인 협의 끝에 자진 철거에 합의했다"며 "24일까지 상인들이 각자 물건을 정리하고, 25일에는 구청에서 직접 60여 명의 인력과 포크레인, 지게차 등을 동원해 잔재물 정리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해운대구는 "당초 지난 1월 말에 포장마차촌을 철거할 계획이었으나, 상인들이 1년 영업 연장을 요청하는 등 응하지 않아 행정대집행을 통한 강제 철거 위기에 처하기도 했다. 이후 수차례에 걸쳐 자진 철거를 설득했고, 마침내 상인들이 이를 받아들여 충돌 없이 평화로운 철거에 이르게 됐다. 상인들의 생계를 위해 희망자를 대상으로 공공근로 등 취업을 알선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앞으로 이부지는 새단장을 거쳐 우선 공영주차장으로 활용된다. 해운대구는 장기적으로는 용역 등을 통해 주민과 관광객을 위한 공간으로 활용하는 방안도 검토할 계획이다.

 

바다마을 포장마차촌은 1960년대 초반 영업을 시작해 1970년대는 해운대해수욕장 해변에 일렬로 늘어선 포장마차 형태를 갖췄다. 당시 포장마차 난립으로 강제 철거와 단속으로 진통을 겪기도 했다. 

 

2001년 11월 월드컵과 부산 아시안게임 등 국제행사를 앞두고 대대적으로 정비해 현 위치인 해운대해변로 236 일원으로 이동했다. 한때 70개가 넘었던 포장마차가 하나둘씩 줄어 현재 39개가 남아있다.

 

하지만 시유지 무단점용과 무신고 영업행위 등 논란이 끊이지 않아 해운대구는 2021년 상인들과 2년 6개월의 유예기간을 거쳐 2024년 1월 31일 자진 철거하기로 합의 했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The Sea Village, a food stall village that provided a romantic gift to tourists visiting Haeundae, will be renovated on the 25th and disappear into memories.

 

Haeundae-gu said, “After continuous consultation with the merchants of the food stall village, we agreed on voluntary demolition. By the 24th, merchants will organize their items, and on the 25th, the district office will mobilize about 60 people, excavators, forklifts, etc. to clean up the leftovers,” 

 

Haeundae-gu said, "We initially planned to demolish the food stall village at the end of January, but the merchants did not respond by requesting a one-year extension of business, so we were at risk of forced demolition through administrative proxy execution. Afterwards, voluntary demolition occurred several times.But, after persuading the merchants, they finally accepted this and achieved a peaceful demolition without conflict. We plan to provide employment, including public work, to those who wish to make a living.”

 

In the future, this site will be renovated and first used as a public parking lot. In the long term, Haeundae-gu plans to consider using it as a space for residents and tourists through services.

 

Sea Village Food Market Village began operations in the early 1960s, and in the 1970s, it took the form of food stalls lined up on the beach of Haeundae Beach. At that time, due to the overcrowding of food stalls, it suffered from forced demolition and crackdowns.

 

In November 2001, ahead of international events such as the World Cup and Busan Asian Games, it was extensively renovated and moved to its current location at 236 Haeundae Beach-ro. The number of food stalls, which once numbered over 70, has decreased one by one, leaving only 39 now.

 

However, as controversies such as unauthorized occupation of city-owned land and unreported business activities continued, Haeundae-gu agreed with merchants in 2021 to voluntarily demolish it on January 31, 2024, after a grace period of two years and six months.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