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4주년 6·25전쟁 참전 유엔전몰용사 추모제 ...2천 3백여 시민 '숭고한 희생과 헌신 추모'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4/06/25 [16:56]

제74주년 6·25전쟁 참전 유엔전몰용사 추모제 ...2천 3백여 시민 '숭고한 희생과 헌신 추모'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4/06/25 [16:56]

▲ 25일 유엔기념공원에서 열린 추모제에는 박형준 시장, 하윤수 교육감, 한국자유총연맹 총재, 닐 코프로스키 미해군 사령관 등 주요 기관장과 튀르키예 참전용사의 손녀인 라빈 양 등 시민, 각급 학교 학생 등 2천 3백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제74주년 6·25전쟁 참전 유엔전몰용사 추모제'가 25일 오전 9시 30분 유엔기념공원에서열렸다

 

이날 추모제에는 박형준 시장, 하윤수 교육감, 한국자유총연맹 총재, 닐 코프로스키 미해군 사령관 등 주요 기관장과 이헌승.백종헌(국민의당) 국회의원, 튀르키예 참전용사의 손녀인 라빈 양 등 시민, 각급 학교 학생 등 2천 3백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민의례 ▲기념사 ▲내빈 추도사 ▲헌화 ▲묵념 ▲6·25 노래 합창 순으로 진행됐다. 

 

추모제는 부산시가 후원하고 한국자유총연맹 부산광역시지부가 주관하며, 한반도의 평화와 자유 가치 수호를 위해 희생한 유엔전몰용사의 영령을 위로하고 참전용사의 희생과 헌신을 기리기 위해 지난 1998년부터 매년 유엔(UN)기념공원에서 열리고 있다. 

 

하윤수 교육감은 추도사에서 “전몰용사들의 숭고한 희생 덕분에 지금의 대한민국으로 성장할 수 있었다”며 “이곳에 잠들어 계신 전몰용사 한분 한분의 위대한 정신을 마음속 깊이 새기며, 삼가 영령들의 영원한 안식을 기원한다”고 말했다.

 

▲ 25일 오전 유엔기념공원에서 제74주년 6·25전쟁 참전 유엔전몰용사 추모제가 진행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 25일 오전 유엔기념공원에서 열린 [에 참가한 인사들이 기념 촬영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박형준 시장은 “전쟁이라는 가슴 아픈 역사의 교훈을 되새기며, 유엔군으로 참전해 장렬히 산화하신 전몰용사의 숭고한 희생과 헌신에 진심 어린 존경과 추모의 마음을 전한다”라며, “6월이 오면 자유와 평화를 지키기 위해 장렬히 전사한 청춘들이 있는 유엔(UN)기념공원을 떠올리며, 오늘의 대한민국과 부산이 존재할 수 있도록 해 준 그분들의 희생과 헌신을 기억했으면 한다. UN(유엔)전몰용사의 영원한 안식을 빌며, 지금도 전쟁의 고통을 겪고 있는 세계 곳곳에 평화가 깃들길 기원한다.”라고 추모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The ‘74th Anniversary Memorial Ceremony for UN Fallen Soldiers who Participated in the Korean War’ was held at the UN Memorial Park at 9:30 am on the 25th.

 

At the memorial service on this day were Mayor Park Hyeong-jun, Superintendent Ha Yoon-soo, President of the Korean Federation for Liberty Korea, Commander of the US Navy Neal Koprosky, heads of major organizations, National Assembly members Lee Heon-seung and Baek Jong-heon (People's Party), citizens including Ms. Labin, the granddaughter of a Turkiye war veteran, and students from all levels of school. With over 2,300 people in attendance, the ceremony was held in the following order: ▲national ceremony, ▲commemorative speech, ▲eulogy for guests, ▲wreath offering, ▲silence, and ▲June 25 song chorus.

 

The memorial service is sponsored by Busan City and hosted by the Busan Metropolitan Branch of the Korean Federation for Freedom, and has been held every year since 1998 to comfort the souls of fallen UN war veterans who sacrificed their lives to protect the values ​​of peace and freedom on the Korean Peninsula and to honor the sacrifice and dedication of war veterans. It is being held at the (UN) Memorial Park.

 

Superintendent Ha Yoon-soo said in his memorial address, “Thanks to the noble sacrifices of our fallen soldiers, we were able to grow into the Republic of Korea we have today. I engrave the great spirit of each and every fallen warrior who rests here deeply in my heart, and pray for the eternal rest of the souls,” 

 

Mayor Park Hyeong-jun said, “As we reflect on the heartbreaking lessons of history called war, we express our sincere respect and remembrance for the noble sacrifice and dedication of fallen soldiers who fought as UN forces and died bravely.”

 

“When June comes, I think of the United Nations (UN) Memorial Park, where the youth who bravely died to protect freedom and peace, and I hope we remember their sacrifice and dedication that allowed today’s Republic of Korea and Busan to exist. “I pray for the eternal rest of the fallen soldiers of the United Nations, and I hope that peace reigns in all parts of the world that are still suffering from war.” he added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