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6·25전쟁 제74주년' 행사 개최...영도유격부대 소개 영상 상영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4/06/25 [17:58]

부산시, '6·25전쟁 제74주년' 행사 개최...영도유격부대 소개 영상 상영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4/06/25 [17:58]

▲ 25일 오전 11시 시청 대강당에서 열린 '6·25전쟁 제74주년 행사'에서 참전용사 대표가 만세삼창을 선창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부산시는 '6·25전쟁 제74주년 행사'를 25일 오전 11시 시청 대강당에서 진행했다.

 

이번 행사는 6·25전쟁의 역사적 교훈을 되새기고 참전유공자의 희생과 헌신을 기리기 위해 박형준 시장을 비롯해 참전유공자 및 유가족, 주요 기관장, 군과 보훈·시민사회단체 관계자 등 7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는 ▲국민의례 ▲무공훈장 및 표창 수여 ▲기념사 ▲회고사 ▲6·25전쟁 홍보영상 상영 ▲기념 공연 ▲6·25의 노래 제창 ▲만세삼창 순으로 진행됐다. 또한, 행사장 입구에는 ‘이 땅, 이 바다, 이 하늘을 위해’라는 주제의 포토존이 설치돼 행사를 기념했다.

 

박형준 시장은 “6·25전쟁 당시 피란 수도였던 부산은 절망적이었던 전쟁의 흐름을 희망으로 돌려놓은 자랑스러운 도시”라며, “부산을 대한민국의 자유와 경제를 선도하는 도시로 발전시켜 참전유공자의 숭고한 희생에 반드시 보답하겠다”라고 밝혔다.

 

올해 행사에는 군번도 계급도 없이 나라를 구하겠다는 일념으로 적진 후방으로 침투해 비정규전 임무를 수행했던 6·25전쟁의 숨은 영웅 '영도유격부대'를 소개하는 영상이 상영됐다.

 

영도유격부대는 미국 중앙정보국(CIA)이 극비리에 영도 태종대에 훈련장과 본부를 두고, 1951년 3월 한철민 육군 소령 주도 아래 1.4후퇴 때 월남한 함경남북도, 강원도 북부지역 등 동해안 3도(道) 출신의 자원 반공청년 1천200명으로 창설된 유격대다.

 

▲ 박형준 시장이 참전용사에게 정부의 무공훈장 및 표창을 수여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 박형준 시장이 6·25전쟁 제74주년 행사 기념사를 전하고 있다.     ©배종태 기자

 

유격대는 3~4개월의 특수 훈련 후 군번도 계급도 없이 6·25전쟁에 투입돼 2년 1개월에 걸쳐 적 사살 4천800여 명, 군사 통신시설 파괴 855곳, 무기류 노획 1천100여 건 등의 전과를 올렸다.

 

유격부대는 1952년 12월 정전협정의 분위기가 무르익자 해체됐으며, 부대는 정전 후에도 문서가 공개되지 않아 소속 부대와 부대원의 신원 등이 제대로 알려지지 않았다.

 

특히, 육·해·공군 현역 장병 100여 명이 기념식에 함께 참석하고, 시립소년소녀합창단이 기념 공연을 펼쳐 자유와 평화를 수호한 6·25전쟁의 자랑스러운 역사를 미래세대로 전달하는 등 행사의 의미를 더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Busan City held the '74th Anniversary of the Korean War' at the City Hall Auditorium at 11 am on the 25th.

 

This event was attended by over 700 people, including Mayor Park Hyeong-jun, veterans and their bereaved families, heads of major institutions, and officials from the military, veterans affairs, and civil society organizations, to reflect on the historical lessons of the Korean War and to honor the sacrifice and dedication of veterans.

 

The event on this day was held in the following order: ▲National Ceremony ▲Awarding of Military Merit Medals and Commendations ▲Commemorative Address ▲Retrospective Address ▲Screening of a promotional video for the Korean War ▲Commemorative Performance ▲Singing of the June 25 Song ▲Three Cheers. Additionally, a photo zone with the theme ‘For this land, this sea, and this sky’ was set up at the entrance of the event venue to commemorate the event.

 

Mayor Park Hyeong-jun said, “Busan, which was the capital of refugees during the Korean War, is a proud city that turned the hopeless trend of war into hope,” and added, “We have developed Busan into a city that leads the freedom and economy of the Republic of Korea, thanks to the noble sacrifices of war veterans. we will definitely repay you,” 

 

At this year's event, a video was shown introducing the 'Yeongdo Guerrilla Unit', the hidden heroes of the Korean War who infiltrated behind enemy lines and performed irregular warfare missions with the intention of saving the country without military numbers or ranks.

 

The Yeongdo Guerrilla Unit was established in utmost secrecy by the U.S. Central Intelligence Agency (CIA) with its training ground and headquarters at Taejongdae, Yeongdo. In March 1951, under the leadership of Army Major Han Cheol-min, the Yeongdo Guerrilla Unit was formed in three provinces on the east coast, including North and South Hamgyong Province and the northern region of Gangwon Province, which came to South Korea during the January 4th Retreat. It is a guerrilla unit created with 1,200 volunteer anti-communist youth.

 

After 3-4 months of special training, they were deployed to the Korean War without military numbers or ranks, and over the course of 2 years and 1 month, they killed over 4,800 enemies, destroyed 855 military communication facilities, and captured over 1,100 weapons. I posted a criminal record.

 

The guerrilla unit was disbanded in December 1952 when the Armistice Agreement was in full swing, and the unit's documents were not made public even after the armistice, so its unit and the identity of its members were not properly known.

 

In particular, about 100 active-duty soldiers from the Army, Navy, and Air Force attended the commemorative ceremony, and the City Boys and Girls Choir performed a commemorative performance to convey the proud history of the Korean War that protected freedom and peace to future generations. Added meaning.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