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억대 대출금 챙긴 사기일당 34명 붙잡혀...'법인명의 임차 사택만 매입'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3/08 [18:57]

70억대 대출금 챙긴 사기일당 34명 붙잡혀...'법인명의 임차 사택만 매입'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1/03/08 [18:57]

  70억원 대 대출 사기 조직도/ 부산경찰청  © 배종태 기자


금융권에서 70억대 대출금을 가로챙긴 사기일당 34명이 붙잡혔다.


부산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전국의 법인명의로 임차된 아파트(사택)를 매입하여 임차인이 없는 것처럼 속여 금융권에서 약 70억대 대출금을 챙겨 부동산 거래질서를 교란한 대출사기 일당 34명을 검거했다.

 

이들 중 A(53세, 남)씨 등 6명을 사기 및 부동산 실권리자 명의 등기에 관한 법률위반 혐의로 구속하고, 범행에 가담한 대출서류 작성책, 담보물건 매입책, 유령법인 명의대표, 명의수탁자 모집책, 명의수탁자 등 일당 28명을 불구속 송치했다.

 

경찰에 따르면 법인 소속 직원들의 주거용으로 법인이 주택을 임차하는 경우, 실제 거주하는 직원이 전입신고를 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


현행 주택임대차보호법상(제3조) 중소기업 외 법인이, 소속 직원의 주거용으로 주택을 임차한 경우 직원이 전입신고를 하더라도 대항력이 없어, 전입신고 대신 임대보증금에 대해 보증보험회사로부터 보증을 받는다.

 

A 씨 등은 법인이 직원 주거용으로 임차한 아파트는 전입신고가 되어 있지 않아 서류상 임차인이 없는 것으로 보이는 점을 악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법인명의로 임차한 아파트를 물색하여, 임대보증금을 승계하면서 헐값에 아파트를 구입한 후, 임차인이 없는 것처럼 대출신청을 하여  2019년 3월부터 지난해 5월까지 43건의 대출금 약 70억원을 가로 챙겼다.


A 씨는 범행을 위해서 자금 등을 총괄관리하는 B씨를 포함해,  담보물건 매입, 대출서류 작성, 명의수탁자 모집 등 역할을 분담하여 조직적으로 대출사기 범행을 실행한 것으로 밝혀졌다.


금융권에서는 전입세대열람원 등 서류상 해당 물건의 전입세대가 없는 것으로 되어 있자, 이를 믿고 대출을 해 주었고, A 씨는 명의를 빌려주는 자들에게 대출금의 5~10%를 대가로 지급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이번 범행과 관련해 금융권에서는 대출발생시 담보를 제공받았기에 대출금을 변제하지 않아도 실질적 피해가 없었고, 임차인(법인)은 보증보험회사로부터 임대보증금을 지급받아 피해가 없는 등 범행 발각 우려가 적어 1년이 넘는 기간동안 조직적으로 사기범행이 이루어진 것"이라며 주의를 당부했다.


경찰은 "금융권 대출시 임차인 존재 여부를 확인할 수 있도록 금융권과 보증보험간 시스템연계 등 개선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34 people were caught per day of loan fraud, who intercepted 7 billion loans from the financial sector.


The Busan Police Agency's anti-corruption and economic crime investigation team arrested 34 loan scams per day that disrupted the real estate transaction order by buying an apartment (house) leased under the name of a national corporation and cheating as if there were no tenants. Among them, six people, including A (53, male), were arrested on charges of fraud and violating the law on the registration of the real right holder's name.

 

In addition, 28 people per day, including a loan document preparation book, a purchase plan for collateral, a ghost corporation name representative, a name trustee recruitment plan, and a name trustee, were sent uncontrolled.

 

According to the police, when a corporation leases a house for housing for employees of a corporation, there are many cases where the actual resident employee does not report the move-in.


Under the current Housing Lease Protection Act (Article 3), when a corporation other than a small and medium-sized company leases a house for the housing of its employees, even if the employee reports the move-in, there is no countermeasure, and instead of the report of move-in, the guarantee insurance company receives a guarantee for the rental deposit.

 

It turned out that Mr. A and others abused the fact that there appears to be no tenant on paper because the corporation's apartment leased for employee housing has not been reported to move in.

 

They searched for an apartment leased under the corporate name, purchased an apartment at a bargain price while inheriting the rental deposit, applied for a loan as if there were no tenants, and collected 43 loans of 7 billion won from March 2019 to May last year.


It was found that Mr. A organized the crime of a loan fraud, including Mr. B, who manages funds for the crime, by sharing roles such as purchasing collateral, preparing loan documents, and recruiting trustees.


In the financial sector, it was confirmed that there were no moving households on the documents such as the moving-in household reading center, so they believed this and gave a loan, and it was confirmed that Mr. A paid 5-10% of the loan to the lenders.

 

The police said, "In relation to this crime, there was little concern about the crime, such as, there was no damage in the financial sector, even if the loan was not reimbursed because security was provided when a loan occurred, and the lessee (corporation) received a rental deposit from a guarantee insurance company and there was no damage. and  He called for caution, saying, "It has been systematically committed fraud over a period of more than a year."


The police pointed out that "It is necessary to improve the system linkage between the financial sector and guarantee insurance so that the tenant can be checked when lending to the financial secto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대츨금 사기부산경찰청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