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장군 ‘KTX-이음 정차역 유치' 15일경부터 군민 서명운동 추진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4/07 [16:48]

기장군 ‘KTX-이음 정차역 유치' 15일경부터 군민 서명운동 추진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1/04/07 [16:48]

▲사진은 오규석 기장군수가 지난 달 26  오전 부전역 앞에서 “KTX 이음 정차역이 반드시 기장군에 필요하다”며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기장군은 ‘KTX-이음 정차역 유치’를 위해 범군민 서명운동을 오는 15일부터 추진한다고 밝혔다.

 

기장군은 군수를 단장으로 하는 유치 TF팀과 주민 대표로 구성되는 범군민유치추진위원회를 구성했다. 또한 범군민 서명운동 추진과 관련한 기장군선거관리위원회의 공직선거법 검토도 완료했다.  

 

아울러 ‘KTX-이음 정차역 유치’를 위한 범군민 서명운동은 전자서명시스템이 구축되는 시점인 오는 15일부터 추진할 계획이다. 

 

기장군은 범군민 서명운동을 기장군 홈페이지를 통한 전자서명과 함께, 기장군청, 읍.면 행정복지센터, 아파트 커뮤니티센터 내 비치한 연명부 서명으로 진행한다. 

 

오는 4~5월까지를 집중 서명 운동기간으로 지정하여 기장군민 코로나 대응 마스크 배부와 연계해 집중적으로 서명운동을 전개할 방침이다.

 

오규석 기장군수는 “세계적인 규모의 오시리아 관광단지와 천혜의 관광자원으로 기장군 전역이 최근 세계적인 관광명소로 급부상하고 있다"며 "수도권을 비롯해서 폭증하고 있는 국내외 관광수요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KTX 이음 정차역이 기장군 지역에 반드시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어“기장군 지역의 KTX이음 정차역은 원전사고 시 신속하게 대피할 수 있는 대규모 교통수단이기도 하다"면서 "17만 6천 기장군민들과 함께 KTX이음 정차역 기장군 유치를 위해 온 몸을 던지겠다”고 밝혔다.

 

기장군은 범군민 서명을 시작으로 부산시민과 전국민 대상으로도 서명운동을 확대해 이어갈 계획이다.

 

한편 오 군수는 지난 달  25일 ‘KTX-이음 정차역 기장군 유치 호소문’을 대통령, 국무총리, 국토교통부장관, 한국철도공사 사장, 부산시장 권한대행 및 해당기관 담당부서에 발송하며 기장군 유치 당위성을 설명했다. 

 

또한 지난 3월 26일 오전 11시 부전역 앞에서 “KTX 이음 정차역이 반드시 기장군에 필요하다”며 1인 시위를 전개한 바도 있다. 

 

한편 기장군은 "KTX정차역 유치 서명운동을 도시철도 ‘기장선’과 ‘정관선’ 유치와 연계하여 추진할 계획이다. 

 

기장군 관계자는 "기장지역 내 KTX정차역이 실현되면 기장군 일원 지역을 중심으로 도시철도-광역전철(동해선)-KTX이음(준고속철도)이 하나로 연결되면서 부산도심에 대한 접근성 향상과 전국적인 교통망 확보로 기장지역 교통체계가 획기적으로 개선될 것"이라고 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ijang-gun announced that it will initiate a pan-residents signing campaign from the 15th to “attract KTX-Ieum stop stations”.

 

Gijang-gun formed a TF team with the head of the military as the head of the military, and the Pan-military People Promotion Committee consisting of resident representatives. In addition, it has also completed a review of the Public Official Election Act by the Gijang-gun Election Management Committee in connection with the promotion of the pan-military signature movement.

 

In addition, the pan-military signature campaign to “attract KTX-Ieum stop stations” is planned to be initiated from the 15th, when the electronic signature system is established.

 

Gijang-gun conducts the pan-gun's signature campaign with electronic signatures on the Gijang-gun homepage, along with signatures on joint registers located in Gijang-gun offices, eup/myeon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s, and apartment community centers.

 

From April to May, the intensive signing campaign will be designated as the period for the intensive signing campaign, and the signing campaign will be conducted intensively in connection with the distribution of corona response masks to Gijang-gun people.

 

Gyu-seok Oh, head of Gijang-gun said, “With the world-class Osyria tourism complex and natural tourism resource, the entire Gijang-gun has recently emerged as a world-class tourist attraction.” “To solve the explosive domestic and overseas tourism demand, including the metropolitan area, KTX Ieum Station is located in Gijang-gun. It is absolutely necessary in the region,” he insisted.

 

“The KTX Ieum station in the Gijang-gun area is also a large-scale means of transportation that allows you to quickly evacuate in the event of a nuclear accident,” he said. “I will throw my whole body to attract Gijang-gun at the KTX I-eum station with 176,000 Gijang-gun people.” .

 

Gijang-gun plans to expand the signing campaign to the citizens of Busan and the whole country, starting with the signing of pan-military citizens.

 

Meanwhile, on the 25th of last month, Gunsu Oh sent an appeal to attract Gijang-gun at the KTX-Ieum stationary station to the President, the Prime Minister, the Minister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the President of the Korea Railroad Corporation, the Mayor of Busan, and the department in charge of the relevant institution, explaining the justification for attracting Gijang-gun. .

 

In addition, on March 26th, at 11 am in front of Bujeon Station, a one-person protest was held saying, “KTX Ieum Station is absolutely necessary for Gijang-gun”.

 

Meanwhile, Gijang-gun plans to promote the signing campaign to attract KTX stops in connection with the attraction of the'Gijang Line' and the'Jeonggwan Line' of urban railways.

 

An official from Gijang-gun said, “When the KTX station in Gijang-gun is realized, the city railroad, metropolitan area train (Donghae Line), and KTX Ieum (quasi-high-speed railroad) are connected as one centering on the Gijang-gun area, improving accessibility to downtown Busan and securing a nationwide transportation network. "The local transportation system will be improved drastically."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기장군 “KTX 이음 정차역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