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수륙양용투어버스' 도입...지역 대표 해상관광 콘텐츠로 자리매김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5/03 [16:30]

부산시 '수륙양용투어버스' 도입...지역 대표 해상관광 콘텐츠로 자리매김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1/05/03 [16:30]

▲ '수륙양용투어버스'  © 배종태 기자

 

부산시는 지역 대표 해상관광 콘텐츠로 자리매김할 '수륙양용투어버스'를 도입할 예정이다.

 

시는 국제관광도시 부산의 신개념 해양관광 콘텐츠인 부산수륙양용투어버스 운행을 위한 사업자 선정을 위해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하였다고 3일 밝혔다. 

 

시는 지난 달 29일, 차량, 선박, 관광, 디자인, 회계 등 분야별 위원으로 구성된 선정심의위원회에서 차량도입계획, 운용시설 확보계획, 사업운영계획, 안전성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하여 1순위 업체인 ‘대준종합건설(주)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 

 

대준종합건설(주)컨소시엄은 대준종합건설(주)을 주관사로 하여 ㈜아이리사, ㈜현대요트로 구성되어 운용설비, 인허가 및 홍보, 수륙양용투어버스 도입 등으로 역할을 분담하여 운영할 계획이다. 

 

컨소시엄은 미국 'CAMI'社의 수륙양용버스를 도입할 계획이며, 2025년부터는 부산지역에 제조공장을 유치하여 전량 생산, 공급을 목표로 추진 예정이다. 시는 운행사업 협약체결 및 관련 인.허가 절차를 거쳐 내년 상반기 운행을 시작할 계획이다.

 

CAMI 社의 수륙양용버스는 불침선 설계를 적용하여 완전 침몰이 불가능한 설계를 적용하였으며, MCA인증(영국의 해사연안경비청), 미국해안경비대(USCG) 복원성 검사 및 인증을 받은 수륙양용버스라고 한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The city of Busan is planning to introduce the'amphibious tour bus', which will establish itself as a representative marine tourism content in the region.

 

The city announced on the 3rd that it has selected a preferred negotiator to select a business operator for the operation of the Busan amphibious tour bus, a new concept marine tourism content in the international tourism city of Busan.

 

On the 29th of last month, the city evaluated the vehicle introduction plan, operation facility security plan, business operation plan, safety, etc. at the selection deliberation committee composed of members by field such as vehicle, ship, tourism, design, and accounting. Daejun Construction Co., Ltd.'s consortium was selected as the preferred negotiator.

 

The Daejun Construction Co., Ltd. consortium is composed of IRIS Co., Ltd. and Hyundai Yacht Co., Ltd., with Daejun Construction Co., Ltd. as its supervisor, and plans to operate by dividing roles by operating facilities, licensing and promotion, and introduction of amphibious tour bus .

 

The consortium plans to introduce amphibious buses from the US'CAMI', and from 2025 it plans to attract manufacturing plants in the Busan area to produce and supply all of them. The city plans to start operation in the first half of next year after signing an agreement for operation business and related licensing and approval procedures.

 

CAMI's amphibious bus is an amphibious bus that has received MCA certification (British Maritime and Coast Guard) and US Coast Guard (USCG) stability test and certification.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