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기장군 정관읍.해운대구 송정동에 수소충전소 2곳 증설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5/18 [18:14]

부산 기장군 정관읍.해운대구 송정동에 수소충전소 2곳 증설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1/05/18 [18:14]

▲ 동부산공영차고지 수소버스충전소 조감도(기장군 청강리, 2021년 12월 준공예정)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부산에 수소충전소 2곳이 연내 추가 증설될 예정이다.

 

부산시는 기장군 정관읍과 해운대구 송정동에 수소충전소 구축 건축허가가 완료되어 올해 연말에는 수소차 충전소가 강서구 송정동과 사상구 학장동에 이어 4개소로 늘어난다고 18일 밝혔다.

 

또한 기존 사상구 학장동 H부산수소충전소에도 충전기가 2기 추가 설치되어 충전 불편이 다소 해소될 전망이다.

 

부산시에 등록된 수소차는 2019년부터 보급을 시작하여 현재 수소승용차(’넥쏘‘) 1,070여대, 수소버스 20대이며, 올해는 수소승용차 1,200대, 수소버스 20대를 보급할 계획이다.

 

2019년에 강서구와 사상구에 각 1개소씩 준공 후 현재까지 추가 설치하지 못하여, 수소차 이용자들이 장시간 대기, 원정충전 등 충전 불만이 늘어나고 있는 실정이다, 

 

시는 그동안 충전소 추가 설치를 위해 동구, 기장군, 해운대구 등에 추진해 왔으나, 지역 주민 반발, 입지 문제, 사업성 부족 등으로 난항을 겪었다. 

 

하지만, 최근 기장군과 해운대구에서 건축허가를 받았다. 2021년 상용차용 수소충전소 민간사업자 공모에 전국 16개소 중 부산시에 2개소(남구 용당동, 사상구 학장동)가 선정됨에 따라, 그동안 막혀있던 수소충전소 확충에 물꼬가 트일 전망이다. 

 

수소는 가연성물질이나 가장 가벼운 기체로 누출시 빠르게 확산되어 폭발의 위험성이 적고 미국화학공학회의 위험도 분석에서 도시가스보다 위험도가 낮게 평가되고 있다.

 

수소차의 수소저장용기는 에펠탑 무게(7,300톤)도 견딜 수 있는 수준으로 파열, 화염, 총격, 낙하 등 17개 안전성 시험을 통과했다. 

 

또한, 수소충전소도 선진국과 동일한 국제기준 인증 부품을 사용하고 방폭 및 안전구조물 설치,  긴급차단장치, 가스누출경보 등 안전장치 설치, 사용전 한국가스안전공사의 엄격한 안전검사, 운영시 안전관리자 상주 등 이·삼중의 안전 대책이 갖추어져 있다

 

정부에서는 2019년 1월 발표한 '수소경제로드맵에 따라, 수소산업육성에 대규모 투자와 관련 법령.제도 정비에 발빠르게 움직이고 있고 '2050 탄소중립선언'(2020년 12월)으로 친환경차 전환 및 수소에너지 확산이 더욱 가속화되고 있다. 수소에너지는 이미 미래가 아닌 현실로 다가온 신에너지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Two additional hydrogen charging stations are expected to be added within the year in Busan.

 

Busan City announced on the 18th that construction permits for hydrogen charging stations were completed in Jeonggwan-eup, Gijang-gun and Songjeong-dong, Haeundae-gu, and that by the end of this year, hydrogen car charging stations will be increased to four, following Songjeong-dong and Sasang-gu, Gangseo-gu.

 

In addition, two additional chargers will be installed at the H-Busan hydrogen charging station in Hakjang-dong, Sasang-gu, which will alleviate the inconvenience of charging.

 

The hydrogen cars registered in Busan started to be distributed in 2019, and now there are 1,070 hydrogen cars ('Nexo') and 20 hydrogen buses, and this year it is planning to supply 1,200 hydrogen cars and 20 hydrogen buses.

 

Since the completion of each one in Gangseo-gu and Sasang-gu in 2019, additional installations have not been made until now, so hydrogen car users are increasingly dissatisfied with charging such as long standby and expeditionary charging.

 

The city has been promoting the installation of additional charging stations in Dong-gu, Gijang-gun, and Haeundae-gu, but suffered difficulties due to local residents' backlash, location problems, and lack of business feasibility.

 

However, they recently received building permits from Gijang-gun and Haeundae-gu. In 2021, two of the 16 locations nationwide (Yongdang-dong, Nam-gu, Hakjang-dong, Sasang-gu) were selected in the private business contest for commercial vehicle hydrogen charging stations.

 

Hydrogen is a flammable substance, or the lightest gas, and is rapidly diffused when leaked, so there is less risk of explosion, and it is evaluated as a lower risk than city gas in the risk analysis of the American Chemical Engineering Society.

 

The hydrogen storage container of the hydrogen vehicle can withstand the weight of the Eiffel Tower (7,300 tons) and has passed 17 safety tests including burst, flame, shooting, and fall.

 

In addition, hydrogen charging stations use the same international standard certified parts as in advanced countries, and installation of explosion-proof and safety structures, emergency shut-off devices, and safety devices such as gas leak alarms, strict safety inspections by Korea Gas Safety Corporation before use, resident safety managers during operation, etc. Two and three safety measures are in place.

 

In accordance with the'Hydrogen Economy Roadmap' announced in January 2019, the government is moving rapidly to large-scale investments in the hydrogen industry and reorganization of related laws and regulations, and the '2050 Carbon Neutral Declaration' (December 2020) has led to the conversion of eco-friendly vehicles and hydrogen. Energy diffusion is accelerating further. Hydrogen energy is already establishing itself as a new energy that has come not as the future but as a reality.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산시 기장군 해운대구 수소충전소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