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금리로 바꿔 주겠다' 속여 2억 6천만원 가로챈 보이스피싱 일당 붙잡혀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5/31 [17:51]

'저금리로 바꿔 주겠다' 속여 2억 6천만원 가로챈 보이스피싱 일당 붙잡혀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1/05/31 [17:51]

 

▲ 부산 기장경찰서  전경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저금리로 기존 대출을 바꿔주겠다고는 보이스피싱 수법(전화금융사기)으로 16회에 걸쳐 2억 6,400만원을 가로 챈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기장경찰서는 전화금융사기로 억대 부당 이득을 가로챈 혐의로 일당 3명을 붙잡아, 이중 국내 중계기 관리책 A씨(30대,남), 현금수거책 B씨(30대,남) 등 2명을 구속하고, 중국현지 관리책 C씨(남)는 인터폴에 수배 했다고 3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기존 저축은행에서 대출이 있는 피해자 D 씨는 다른 금융기관으로부터 대출관련 메시지를 받고, 전화상담을 하던 중에 대출에 필요하다며 금융기관의 앱을 설치했다.

 

이후 저축은행 대출관계자로부터 기존 대출금을 변제하지 않으면, 다른 금융기관에서 대출을 받을 수 없다고 해서 대출금 변제명목으로 돈을 건네주어 피해를 보았다.

 

이 피해금을 받으러 온 현금수거책 B씨는 SNS에서 고액 아르바이트 광고를 보고 구직을 하게 되었지만 보이스피싱 조직의 공범혐의까지 확인되어 구속되었다.

 

경찰은 현금수거책을 검거하는 과정에서 상선추적의 단서를 확보하여 올해 2월~ 4월간 경북의 모텔 3개소에서 중계기를 운영하는 관리책 A씨를 검거.구속하고, 중국에 있는 총책에 대해 인터폴에 수배했다. 경찰은 중계기를 거치면 중국에서 걸려온 전화도 ‘010’으로 시작하는 발신번호로 바뀐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경찰은 "현금수거책으로 검거된 피의자들이 대부분 처음에는 보이스피싱 현금 수거책인 줄 몰랐다고 진술하지만, 보강수사를 통해 현금 수거책 일을 수회 했다는 증거가 확인되어 구속되는 경우가 많다"고 했다.

 

▲ 경찰이 압수한 해외 전화번호를 국내전화번호로 바꾸는 전화번호 변작 중계기/부산경찰청 제공 © 배종태 기자


최근 보이스피싱 조직의 수법을 보면, 시작은 저금리 대출을 해주겠다는 문자.전화 광고를 통해 관심을 끈다. 또한 대출에 필요하다며 카카오톡이나 문자메시지로 url주소나 설치파일을 보내어 금융기관 앱과 똑같이 생긴 악성앱 설치를 하도록 유도한 후, 설치된 앱을 통해 이름, 주민번호 등 개인정보를 입력하게 하는 방식이다.

 

특히, 이러한 악성앱은 전화를 가로채는 기능이 있어 피해자가 112신고나 금융기관에 확인전화를 해도 보이스피싱 조직으로 연결되기 때문에 피해자가 피해사실을 확인하기 어려운 경우가 많다.

 

그동안 범죄의 주요수단이 되었던 대포통장 취득이 어렵게 되자, 고수익 아르바이트를 미끼로 현금수거책 등 공모자와, 해외 전화번호를 국내전화번호로 바꾸는 전화번호 변작 중계기 관리인을 모집하는 경우도 빈번해 지고 있다.

 

보이스피싱 조직이 SNS, 구직사이트, 생활정보지 등에 올리는 현금수거책을 모집하는 고수익 알바 광고는 금융기관에서 채권 추심을 돕는 단순한 업무인 것처럼 광고를 한다. 하지만 실제는 보이스피싱 총책에 의해 속은 피해자로부터 피해금을 받아 전달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또한, 인터넷 모니터링.서버 관리 등 재택근무 명목으로 고액을 지급하겠다며 관리인들을 모집하고, 전화번호 변작 중계기를 주거지나 숙박업소 등에 설치하게 하여, 이를 통해 인터넷 전화나 외국 번호를 국내 번호(010)로 바꿔 범행에 이용한다.

 

고수익 아르바이트 광고에 속아 지원했다가 자신도 모르게 보이스 피싱 조직의 범죄를 도와주는 공범이 될 수 있기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부산경찰은 금감원 및 금융기관과도 은행 창구에서 고액을 인출하는 경우 사용처를 반드시 확인하도록 하고 ATM기에서 고액을 입금하는 경우 송금책으로 의심하고 경찰에 신속하게 신고할 수 있도록 협업을 추진하고 있다.

 

아래는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 group of people who stole 264 million won 16 times using a voice phishing method (telephone financial fraud) to exchange existing loans with low interest rates were caught by the police.

 

The Busan Gijang Police Station arrested three people on charges of stealing 264 million won in unfair profits through telephone financial fraud, and two of them were domestic repeater manager A (30s, male) and cash collector B (30s, male). On the 31st, it was announced that C (male), a local manager in China, wanted Interpol.

 

According to the police, victim D, who had a loan at an existing savings bank, received a loan-related message from another financial institution and installed the financial institution's app saying it was necessary for a loan during a phone consultation.

 

Afterwards, he said that he could not get a loan from another financial institution without repaying the existing loan from a savings bank loan official, so he handed over the money in the name of repayment of the loan and suffered damage.

 

Mr. B, a cash collector who came to receive the damage, saw an advertisement for a high-paying part-time job on social media and found a job, but was also found guilty of accomplices in a voice phishing organization and was arrested.

 

In the process of arresting the cash collection scheme, the police secured clues to the merchant ship tracing and arrested and arrested Mr. A, who operates repeaters at three motels in Gyeongbuk between February and April of this year, and informs Interpol about the general manager in China. wanted On the other hand, he cautioned that calls from China will be changed to calling numbers starting with '010' after passing through a repeater.

 

Police said, "Most of the suspects arrested for the cash collection system initially state that they did not know that they were a voice phishing cash collector, but through reinforcement investigations, evidence that they had done the cash collection operation several times was confirmed and they are often arrested."

 

If you look at the methods of recent voice phishing organizations, they get attention through text messages and phone advertisements that offer low-interest loans. In addition, it is a method that sends a url address or installation file through KakaoTalk or text message saying that it is necessary for a loan, induces the installation of a malicious app that looks just like a financial institution app, and then forces the user to enter personal information such as name and social security number through the installed app. .

 

In particular, since these malicious apps have a function to intercept calls, it is often difficult for the victim to confirm the fact of the damage because the victim is connected to the voice phishing organization even if the victim calls 112 or calls a financial institution to confirm.

 

As it has become difficult to obtain a cannon bankbook, which has been a major means of crime, it is becoming increasingly difficult to recruit co-conspirators, such as cash collection books, using high-profit part-time jobs as bait, and a phone number changer manager who changes overseas phone numbers to domestic phone numbers.

 

A high-profit part-time job advertisement that recruits money collection books posted by voice phishing organizations on social media, job search sites, and daily life information magazines is advertised as if it were a simple task of helping financial institutions collect debts. However, in reality, it plays the role of receiving and delivering damages from the victims who were deceived by the voice phishing general manager.

 

Also, internet monitoring. Managers are recruited saying that they will pay a large amount of money in the name of telecommuting, such as server management, and a telephone number change repeater is installed in the residence or lodging facility.

 

You need to be extra careful as you can be deceived by high-yielding part-time job advertisements and unwittingly become an accomplice in helping a voice phishing organization.

 

The Busan Police is also working with the Financial Supervisory Service and financial institutions to ensure that if a large amount is withdrawn at a bank window, the user must check the place of use, and if a large amount of money is deposited at an ATM machine, it is suspected as a remittance policy, and a quick report to the police is being promoted.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기장경찰서 보이스피싱일당 검거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